2008.02.01 12:42

며칠전 '미디어오늘'의 이선민 기자님과 인터뷰를 했는데 제가 생각했던 내용을 그대로 기사화 해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저도다 내공이 깊은 미디어랩 류한석 소장님과 같이 기사화 되어서 영광이네요.

-----------------------------------

세계 최대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www.youtube.com)는 한국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 유튜브가 지난 23일 영국, 프랑스, 호주, 일본에 이어 19번째로 한국어 서비스(www.youtube.co.kr)를 시작하자, 한국 시장에서의 안착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유튜브 한국어 사이트는 국내에서 올라오는 추천 동영상, 프로모션 동영상 및 홈페이지 광고 등 현지 동영상과 전세계에서 올라오는 수천만 개의 동영상으로 구성됐는데, 유튜브는 유튜브 한글사이트가 영문사이트의 한글 번역판이 아니라 현지화된 동영상 사이트임을 강조했다.

   
  ▲ 세계적인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가 한국에 상륙했다. 사키나 알시왈라 유튜브 인터내셔널 총괄책임자는 지난 2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유튜브 한글 사이트 오픈을 공식 알렸다. ⓒ유튜브  
 
유튜브는 또한 국내 동영상 업체인 엠군미디어, SM온라인과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인 CJ미디어, 중앙방송과 DDH, 티유미디어, JYP, 아이토닉 등 국내 콘텐츠 업체와 제휴를 내세웠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유튜브의 안착 여부에 대해 회의적으로 보고 있다. IT칼럼니스트인 조중혁씨는 “동영상 품질이 한국보다 떨어지고, 한국의 해외 네트워크가 열악한 상황에서 미국에 서버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유튜브의 트래픽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단기간 내 인기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고 ................


미디어오늘에서 전체보기
네이버 뉴스에서 전체보기
다음 뉴스에서 전체보기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1.28 08:00

본 글은 전자신문 인터넷에 기고한 칼럼 원고의 일부입니다. 전문을 보고 싶으시면 아래 링크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네이버 뉴스에서 보기: 바로가기
버즈 뉴스에서 보기: 바로가기
다음 뉴스에서 보기: 바로가기

최근 구글에서 인수해서 운영 중인 미국 최대 동영상 사이트인 유투브가 한글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에 대해 동영상 서비스를 기획/운영하고 있으며 IT 칼럼리스트로 활동하는 필자에게 국내 인터넷 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많은 문의가 있었는데, 결론부터 이야기 하면 본인이 전망하기에 유투브가 단기간에 국내 사용자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어 국내 인터넷 서비스 업계의 판도 변화를 가져 오기란 쉽지 않다.

 

이유는 아래와 같이 크게 3가지이다.

 

첫째, 동영상 화질의 품질 때문이다.

이미 잘 알려진 것처럼, 국내 초고속 인터넷에 속도는 세계 최고를 자랑한다. 이런 이유로 국내 동영상 사이트들의 화질 역시 세계 최고를 자랑하며 이에 대한 많은 서비스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 실제로, 유투브의 경우 최대 320 X 240, 400K(추정)의 저급 동영상 화질을 제공 하는데 비해, 국내에서는 1280 X 960, 1500K HD급 화질을 제공하고 있다. 다시 말해, 국내 사용자들에 눈 높이는 유투브 동영상이 만족 시킬 수 있는 수준을 크게 뛰어 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한국 사용자들의 눈높이를 고려 해 지금 당장 고화질 서비스로 업그레이드 한다고 해도 기존 동영상을 다시 고화질로 바꾸는 것은 불가능하며 사용자들이 새롭게 올리는 동영상만 고화질의 영상으로 서비스가 가능하기에 국내 사용자들이 유투브를 고화질 서비스로 느끼기에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이다. 특히, 초기 오픈 때 버그가 하나라도 발견 되면 다시는 접속하지 않으려고 할 정도로 초기 오픈 때에도 높은 품질을 요구하는 최근 국내 사용자들의 니즈를 감안하면 이는 유투브에 매우 치명적인 상처가 될 수 있다.

 

둘째, 열악한 해외 네트워크 때문이다

이번 한글 서비스는 미국에 서버를 두고 미국 개발자들 주도로 개발이 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흔히우리나라를 초고속 인터넷 강국이며 인터넷 인프라가 매우 좋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는, 국내 인터넷만 보았을 때 이야기다. 현재 국내에서 동영상 서비스를 하여 어느 정도 서비스가 성장 했을 경우 해당 업체에서 발생 시키는 순간 트래픽이 수십 기가(G)가 정도 된다. 하지만,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발표 한 자료를 보면 한국과 해외와 연결 되어 있는 모든 네트워크를 합쳐도 48.6 기가에 불가하다.  .................

네이버 뉴스에서 보기: 바로가기
버즈 뉴스에서 보기: 바로가기
다음 뉴스에서 보기: 바로가기

< 참고 추천글 >

차니님이 '도대체 '유튜브'에 뭘 원하셨세요?'글을 쓰썼더군요. 저와 생각이 비슷한 거 같네요. 좋은 글이니 한번씩 읽어 보시면 좋을 거 같습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1.14 08:00
1월 9일 Pew Internet & American Life Projec에서 2007년도를 결산해 보니 2006년도에 비해 동영상 서비스 트래픽이 2배 정도  성장했다는 자료를 발표하였습니다.

인터넷 사용자의 48%가 유투브 같은 동영상 서비스를 방문해 본적이 있다고 하네요. 참고로, 2006년 12월에는 33% 사용자가 이용해 본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고 하네요. 1년 사이에 45% 상승한 것이네요

자세한 것은 첨부 되어있는 PDF파일을 참고하세요. (참고로, 영문입니다 )



원본  출처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www.pewinternet.org/PPF/r/219/report_display.asp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1.02 08:46

금년도 초에 해외 블로거들 사이에서 가장 관심을 끈 프로그램은 Joost 였습니다. 그 인기를 증명하듯 Joost는 세계에서 가장 큰 블로그 검색 사이트인 Technorati.com 에 이번년도 내내 인기 검색어로 올라가 있었습니다.

Joost는 쉽게 설명 드리면 국내에 곰플레이를 개발한 그래텍에서 서비스하는 곰TV와 비슷한 웹TV 서비스입니다. 하지만, Techonorati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던 이번 년도 초에 Joost는 정식 서비스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렇기 많은 사람들에 관심을 얻었던 이유는 창업자에 믿음 때문이었습니다.

Joost 의 창업자는 Niklas Zennström 인데, 학창 시절부터 유명했던 인물입니다. 정보는 무제한적으로 공유 되어야 한다고 평상 시 생각을 바탕으로 학생 때 보안 알고리즘을 만들었는데 이것이 아직도 세계적인 보안 알고리즘 중 하나일 정도로 높은 보안성과 완성도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불법적인 정보나 테러 단체들의 정보를 검열하고자 하는 미국 정보와 갈등을 만들기로 하였습니다. 하지만, 이런 갈등은 거꾸로 그의 골수팬을 만들였는데 이것이 그가 가지고 있는 중요한 자산 중에 하나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를 세계적으로 유명하게 만든 것은 사업가적인 능력인데, 평소 무제한의 정보 자유를 외치는 그답게 P2P 기술을 이용 한 파일공유 서비스인 KaZaA를 만들어 성공 했으며 이를 팔아 Skype를 창업했습니다. 국내에는 Skype가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전 세계 1억명이 사용 할 정도로 해외에서는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인터넷 전화입니다.

이 대박 난 프로그램인 SkypeEbay 26 $ 라는 거금에 넘기고 그 자금력을 바탕으로 새로 시작한 서비스가 Joost 입니다. 그렇기에, 정식 오픈 전부터 블로거와 언론에 매우 큰 관심을 받았으며 이것이 해외에서 웹TV에 대한 관심에 불을 지피는데 큰 기여를 하였습니다.

또 다른 이유는 동영상 서비스의 각광 때문입니다. Youtube 16 5천달러라는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인수 되면서 국내외를 할 것 없이 동영상은 모든 인터넷 서비스의 중심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Youtube는 불법 동영상 천국이라는 오명과 실시간 방송에 대한 네티즌들의 요구 사항을 충실하게 반영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 단점을 뛰어 넘어 인터넷 방송 시장의 왕좌를 차지하려는 업체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는데, 콘텐츠 업체들과 정식 계약 후 합법적이며 고화질의 방송을 보내며 차후 방송 시장을 장악하려는 업체와 불법적인 요소는 마찬가지일 수 있지만, 우선 네티즌들에 요구 사항인 실시간 서비스를 통해 차후 방송 시장을 장악하려는 업체들이 난립하는 것이 최근 웹TV 서비스가 각광 받는 이유 중 하나라고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IPTV를 필두로 방송과 인터넷에 결합에 대한 기대감입니다. IPTV는 초고속 인터넷 기술을 이용해서 방송을 하는 기술입니다. 국내에서는 하나TV메가TV가 비슷한 서비스를 하고 있는데, IPTV라고 이야기를 못 드리고 비슷한 서비스라고 이야기 드리는 이유는 방송에 가장 중요한 부분이 실시간 방송인데 KT와 하나로텔레콤은 통신 회사이기 때문에 법적으로 실시간 방송을 할 수 없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모든 방송을 방송 이후 몇 시간이 지난 다음에나 볼 수 있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는 반쪽 짜리 서비스를 하고 있는 것입니다.

원하는 시간에 골라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지금 방송 중인 KBS, MBC, SBS는 볼 수 없는 치명적인 단점이 존재하는 것이죠. 해외에 경우도 그 정도가 좀 덜 하긴 하지만 해외도 기존 기득권 단체들의 저항과 법적인 문제 때문에 아직 본격적으로 활성화 되지는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실시간 방송까지 포함하는 진정한 의미에 IPTV가 될 날이 올 것입니다. 20세기 인류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친 발명품인 텔레비전과 21 세기 가장 큰 영향력을 끼치고 있는 서비스인 인터넷이 결합 되었을 때의 영향력은 막강 할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 멀지 않은 시간 내에 TV와 인터넷이 하나가 되는 세상이 올 것이며 이때를 대비 해 많은 업체들이 지금부터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 웹TV 시장이 활성화 되고 있는 또 하나의 이유일 것입니다.

참고: 이 글은 PC사랑에 기고했던 글의 일부입니다.

관련글: 2007/08/10 - [칼럼] - 곰플레이, 해외서도 먹힐까?
관련글: 2007/08/14 - [정보] - 해외 동영상 서비스 시장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0.02 08:13
고위직 남자와 일반 여자와의 부적절한 사랑, 그리고 또 다른 남자들, 젊은 여교수, 섹스, 누드 등 100 만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한 완벽한 흥행 대작인 '신정아'라는 작품 때문에 한국에 대통령 선거라는 작품은 그 중요도가 매우 높음에도 불구하고 흥행에서는 거의 예술 영화 수준으로 전락 해 버렸는데, 미국에는 갈수록 그 열기가 더해 가는 거 같습니다.

미국 대선에는 큰 관심이 없는 저지만 동영상 공유 서비스로 먹고 살고 있기에 인상 깊은 것이 한개 있었는데, 바로 Snowman 이라는 UCC 스타의 동영상입니다.

Snowman 은 실제 사람이 아니라, 정말 이름 그대로 눈사람입니다. 하지만 유명 UCC스타 중 한명입니다. 이름은 Billiam 이며, 현재 알래스카에 살고 있습니다.

재미 있는 것은, CNN 과 Youtube가 이번 7 월달에 대선 후보들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했는데 이 때 공식적인 질문자로 Snowman (눈사람) 이 질문자로 나선 것이다.

그러면서, 눈사람으로서 지구 온란화가 갈수록 심해져 걱정인데 우리 귀여운 아들래미가  행복한 세상을 살아 가기 위해서  이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해결 할 것이냐고 질문해  많은 사람들에  관심을 받았습니다. (실제 귀여운 아기 눈사람을 등장시켰음. 넘 귀여움)

자칫, 지구 온난화라는 너무나 큰 공동 문제, 그래서 일반인들에게는 너무나 멀게 느켜질수 있는 문제를 눈사람이라는 위트 넘지는 캐릭터를 이용한 질문을 던졌고, 이는 대통령 후보를 판단하는 중요한 포인트 중 하나로 부각 시키는데 성공했습니다. 특히, 공화당 후보 중에서 3 위를 달리고 있던 Mitt Romney 가 이 문제에 대해 강력한 온난화 방지 대책에 대한 의견을 피력하여 대선 후보에서 한참 밀려 있던 그를 각인 시키는데 큰 역활을 하였습니다.

이런 인터넷의 특성을 최대한 이용해 국민들의 관심을 얻고, 또 이런 과정에서 대통령 후보들에 정책에 대한 검증도 해 나가는 미국이 조금 부러웠습니다.

한국으로 돌아 와 생각해 보면, 선관위라는 재미 있는 단체에서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동영상을 최대한 차단하려고 하고 , 또 이런 동영상을 제작하는 사람을 감빵에 보려고 하는 짓거리를 보면 참으로 여성부를 보는 것처럼 짜증이 팍! 일어 나게 됩니다.

민주주의는 기본적으로 여러 사람에 목소리를 듣는 것이고 그런 과정속에서 일부 부작용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런 부작용 무서워 인터넷을 검열하고자 한다면, 민주주의 하지 말자고 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참고 글: 2007/07/30 - [칼럼] - 한국은 정보검열의 국가인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08.23 08:17
요즘 동영상 열풍으로 과거보다 인터넷 스타에 대한 관심이 많아진거 같습니다.

과거에는 일반인치고 조금 미모가 있는 여자들이 인터넷 스타로 등극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요즘은 다양화 되어 노래, 춤, 개인기 등 다양한 재능을 통해 인터넷 스타로 등급하는 경우가 조금씩 늘어 나고 있는 거 같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의 인기가 연예인 못지 않은 인기를 얻으면서 인터넷은 명실상부하게 스타제조실의 역활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과거에는 한 두건 자연스럽게 네티즌에 의해 스타가 되는 경우가 있었지만 몇년 전부터는 인터넷에서 뜨는 스타들은 거의 대부분 기획사 작품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 TV에도 자주 출연하고 국민들 모두가 네티즌 추천에 의해 자연스럽게 스타가 되었다고 알려진 XX녀도 기획사 작품이더군요)

이것이 UCC 동영상 열풍과 맞아 떨어지면서 여러 이해 관계자들의 이해를 충족시켰는데, 보통 인터넷 스타들은 다음과 같은 과정을 통해 발굴되고 방송에 진출합니다.

1단계: UCC전문 기획사에서 연예인 지망생들을 대상으로 면접을 봅니다. ( 수백명을 대상으로 면접을 보며 면접자들에게 비밀서약서를 받습니다 )

2단계: 스타성이 보이는 사람을 선발 해 가장 잘 어울리는 컵셉을 뽑고, 이를 잘 수행 할 수 있도록 몇달간 연습 후 동영상을 찍습니다. (심지어, 합숙 훈련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3단계: 동영상을 포탈에 제공 해 메인페이지 등에 노출 시켜 줄 것을 부탁합니다. (보통 UCC 기획사들은 포탈 사이트 동영상 서비스의 제휴사로 많이 참여를 하고 있습니다)

4단계: 수십명의 아르바이트를 동원해 인터넷에 해당 동영상을 추천하거나, 퍼트리며 다닙니다.

5단계: 신문과 방송에 해당 동영상이 인터넷에서 뜨고 있다고 홍보 자료를 배포해 TV 와 신문에 이슈가 되게 합니다.

6단계: 신문과 TV에 이슈가 되면 바로 네이버 인기 검색어에 잡히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절반의 성공이라할 수 있습니다.

7단계: 스타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바로 누드나 섹시화보를 찍어 더욱 더 이슈를 만듭니다.

8단계: 마지막으로, 공중파 TV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이제부터 연기 연습에 돌입합니다.


이런 과정은 해외도 마찬가지인데, 대표적인 경우는 Lonley girl입니다.
Youtube 가 배출한 대표적인 얼짱 스타인데, 다들 처음에는 순수한 UCC 동영상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결국 철저한 기획에 의해 만들어진 스타였습니다.

Greg Goodfried, Miles Beckett, Mesh Flinders 세명이 기획과 연출을 했으며, 처음부터 인터넷 스타를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을 베일에 가렸습니다.

초기에는, 동영상 광고의 일부를 보상 해 주는 Revver.com 을 통해 소소하게 광고 수익을 일부 배당 받는 것이 수익모델의 전부였으나, 지금은 세계적인 스타가 되어 여러 업체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습니다. 영국의 동영상 서비스 업체인 Bebo.com이 큰 관심을 보였는데, 결국 최근에 미국 최대에 커뮤니티 사이트인 Myspace와 계약을 맺었습니다. Lonely girl 의 마지막 시리즈를 Myspace에서 매일 아침 8시에 배포하기로 한 것이죠.
(Myspace는 작년에 뒤 늦게 동영상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동영상 서비스가 Youtube에 이어 시장 점유률 2 위로 크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lonely girl 을 성공 시켜 번 돈이 정확히 얼마인지는 솔직히 저도 잘 모르겠지만, 유명 블로거들이 애드센스 수입 등으로 버는 돈이 1 년에 우리나라 돈으로 10 억이 넘어 가는 것을 보았을때, 적게 잡아도 수십억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lonelygirl 에 대한 동영상인 Youtube.com 이나 공식 홈페이지인 lg15.com 에서 쉽게 찾으실 수 있으실겁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08.14 09:11
인터넷 스타인 Lonelygirl 등을 영입하며 동영상 서비스를 키우고 있는 Myspace 의 성장세가 눈부시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 동영상 시장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