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cit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16 인터넷 최강자들 모두 인수 당하나? (6)
2008.06.16 12:48
인터넷 사업은 가장 먼저 시작 한 사람이 가장 성공 한다는 것이 인터넷 업계의 오래 된 믿음 중 하나다. 인터넷 비즈니스가 막 태동한 90 년도에 가장 먼저 시작 해 성공 했던 기업들이 10 년이 지난 지금 어떻게 되었는지 살펴 보았다. 10 년 전 인터넷 비즈니스 TOP 10 에 들었던 기업들은 모두가 인수되어 명맥만 유지 되거나, 인수 위기에 빠져 있거나, 인수 된 후 사라져 버리거나 3 중 하나였다.

이번년도 4월, 국내외 언론 모두에게 주목 받지 못 한 인수 합병이 하나 있었다. CBS가 CNET을 18억 달라에 인수 한 사건이었다. CBS에 인수 된 Cnet은 남들보다 일찍 인터넷 사업을 시작함으로써 Download.com 등 IT 관련 주요 도메인을 모두 선점 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90 년대를 대표하는 최고의 IT 전문 사이트로 성장하였다. 또한 온라인 영향력을 바탕으로 IT 관련 신문과 잡지를 발행 했던 최대 IT 미디어 그룹인 Ziff-Davis을 2000 년 인수 함으로써 온라인/오프라인 모두에서 최고의 영향력을 행사 하기도 하였다. 비즈니스적으로 살펴보자면 Cnet과 Ziff-Davis의 결합은 광고 수입 기준으로 전세계 7위와 8위의 결합이었고 단숨에 인터넷 비즈니스 3위 그룹으로 승격 되는 사건었기에 더욱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얻었다. 막강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IT 정보를 대부분 공급하면서 그들의 영향력은 미국 실리콘밸리가 존재하는 한 영원 할 거 같았다.

하지만, Ziff-Davis 인수 후 Cnet은 블로그 열풍 등 빠르게 변하는 인터넷 세상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Cnet의 영향력을 갈수록 축소 되었고 이는 주 수입원이던 광고 매출 축소와 주가 하락이라는 악재를 가져왔다. 경영진은 지고 있는 Cnet을 구하기 위해 2004년 7월 세계 최대의 바탕화면 사이트인 Webshot.com 을 7000만 달러에 인수하는 모험을 강행하였다. 하지만, 불과 3년만인 2007 월 10 월 절반 가격인 4000만 달러로 재판매를 하면서 Cnet은 더 이상 여전 모습이 아니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최고의 인터넷 강자였다가 어느 순간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 진 후 인수 합병 당하는 경우는 Cnet 외에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이미 많은 언론에서 보도 한 것처럼 10년 전 1위 사이트였던 야후는 MS와 아이칸등의 인수 합병 공격을 받으며 힘든 싸움을 하고 있다. Excite, lycos, Netscape는 각각 @Home Network, 다음 커뮤니케이션, AOL 등으로 인수 되어 명백만 유지 되고 있다. 심지어, 세계 3위였던 Infoseek은 사라져 버린 브랜드가 되었으며 일본 등 극히 일부 지역에서만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infoseek.com이란 사이트는 실체가 없이 도메인만 Go.com (디즈니 운영 포탈) 으로 포워딩 되고 있다.

90년대의 구글로 '인터넷 검색 = Altavista 사용'이란 공식을 만들었던 Altavista도 구글의 위세에 밀려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사라져 가다가 Overture에 인수 되었다. Overture는 추후 야후에 인수 된다. 현재, Altavista.com은 더 이상 발전 없이 명맥만 유지되고 있으며, Altavista의 검색 기술 일부가 야후가 인수한 또 다른 검색 엔진인 잉크토미를 도와 야후 검색 기술에 응용 되고 있는 정도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운영하는 MSN도 그 위치가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이다. 최근들어 포토샵, 프리미어, 오피스 등이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온라인에서 접속 해 사용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 해 주고 있다. 10년 전 MS의 최고 라이벌이었던 SUN이 꿈꾸었던 NC환경이 다가오고 있다. 컴퓨터에 프로그램 설치를 전혀 하지 않고 모든 프로그램을 인터넷에 접속 해 이용하는 환경을 뜻한다. 이 경우 매출액의 대부분이 윈도우, MS-Office 등 설치형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MS는 존재 자체를 걱정해야 할 정도로 큰 위기에 빠질 수 있다. 이런 이유로 MS는 요즘 Cloud Computing이란 개념을 발표하며 모든 무게 중심을 MSN에서 Live.com 으로 이동 시키고 있다. 언제 Live.com에 MSN이 흡수 될지 모를 일이다.

인터넷 사업은 가장 먼저 시작 한 기업이 가장 성공 한다는 것이 인터넷 업계의 오래 된 믿음이었다. 이 믿음은 적어도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틀린 믿음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