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3.03 08:00
저는 가끔 분위기 전환으로 바탕화면을 바꾸는데, 보통 국내 사이트들은 다운 받기 위해서는 로그인을 요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왜 인지는 모르겠지만 이미지 하나 다운받는데도 Activex 를 꼭 설치하라고 하죠. 그래서, 전 국내 사이트보다는 해외 사이트를 이용하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1. social wallpapering: 요즘 소위 말하는 웹2.0 의 핵심 요소인 랭킹, 추천 등으로 구성 되어 있습니다. 사이트 기본 구성이 간단해 바탕화면만 다운 받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좋은 사이트입니다. 로그인도 필요 없습니다.

2. fotocommunity: 세계 최대의 바탕 화면 사이트 중의 하나입니다. 남자들의 영원한 즐겨찾기인 누드라는 분류가 상위에 나와 있습니다. 너무 외설적이지 않으면서 바탕화면으로 써 먹을 수 있는 정도의 누드가 많습니다. 다른 분류는 로그인이 필요 없지만, 누드는 필요 합니다. 다른 특이 사항은 없는 거 같습니다. ^^

3. wallpaper: 바탕화면 전문 검색 엔진입니다. 하지만, 현재는 flickr만 검색 되는거 같습니다. 저는 바탕화면 찾을 때 특별히 주제의 제한을 두지는 않는 편이지만 특별한 분야의 애착을 가지신 분들은 유용 하실 거 같습니다.

4. deviantArt: 상당히 오래 되어 국내에도 파워유저들 사이에서는 널리 알려진 사이트죠. 바탕화면만 5000만개 이상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바탕화면으로 쓸 수 있게 최소 1024 x 768 이상의 이미지만 보고 싶은데 그런 정렬 기능을 제공해 주지 않아서 조금 불편합니다 (혹시 제가 못 찾는 것이라면 알려 주세요)

5. n.design studio: 사진보다는 그림이 많은 바탕화면 사이트입니다. 아마 미대생들이나 예술적인 그림의 관심이 많은 분들이 좋아 하실 사이트가 아닐까 합니다.

6. pixelgirl presents: 개인에게 딱 맞는 바탕화면을 추천해 준다는 사이트인데, 아직 경쟁자들에 비해 이미지 개수가 많은 거 같지는 않습니다. 다만, 개인적으로는 해상도와 스타일에 따라 정렬 해 주는 기능은 맘에 드네요 ^^

7. desktopography: 보통 바탕화면 전문 사이틀은 간단한 구성으로 자신이 찾는 바탕화면을 쉽게 찾을 수 있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면 desktopography는 바탕화면 이미지들의 갤러리 혹은 전시회를 추구합니다. 좋은 바탕화면을 웹상에서 먼저 감상 할 수 있도록 멋진 구성과 음악을 제공합니다. 바탕화면을 찾는 과정을 단순히 좋은 정보를 찾기 위한 검색의 과정이 아니라, 예술 작품일 수 있는 바탕화면을 먼저 감상 후 마음에 들면 다운 받으라는 생각의 전환이 있지 않았나 합니다. 이러다보니 노동력(?)이 들어 가서인지 바탕화면의 종류는 많지 않지만 가치는 뛰어난 바탕화면들이 많습니다.

8. Vladstudio: Vlad라는 20 대의 러시아 예술가가 만드는 개인 사이트입니다. 아직 작품수가 많지 않지만, 각각의 해상도 심지어 듀어 모니터까지 섬세하게 지원해 주는 성의가 뛰어난 사이트입니다.

더 좋은 바탕화면 사이트 있음 알려 주세요~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2.20 08:36
Parks Associates 조사에 의하면 작년에는 비디오 서비스 시장 2012에는 $6.6 billion 정도 될거라고 합니다.
Broadband Streaming/downloadalbe Media라고 되어 있는 거 보니 우리가 생각하는 동영상 UCC 서비스 외에도 해외에서 비교적 활성화 되어 있는 합법적 다운로드 시장까지도 포함 한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로, 작년 국내 동영상 시장은 대충 동영상 UCC 메이저 업체들이 수주하는 광고 금액을 합쳐 보면 400 억 정도 될거라고 생각합니다 (네이버와 다음의 동영상 광고 매출액 제외한 금액이기 때문에 이 두 업체를 합치면 더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2.05 19:41
전 세계 인터넷 사용자의 85%가 인터넷 쇼핑을 해 본적이 있다는 발표를 세계적인 통계 회사인 Nielsen 에서 발표했습니다. 친절하게도 국가별 통계도 발표했는데, 1 등을 한국이 먹었습니다.

한국은 인터넷 사용자의 99%가 인터넷 쇼핑 경험이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2 등은 영국, 독일, 일본이였는데 모두 97%였고, 미국은 8 등으로 94%라고 합니다.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 할 수 있지만 한달 이내에 인터넷 쇼핑을 한 경험이 있는지를 조사해 보면 차이가 좀 더 벌어지는데 한국은 79%, 영국은 76%, 스위스 67%, 미국은 57% 라고 하네요.

인터넷 쇼핑 서비스가 활성화 되기 이전인 90 년도 중반까지만 해도, 한국은 인터넷 서비스가 활성화 될 수 없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그 이유로는 한국은 국토가 좁아서 온라인 쇼핑을 할 필요가 없다. 한국 사람들은 성격이 급하기 때문에 기달리지 못하고 바로 마트에 가서 구입하는 것을 선호한다. 이것에 대한 반증으로 한국은 미국과 달리 카달록을 통한 쇼핑이 활성화 되지 않았으며, 홈쇼핑도 활성화 되지 않았다는 등에 이유였습니다.
( 당시에는 홈쇼핑이 활성화 되지 않았죠)

근데, 어찌하여 인터넷 쇼핑 비관론자들의 예상을 보기 좋게 깨 먹고, 한국이 세계에서 인터넷 쇼핑이 가장 성공 할 수 있었는지 신기하네요? 왜 일까요?

참고로, 많이 팔린 제품도 분석 해 함께 발표했는데, 책 41%, 옷/악세사리/신발 36%, 비디오/DVD/게임 등 패키지 콘텐츠 제품이 24%, 항공기 티켓 24%, 전자 제품 23% 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1.22 08:38
미국에서 인정받고 있는 인터넷 트래픽 조사 기관인 compete에서 작년 트래픽 성적표를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믿을 수 없다는 반응도 많네요. 유명 칼럼리스트인 Allen Stern는 기고문에서 작년에 놀라운 성적은 거둔 Twitter가 리스트 안에 없다는 것도 이해 할수 없고, 아무리 중국(CN)을 지원한다고 하지만, 어떻게 iamfreetonight가 32,000% 성장을 기록했는지 이해 할 수 없다고 도대체 어떻게 조사 한 것인지 궁금하다고 하네요.

근데, 제가 보긴 compete 뿐만 아니라,comscore, hitwise 등 모든 통계 사이트는 참고 자료일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실제로,위에 사이트들의 통계를 비교해 보면 누구를 믿어야 하는지 모를 정도로 제각각이죠.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 아직도 인터넷 통계에 대한 기술적인 완성도가 낮을 뿐만 아니라 측정 기준이 모두 제 각각입니다.

(제가 예전 이글루스 블로그에서 각 통계 사이트간 차이에 대해 간단히 쓴 글이 있습니다 . 보기 ==> )

그냥 참고 자료라고 생각하고 너그럽게 보는 것이 좋을 거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련 글>
2007/11/21 - [정보] - 미국 SNS 랭킹과 트래픽
2007/10/17 - [정보] - RSS Reader와 Social Bookmarking 사용자 통계
2007/09/11 - [정보] - 지난 달 가장 크게 뜬 사이트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1.14 08:00
1월 9일 Pew Internet & American Life Projec에서 2007년도를 결산해 보니 2006년도에 비해 동영상 서비스 트래픽이 2배 정도  성장했다는 자료를 발표하였습니다.

인터넷 사용자의 48%가 유투브 같은 동영상 서비스를 방문해 본적이 있다고 하네요. 참고로, 2006년 12월에는 33% 사용자가 이용해 본 적이 있다고 대답했다고 하네요. 1년 사이에 45% 상승한 것이네요

자세한 것은 첨부 되어있는 PDF파일을 참고하세요. (참고로, 영문입니다 )



원본  출처는 다음과 같습니다
http://www.pewinternet.org/PPF/r/219/report_display.asp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2.18 08:49
국내에서 하나TV가 일정 부분 사용자들의 호응을 얻으며 좋은 출발을 했는데, 실시간 방송 등의 문제와 콘텐츠 개수는 많지만 볼만한 콘텐츠 부족, 그마나 볼만한 것은 모두 유료라는 사용자들의 불만으로 그 성장세가 주춤해 지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는, 미국의 경우도 비슷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미국 역시도 인터넷 TV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역사가 10 년 이상으로 긴 편이지만 시장 규모를 제외하고 생각 해 보면 사정은 국내보다도 더 어렵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구체적인 통계를 들어 이야기 드리면 인터넷 TV 업체의 대표 주자들이라고 할 수 있는 Apple 사의 Apple TV가 고작 400,000 대 정도 팔린 것으로 Forrester Research 사에서 발표 되고 있고, 또 다른 대표 업체 중에 하나인 Akimbo system 의 Akimbo player도 역시 비슷한 수준으로 팔린 것으로 발표 되고 있는 것을 보면 아직도 얼리어답터들의 재미 있는 장난감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Apple 사에 경우 그들이 내 놓는 디지털 디바이스들이 거대한 트랜드가 되어 모두 히트 상품이 되는 상황이기에 Apple TV의 참패는 그 상처가 더욱 처참 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관점을 약간 달리 해서 주목할만한 또 다른 업체로는 TIVO가 있는데 디지털 비디오 레코드 업체로, 광고를 제거한 녹화 기능 등의 제공으로 미국에서 어느 정도의 성공을 일구어 낸 업체인데 이 업체에서 차기 시장으로 노력 했던 것도 인터넷 TV 시장입니다. 하지만, 이 업체도 아직 열매를 맺고 있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생존 가능성이 없어 보이던 시장을 사람들이 조금씩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 이유인즉 Yotube 등의 성공으로 PC에서 비디오를 보는 문화가 생성 되고 있다는 것이죠. 실제로, 구글이 유투브를 동그라미 개수도 세기 힘든 많은 돈으로 인수를 했고, Comscore 등에서 인터넷에서 동영상을 보고 즐기는 사용자가 91 억명이 넘는다는 발표 (이번년도 8 월 기준, 71 억명이었던 1 월에 비해 26% 상승) 등이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이를 잘 만 이용하면 거실에서 TV를 통해 인터넷 TV를 즐길 수 있는 날이 조만간 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입니다.

그리고 또 다른 고무적인 일은 하나TV와 같이 콘텐츠의 부족함을 느끼던 그들에게 단비처럼 다가 온 트랜드는 그 동안 인터넷에 그들의 인기 콘텐츠를 제공하기 꺼리던 전통 미디어의 강자들이 속속 인터넷을 통해 서비스 하기 시작한 바람이 최근 2 년간 급격하게 불어 왔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볼만한 콘텐츠가 생겼다는 것이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인 어려움은 그대로 존재하고 있습니다. 많은 소비자들이 단점으로 지적하는 너무 비싸다. 복잡하다, 복잡한데 비해 제대로 되는 것은 별도 없다 등등의 불만은 아직도 상존하고 있는 것이죠.

사실, 이런 불만은 인터넷 TV 업체에 상대적으로 넘기 쉬운 불만입니다. 하지만, 이들 불만을 해결 한다고 해도 넘기 쉽지 않은 또 다른 요인으로는 이미 미국 안방에는 TV 외에도 DVD, VCR, PS2 등 이미 많은 디지털 디바이스들이 점령을 하고 있기에 이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느끼는 사용자들이 많고 추가적으로 무엇인가를 구입 할 의사가 없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그들이 가진 가장 큰 어려움이 될 수 도 있습니다.

이어서.. 다음
2007/12/20 - [칼럼] - 인터넷 TV의 어려움과 가능성 (2)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