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16 11:04

2006년 필자가 처음 접한 트위터의 모습은 황당함 그 자체였다.
트위터 상단에 써 있는 ‘What are you doing?’ 이라는 질문에 다들 지금 어디서 뭘 하는지 짧은 글을 올렸다. ‘지금 집에서 밥 먹는 중’, ‘회사에서 일 하는 중’. 나와는 전혀 관계 없는 외국인들이 영어로 올리는 이런 내용들이 나에게 무슨 도움이 되는지 전혀 이해 할 수 없었다.

 

트위터는 Jack Dorsey가 지금 이 순간 친구들이 뭐를 하는지 알고 싶어서 만든 사이트였다. 초기 트위터 시절 국내 사용자가 거의 없어 following 대상자를 찾기 힘든 필자에게는 특별한 감흥을 주지 못했다. 솔직히 상당히 소모적인 내용으로만 가득한 사이트로만 생각했다. 가끔 접속 해서 테스트를 하는 수준이었다.

 

트위터를 주목하게 된 때는 2007년 개최된 IT와는 다소 거리가 멀어 보이는 음악 축제부터였다. SWSX에서 대형 전광판을 설치 한 후 트위터를 통해 행사 진행을 생중계했는데, 이때 작성된 관련 글들이 2만개나 되었다. 이는 세계 최대 IT 전문 블로그인 테크 크런치 (www.techcrunch.com)를 통해 크게 보도 되었다. 이후 트위터는 해외 블로거들 사이에서 가장 큰 화제거리가 되었고, 세계 최대 블로그 검색 사이트인 Technorati에 'SWSX'와 '트위터'란 단어가 2007년 하반기 내내 인기 검색어로 선정 되었다.
 
언론이 트위터를 주목하기 시작한 것은 ‘James buck’ 사건 때문이었다. 2008 년 4월 10 일, James buck (UC 버클리 저널리즘 졸업생)과 그의 통역관이 이집트에서 반정부 사진 때문에 체포 된 사건이다. 체포 된 후 그는 모바일을 이용 해 트위터에 상황을 전송했다. 그의 친구들은 UC 버클리와 카이로에 있는 미국 대사관과 언론사에 연락 했다. 대학으로부터 고용 된 변호사에 의해 그는 다음 날 구치소로부터 풀려났다.

 

이 사건 이후 트위터는 실시간성과 단순함을 특징으로 하는 마이크로 미디어 사이트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NASA는 화성에서 얼음을 발견한 역사적인 순간을 트위터를 통해 알렸으며 ‘시스코’, ‘선 마이크로시스템’ 등은 제품과 서비스 정보를 제공했다

 

결정적으로 트위터를 성장 시킨 사건은 작년에 오바마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이 해킹 되는 사건이었다. 언론이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했고 수 많은 미국인들이 트위터에 가입 해 오바마를 Following 하기 시작했다.

 

국내 사용자들이 트위터를 통해 교류를 시작 한 것은 작년 중순부터이다. 세계 최대의 SNS 사이트인 페이스북 (www.facebook.com)의 국내 사용자들이 트위터로 옮겨 오면서부터이다. 주로 인터넷 업계 종사자들로 벤치마킹 차원에서 페이스북을 사용하다가 실시간 대화가 가능 한 트위터로 옮긴 것이다.
 
작년 하반기에는 드림위즈 '이찬진' 사장과 인터넷 기업 협회 '허진호' 회장이 가입하기 시작하면서 인터넷 업계 사람들의 가입이 줄이었다. 특히 '허진호' 회장은 국내 최초로 트위터 오프라인 모임을 직접 주최하며 붐을 이끌었다.

 

필자의 트위터 주소: http://www.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6.22 08:28

에반 윌리암스

에반 윌리암스

- 마크 주커버그, 마크 앤드리슨 들 수 있어
- 최근 가장 주목 받는 인물은 에반 윌리암스 들 수 있어

 

우선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를 들 수 있다. 페이스북은 최근 2년간 최고의 트랜드 리더 사이트였다. F8 정책을 통해 사이트를 개방 해 누구나 페이스북 프로그램을 개발 할 수 있게 했고 SNS를 OS를 승격시켰고 이는 거대한 트랜드를 만들어 냈다. 'The Crunchies 2008' 등에서 페이스북을 종합 부분 대상에 선정 한 것은 너무나 당연한 결과였다.

 

또 다른 인물로는 마크 앤드리슨을 들 수 있다. 90년대 중반 넷스케이프를 개발 해 SUN, IBM 등을 이끌며 인터넷을 시대의 중심으로 만드는데 큰 일조를 한 인물이다. 그는 'Web 2.0' 이라는 거대 트랜드를 만드는데도 큰 기여를 하였다. 그는 Web2.0 대표 사이트인 Digg.com, Twitter.com, Netvibes.com, Ning.com 등에 투자해 세계적 사이트로 성공 시켜 Web 2.0을 이론이 아닌 현실로 만들었다.

 

최근 인터넷 트랜드 리더로 급부상한 인물로는 에반 윌리암스 (Evan Williams)가 있다. 국내에서는 익숙하지 않는 인물이지만 ‘블로그’와 ‘트위터’를 개발 한 인물이라고 소개 하면 그가 왜 최고의 트랜드 리더로 급부상하고 있는지 쉽게 이해 할 수 있을 것이다.

 

에반 윌리암스는 1999년 블로거닷컴 (blogger.com) 이라는 서비스를 개발했다. 블로거닷컴은 2003년 구글에 의해 인수 된다. 특히 구글이 인수한 첫번 째 서비스 회사라는 점에서 더욱 더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다. 구글은 이전에 2건의 인수 합병이 있었지만 모두 검색 회사였다. 구글 인수로 블로그 붐이 일어나며 ‘블로그’라는 단어가 대중화 되기 시작했다. 블로그라는 단어는 ‘피터 메홀츠’가 처음으로 사용했으나 블로그 시스템을 만들어 대중화 시킨 사람은 에반 윌리암스이기에 그를  ‘블로그의 아버지’라고 말한다.

 

에반 윌리암스의 또 다른 작품인 트위터는 페이스북 이후 가장 급성장 하고 있는 최고의 트랜드 사이트이다. 초기 아이디어는 잭 도시가 (Jack Dorsey) 친구들이 전화 할 때 언제나 “지금 어디야?”라고 물어 보는 것에서 힌트를 얻었다. 하지만 에반 윌리암스에 의해 사업화 한 후 세계적인 서비스로 성장했기에 잭 도시의 작품이라는 의견보다는 에반 윌리암스의 작품이라는 의견이 더 많다. 블로거닷컴을 통해 성공 해 본 경험을 가진 에반 윌리암스가 있었기에 트위터가 성공 할 수 있었다는 의견이다.

 

그 외 소프트웨어 최대 기업으로 인터넷 회사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츠, 검색 왕국인 구글의 최고 경영자인 에릭 슈미트를 들 수 있으나 최근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어 내는 데는 실패하고 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1.22 08:38
미국에서 인정받고 있는 인터넷 트래픽 조사 기관인 compete에서 작년 트래픽 성적표를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믿을 수 없다는 반응도 많네요. 유명 칼럼리스트인 Allen Stern는 기고문에서 작년에 놀라운 성적은 거둔 Twitter가 리스트 안에 없다는 것도 이해 할수 없고, 아무리 중국(CN)을 지원한다고 하지만, 어떻게 iamfreetonight가 32,000% 성장을 기록했는지 이해 할 수 없다고 도대체 어떻게 조사 한 것인지 궁금하다고 하네요.

근데, 제가 보긴 compete 뿐만 아니라,comscore, hitwise 등 모든 통계 사이트는 참고 자료일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실제로,위에 사이트들의 통계를 비교해 보면 누구를 믿어야 하는지 모를 정도로 제각각이죠.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아직도 인터넷 통계에 대한 기술적인 완성도가 낮을 뿐만 아니라 측정 기준이 모두 제 각각입니다.

(제가 예전 이글루스 블로그에서 각 통계 사이트간 차이에 대해 간단히 쓴 글이 있습니다 . 보기 ==> )

그냥 참고 자료라고 생각하고 너그럽게 보는 것이 좋을 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련 글>
2007/11/21 - [정보] - 미국 SNS 랭킹과 트래픽
2007/10/17 - [정보] - RSS Reader와 Social Bookmarking 사용자 통계
2007/09/11 - [정보] - 지난 달 가장 크게 뜬 사이트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2.14 08:57
한때, 국내에서 Twitter를 벤치마킹한 서비스들이 잠깐 블로거들의 관심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는 미투데이 정도가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반짝 인기의 신인 스타처럼 이내 관심 밖으로 사라져 버렸죠.

이렇게 된 이유는 초기에 사이트의 대한 컨셉 접근이 잘 못 되어 기존 블로거들 머리 속에 잘 못 포지션 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많은 분들이 아직도 미투데이를 마이크로블로그 정도로 생각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름 그대로 부담 없이 간단한 글을 쓸 수 있는 블로그라고 한다면 기존 블로거들이 지속적으로 사용 할 큰 이유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기존에 운영하던 블로그만으로도 이미 너무나 많은 열정이 들어가기 때문이죠. 그러고, 거기에 쓰는 글이 단순히 아무런 의미 없는 한 두 줄짜리 하소연과 감정의 배설이라면 정보로써도 아무런 가치가 없는 배설의 장이기 때문에 가치적 관점에서 보았을 때도 존재 이유가 적습니다.

하지만, 미투데이와는 달리 Twitter는 겉 모습을 비슷할지 몰라도, 그들이 추구하는 속성은 처음부터 완전히 다릅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용자들 머리속의 포지션은 미투데이와 더욱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미투데이가 국내 사용자들 사이에서 마이크로블로그와 인식 되어 있다면, Twitter는 일종의 '대화 생태계'로 인식 되어 있습니다. ( 외국 전문가들은 Conversation Ecosystem라고 표현 하더군요. )

그렇기에, Twitter가 Twitter.com 을 통해 보여지는 모습은 전체의 매우 일부분입니다. Twitter.com은 수 많은 사람들이 대화하는 Conversation Ecosystem의 허브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이들이 추구하는 것은 언제, 어디서나, 어떤 툴을 이용하든지 상관 없이 다른 사람과 대화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다시 말해, 유비쿼터스 시대의 대화 채널을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고 할 수 있겠죠.

이런 이유로, 이들이 집중하는 부분은 사실 Twitter.com 이 아니라 다양한 채널입니다. desktop widgets/application을 만들고, 모바일과 연동을 통하고, 다양한 mash up 들을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darmano.typepad.com>

하지만, 미투데이 입장에서 보면, 이 모든 것들이 국내에서는 전혀 성숙 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그나마 성숙 되어 가고 있는 블로그 시장에 차별화 전략으로 접근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하지만, 처음에 잘못 사용자들에게 포지션 된 서비스를 다른 서비스로 포지션 시킨다는 것은 매우 어렵기에 미투데이가 지금과는 다른 모습으로 사용자들에게 인식 되길 원한다면 큰 어려움에 봉착 할 것입니다.

이런 점에서 볼때, SK 에서 시도하고 있는 토씨는 그들이 가진 인프라를 이용했을 때, 미투데이보다는 매우 유리 합니다. 그들이 가지고 있는 유무선 환경, 그리고 싸이월드로 대표 되는 인터넷 서비스들이 유기적으로 연결 되었을 때 토씨의 성공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