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6.16 12:48
인터넷 사업은 가장 먼저 시작 한 사람이 가장 성공 한다는 것이 인터넷 업계의 오래 된 믿음 중 하나다. 인터넷 비즈니스가 막 태동한 90 년도에 가장 먼저 시작 해 성공 했던 기업들이 10 년이 지난 지금 어떻게 되었는지 살펴 보았다. 10 년 전 인터넷 비즈니스 TOP 10 에 들었던 기업들은 모두가 인수되어 명맥만 유지 되거나, 인수 위기에 빠져 있거나, 인수 된 후 사라져 버리거나 3 중 하나였다.

이번년도 4월, 국내외 언론 모두에게 주목 받지 못 한 인수 합병이 하나 있었다. CBS가 CNET을 18억 달라에 인수 한 사건이었다. CBS에 인수 된 Cnet은 남들보다 일찍 인터넷 사업을 시작함으로써 Download.com 등 IT 관련 주요 도메인을 모두 선점 하였고 이를 바탕으로 90 년대를 대표하는 최고의 IT 전문 사이트로 성장하였다. 또한 온라인 영향력을 바탕으로 IT 관련 신문과 잡지를 발행 했던 최대 IT 미디어 그룹인 Ziff-Davis을 2000 년 인수 함으로써 온라인/오프라인 모두에서 최고의 영향력을 행사 하기도 하였다. 비즈니스적으로 살펴보자면 Cnet과 Ziff-Davis의 결합은 광고 수입 기준으로 전세계 7위와 8위의 결합이었고 단숨에 인터넷 비즈니스 3위 그룹으로 승격 되는 사건었기에 더욱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얻었다. 막강한 자금력을 바탕으로 IT 정보를 대부분 공급하면서 그들의 영향력은 미국 실리콘밸리가 존재하는 한 영원 할 거 같았다.

하지만, Ziff-Davis 인수 후 Cnet은 블로그 열풍 등 빠르게 변하는 인터넷 세상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Cnet의 영향력을 갈수록 축소 되었고 이는 주 수입원이던 광고 매출 축소와 주가 하락이라는 악재를 가져왔다. 경영진은 지고 있는 Cnet을 구하기 위해 2004년 7월 세계 최대의 바탕화면 사이트인 Webshot.com 을 7000만 달러에 인수하는 모험을 강행하였다. 하지만, 불과 3년만인 2007 월 10 월 절반 가격인 4000만 달러로 재판매를 하면서 Cnet은 더 이상 여전 모습이 아니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최고의 인터넷 강자였다가 어느 순간 사람들의 기억에서 사라 진 후 인수 합병 당하는 경우는 Cnet 외에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이미 많은 언론에서 보도 한 것처럼 10년 전 1위 사이트였던 야후는 MS와 아이칸등의 인수 합병 공격을 받으며 힘든 싸움을 하고 있다. Excite, lycos, Netscape는 각각 @Home Network, 다음 커뮤니케이션, AOL 등으로 인수 되어 명백만 유지 되고 있다. 심지어, 세계 3위였던 Infoseek은 사라져 버린 브랜드가 되었으며 일본 등 극히 일부 지역에서만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infoseek.com이란 사이트는 실체가 없이 도메인만 Go.com (디즈니 운영 포탈) 으로 포워딩 되고 있다.

90년대의 구글로 '인터넷 검색 = Altavista 사용'이란 공식을 만들었던 Altavista도 구글의 위세에 밀려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사라져 가다가 Overture에 인수 되었다. Overture는 추후 야후에 인수 된다. 현재, Altavista.com은 더 이상 발전 없이 명맥만 유지되고 있으며, Altavista의 검색 기술 일부가 야후가 인수한 또 다른 검색 엔진인 잉크토미를 도와 야후 검색 기술에 응용 되고 있는 정도이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운영하는 MSN도 그 위치가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이다. 최근들어 포토샵, 프리미어, 오피스 등이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 없이 온라인에서 접속 해 사용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 해 주고 있다. 10년 전 MS의 최고 라이벌이었던 SUN이 꿈꾸었던 NC환경이 다가오고 있다. 컴퓨터에 프로그램 설치를 전혀 하지 않고 모든 프로그램을 인터넷에 접속 해 이용하는 환경을 뜻한다. 이 경우 매출액의 대부분이 윈도우, MS-Office 등 설치형 프로그램에서 나오는 MS는 존재 자체를 걱정해야 할 정도로 큰 위기에 빠질 수 있다. 이런 이유로 MS는 요즘 Cloud Computing이란 개념을 발표하며 모든 무게 중심을 MSN에서 Live.com 으로 이동 시키고 있다. 언제 Live.com에 MSN이 흡수 될지 모를 일이다.

인터넷 사업은 가장 먼저 시작 한 기업이 가장 성공 한다는 것이 인터넷 업계의 오래 된 믿음이었다. 이 믿음은 적어도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틀린 믿음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0.25 07:26
영국에 위치하고 있는 동영상 공유 사이트인 BEBO가 AOL과 AIM 보급에 대해 제휴를 맺었습니다.

재미 있는 것은 이미 Microsoft와 Windows Live에 대해 제휴를 맺고 있다는 점입니다. 그런데, 미국에서 메신저 분야에서 직접적인 경쟁 상대인 AOL과 비슷한 제휴를 또 다시 맺었다는 것이 흥미롭습니다. Microsoft가 BEBO에 대한 인수 합병설이 계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인수 합병을 촉진 시키기 위해 Microsoft를 자극하려는 일반적인 전략이 아닐까라는 생각도 듭니다.

하여튼, 이번 제휴를 통해 BEBO에서 친구 찾기 기능 등을 이용해 AIM 사용자와 친구가 될 수 있으며, Profile에 AIM 이 등록 되어 있을 경우 바로 친구로 등록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또한, 공동 브랜드를 만들어 BEBO에서 AIM 다운로드도 도와 주겠다고 하는데, BEBO 측에서는 가지고 있는 또 다른 전략으로는 Youtube에 동영상 공유 시장은 크게 밀리는 상황에서 요즘 급속하게 떠오르고 있는 웹TV 시장에 본격 진입하려는 전략이 아닌가 추측합니다. 실제로, BEBO는 웹TV 시장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2007/08/10 - [칼럼] - 곰플레이, 해외서도 먹힐까?
2007/08/14 - [정보] - 해외 동영상 서비스 시장
2007/10/14 - [칼럼] - 실버라이트! 한국에 약인가?독인가?
2007/07/05 - [칼럼] - 구글이 유투브와 더블클릭을 인수한 이유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09.19 07:49
아무 변화가 없었다고 합니다.
CEO 가 바뀌었다고 100 일만에 결과가 나오길 기대하는 것이 제가 보긴 무리라고 생각하는데 벌써 성적표에 대해 이야기가 나오고 있군요.

많은 사람들이 아직도 야후는 가장 중요한 검색에는 소홀하면서 광고 솔류션인 파나마 (Panama )에만 신경 쓰는 거 아니냐고 꾸짓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후 구글 MSN 트래픽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