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4.06 08:24
인터넷 사이트들은 물건을 판매하는 쇼핑몰이 아닌 한 수익 모델이란 것이 광고 밖에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광고 수주는 국내외 모두 상위 일부 사이트를 제외하고는 자체적으로 수주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그래서 중소형 사이트들은 수익배분 프로그램을 많이 이용한다. 대표적인 것이 구글에서 제공하는 '애드센스'이다. 요즘은 개인이 운영하는 사이트나 블로그에도 ‘애드센스’가 많이 달려 있어 수익배분 프로그램에 대해 많이 알고 있으나 이 아이디어가 미모의 이혼녀에 의해 처음으로 시작되었다는 것을 아는 이는 드물다.


인터넷 초장기인 1996년 당시 인터넷 사이트들이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은 물건을 팔아 돈을 버는 것 외에는 현실적으로 없었다. 일부 사이트들이 광고를 수주 해 배너 를 달았으나 극히 예외적인 경우였다. 인터넷 이용자들이 적을 뿐 아니라 광고주들의 인식이 부족 해 수주가 매우 어려웠기 때문이었다.

상황이 이러하자 미래에 대한 희망은 가득했으나 당장 사무실 임대료와 네트워크 비용도 내지 못 해 문 닫는 업체들이 속출했다. 유명 사이트가 되면 망한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였다. 수익은 없는데 이용자가 많아져 비용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었다. 유명 사이트가 되기 위해 다들 노력하고 있었으나 목표를 달성하면 망하는 시절이었다.

이런 딜레마를 극복할 수 있는 아이디어는 1996 년 한 칵테일 파티장에서 시작되었다. 미모의 이혼녀가 아마존 (Amazon.com) 사장인 베죠스에서 접근해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이혼 관련 사이트에서 관련 서적을 판매하자는 아이디어를 제안 한 것이다. 베죠스는 이 아이디어를 받아 들였고 이 프로그램에 따라 아마존 물건을 홍보 해 준 사이트는 수익의 5~15%를 받았다.

당시 아마존 수익 배분 프로그램은 수익모델이 없어 죽어가던 인터넷 업체에게는 신약 개발과도 같은 희소식 중에 희소식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3년만에 300,000개 사이트가 수익 배분 프로그램에 가입했는데 이는 당시 대부분에 인터넷 회사들이 가입했다고 봐도 무방한 숫자였다.

아마존 수익배분 프로그램은 인터넷 산업의 큰 동력이 되었다. 수 많은 인터넷 사이트들이 자금 걱정 없이 자신들의 본업인 정보 제공과 커뮤니티 구축에 집중 할 수 있었다. 아마존 스스로도 수익배분 프로그램으로 큰 이익을 얻었다. 인터넷에서 더 많은 물건을 팔 수 있었을 뿐 아니라 그 동안 열세였던 오프라인 업체와의 규모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었다. 큰 성공을 거둔 아마존의 수익배분 프로그램은 Barnesandnoble, CDnow, autoweb 등이 유사 모델을 만들며 발전시켰다. 하지만 가장 크게 수익 배분 프로그램을 발전 시킨 업체는 구글이었다. 검색 기술을 기반으로 한 ‘애드센스’는 최적의 광고를 보여 주었으며 수익 배분 프로그램의 효과를 극대화 시켰다.


이혼녀의 아이디어부터 시작한 아마존의 수익배분 프로그램은 인터넷 산업의 엄청난 영향을 미쳤다. 심지어 13년 전에 시작한 수익배분 프로그램은 최근에 인터넷 업체에서 가장 크게 이슈 되었던 Web2.0의 중요 이론인 롱테일 이론과 플랫폼 전략에서도 빠지지 않는 사례로 등장한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12.15 08:19

  최근 블로고스피어에서 블로그 광고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가 많았다. 비판은 파워 블로거들을 묶어 광고를 수주하는 TNM과 파트너라고 불리는 파워 블로거들에게 집중 되었다. TNM이 광고를 수주하면 파워 블로거들은 그들의 블로그에 배너와 함께 해당 제품 리뷰를 통해 홍보해 준다. 이 과정에서 나오는 수익은 TNM과 파워 블로거들이 나눈다.


 이들을 바라보는 일반 블로거들의 비판은 크게 2가지다. 첫 번째, 내부 추천에 의해서만 가입 가능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그들의 비즈니스 방식이기 때문에 제 3자가 비판 할 수 있는 성향은 아니다. 어떤 단체든 모든 사람이 가입 할 수 있는 단체는 없다. 펌질이 난무하는 국내 블로고스피어를 고려 할 때 정제 된 콘텐츠를 생산하는 블로거만 가입 대상으로 하는 것은 나름 바람직한 면이 있다.


 
둘째, 1인 미디어인 블로그를 묶어 광고를 수주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는 비판이다. 하지만, 국내 온라인 광고 시장의 현실을 고려하면 블로그 연합 광고는 불가피하다. 네이버와 다음을 제외한 나머지 포탈들도 광고 수주가 어려울 정도로 국내는 네이버, 다음 편중이 심하다. 힘들게 광고를 수주 한다고 해도 정당한 가격을 받지 못한다. 네이버, 다음과 똑같은 수 만큼 노출을 해도 브랜드 인지도 차이로 40 ~ 70% 밖에 광고료를 받지 못한다. 이런 상황에서 외국처럼 개인이 광고를 수주 할 확률은 거의 없다. 사채 혹은 애인 대행 사이트 광고라도 수주하면 다행일 것이다. 해외처럼 개인 블로그가 고정 독자로 수백만 명씩 가지고 있는 시장과는 비교 할 수 없을 정도로 작다.

 
논의의 초점을 좀 더 본질적인곳으로 돌려야 한다. 기업들이 파워 블로거들에게 광고를 부탁하는 이유는 (포탈에 비해)
 보잘것없는 블로그 트래픽에서 나오는 배너 광고가 아니라 그들을 믿어 주는 사람들에 대한 영향력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해당 제품을 사용 해 보고 리뷰를 부탁하는 경우가 많다. 이 과정에서 직, 간접적인 영향력이 들어 가는 경우가 있다. 블로그 방문자는 순수 기사를 보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간접 광고를 보게 되는 것이다.

 
해외에서도
 블로그 광고와 연합에 대해서는 큰 논란이 없지만 기업의 지원을 받아 작성하는 스폰 기사에 대해서는 논란이 치열하다. 특히, 이 논란은 Walmarting Across America라는 블로그가 촉매제가 되었다. 2006년 한 블로거가 자신을 월마트의 팬이라고 소개하면서 미국 전역에 있는 월마트를 이용하면서 후기를 쓴 것이다. 하지만, 그 글은 월마트의 지원을 받아 세계적인 PR 회사인 에델만과 세계 최대의 블로그 검색 사이트인 Technorati의 계약을 통해 진행 된 것이었다. 그의 글이 큰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된 이유는 그가 월마트의 지원을 받고 글을 쓰고 있음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모든 미디어는 광고가 동반 될 수 밖에 없고, 광고 효과와 수익 증대를 위해 다양한 기법과 비즈니스 방법을 도입하는 것은 자본주의에서 바람직한 일이다. 논의의 핵심은 블로그 광고 방식이 아니라 광고 여부를 어디까지 공개하느냐인 것이다. 아직 사회적인 합의가 없는 상황에서는 콘텐츠 생산에 스폰이 있었을 경우 이를 공개하는 것이 블로그 신뢰성 유지에 큰 도움을 줄 것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11.05 07:54

서명덕 기자님이 메타 블로그를 만드셨네요. 이번 주말에 만든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본격적으로 홍보를 안 하시는 거 보면 아직 베타 서비스라고 생각하시는 거 같습니다. ^^;

제가 아침형 인간이라 새벽에 일어나서 회사를 출근 하는데 오늘은 건강 검진 하는 날이라 시간이 남아 간단한 글 하나 올리네요 :)

http://itblog.itviewpoint.com/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