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12.20 08:41
2007/12/18 - [칼럼] - 인터넷 TV의 어려움과 가능성 (1)


지난 번 인터넷 TV 업체가 가진 가장 큰 어려움으로는 이미 미국 가정에 많은 디지탈 디바이스들이 있기 때문에 더 이상 새로운 디바이스를 구입 할 의사가 없는 것이 가장 큰 어려움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 드렸는데, 실제로 월스트리트저널 기사를 보면 TV를 통해 인터넷 비디오를 볼 수 있게 해 주는 기계에 얼마나 돈을 쓸 생각이 있냐는 설문 조사에 80% 사람들이 전혀 쓸 생각이 없다고 응답했습니다. 보통 새로운 디바이스들이 일부 얼리어답터들에게만 반응을 보인 후 일반인들에게 확산 되는 일반적인 모델을 고려 한다고 해도 이 수치는 지나치게 낮은 것이죠. 특히 돈을 지불 한다고 해도 현실적인 가격인 $200 이상을 지출 할 의사가 있다는 사람은 0.2% 밖에 안 된다는 것은 사실 돈을 내고 살만한 사람이 0.2% 밖에 안 된다는 뜻과 동일하다는 것이 문제의 심각성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넷TV를 위해 사용자들이 더 이상 돈을 지불한 생각이 없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최대한 적은 돈을 내고 인터넷 TV를 이용 할 수 있게 하는 다양한 모델들이 고민 되고 있습니다.

TV와 PS2를 통해 안방의 한 구석을 차지하고 있는 업체인 소니의 경우, Bravia HD TV에서 연결 해 사용 할 수 있는 아답터를 $300에 팔고 있습니다. 또한, 케이블TV 업체들은 기존에 배포한 셋탑박스에 인터넷TV 기능을 추가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일부 업체들은 디바이스들은 무료로 뿌리고 광고를 사용자가 보는 방법 등에 대해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디바이스에서 큰 돈을 벌 수 없는 인터넷 TV 기업들은 자연스럽게 부가 수익의 관심을 가질 수 밖에 없는데 문제는 디바이스를 싸게 뿌렸으니 우리가 제휴 된 혹은 우리가 서비스하고 있는 온라인 서비스만 이용하라고 강요하는 폐쇄적인 모델로 갈 수 밖에 없다는 것이죠. 실제로, Microsoft는 미국에서 700만에 이르는 XBOX 360 사용자들은 Xbox Live online service만 이용 가능하고, 최고의 DVR 인 TIVO는 아마존에서만 가능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해당 디바이스를 구입했다고 무조건 해당 업체에서 지정한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해야 한다는 것은 매우 불합리한 제도이고, 이런 폐쇄적인 정책 때문에 더욱 더 콘텐츠 부족, 서비스의 통일성 부족, 온라인 콘텐츠의 가격 하락 원천적 차단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으며 이는 부메랑이 되어 인터넷 TV 활성화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하지만, 산업의 열악한 환경은 필수적으로 인수 합병을 불러 오는 것처럼, 다양한 디바이스들이 난무 하는 시장 역시도 디바이스별 인수 합병을 초래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지금은 Bravia 아답터를 팔고 있는 소니지만 조만간 Bravia 자체에 인터넷 TV 기능이 들어 갈 예정이며, 홈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 키우려고 하는 PS3에 기능이 통합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PS3를 통해 모든 종류의 엔터테인먼트인 오락, 인터넷, 쇼핑, 영화와 드라마 감상 등을 즐길 수 있게 하려고 합니다.

소니가 추구하는 TV와 PS3만 있으면 안방에서 모든 것을 즐길 수 있게 하는  목표는 지금처럼 거실 한가득 DVD, VCR, TV, PS2, DVR 등 각종 디바이스들을 쌓아 놓는 거실을 한두개의 디바이스만으로 모든 것을 해결하는 거실로 바꿔 놓을 수 있습니다. 이런 흐름은 사용자 입장에서는 좋은 것이겠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디지탈 디바이스들간의 통폐합이 급격하게 진행 되어 생존 여부가 결정 되는 사투의 장이 다가 오고 있다는 것을 뜻하기도 합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2.18 08:49
국내에서 하나TV가 일정 부분 사용자들의 호응을 얻으며 좋은 출발을 했는데, 실시간 방송 등의 문제와 콘텐츠 개수는 많지만 볼만한 콘텐츠 부족, 그마나 볼만한 것은 모두 유료라는 사용자들의 불만으로 그 성장세가 주춤해 지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는, 미국의 경우도 비슷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미국 역시도 인터넷 TV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역사가 10 년 이상으로 긴 편이지만 시장 규모를 제외하고 생각 해 보면 사정은 국내보다도 더 어렵지 않나 생각해 봅니다. 구체적인 통계를 들어 이야기 드리면 인터넷 TV 업체의 대표 주자들이라고 할 수 있는 Apple 사의 Apple TV가 고작 400,000 대 정도 팔린 것으로 Forrester Research 사에서 발표 되고 있고, 또 다른 대표 업체 중에 하나인 Akimbo system 의 Akimbo player도 역시 비슷한 수준으로 팔린 것으로 발표 되고 있는 것을 보면 아직도 얼리어답터들의 재미 있는 장난감 수준을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Apple 사에 경우 그들이 내 놓는 디지털 디바이스들이 거대한 트랜드가 되어 모두 히트 상품이 되는 상황이기에 Apple TV의 참패는 그 상처가 더욱 처참 할 수 밖에 없는 것이죠.

관점을 약간 달리 해서 주목할만한 또 다른 업체로는 TIVO가 있는데 디지털 비디오 레코드 업체로, 광고를 제거한 녹화 기능 등의 제공으로 미국에서 어느 정도의 성공을 일구어 낸 업체인데 이 업체에서 차기 시장으로 노력 했던 것도 인터넷 TV 시장입니다. 하지만, 이 업체도 아직 열매를 맺고 있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생존 가능성이 없어 보이던 시장을 사람들이 조금씩 관심을 가지게 되었는데 이유인즉 Yotube 등의 성공으로 PC에서 비디오를 보는 문화가 생성 되고 있다는 것이죠. 실제로, 구글이 유투브를 동그라미 개수도 세기 힘든 많은 돈으로 인수를 했고, Comscore 등에서 인터넷에서 동영상을 보고 즐기는 사용자가 91 억명이 넘는다는 발표 (이번년도 8 월 기준, 71 억명이었던 1 월에 비해 26% 상승) 등이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이를 잘 만 이용하면 거실에서 TV를 통해 인터넷 TV를 즐길 수 있는 날이 조만간 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입니다.

그리고 또 다른 고무적인 일은 하나TV와 같이 콘텐츠의 부족함을 느끼던 그들에게 단비처럼 다가 온 트랜드는 그 동안 인터넷에 그들의 인기 콘텐츠를 제공하기 꺼리던 전통 미디어의 강자들이 속속 인터넷을 통해 서비스 하기 시작한 바람이 최근 2 년간 급격하게 불어 왔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볼만한 콘텐츠가 생겼다는 것이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실적인 어려움은 그대로 존재하고 있습니다. 많은 소비자들이 단점으로 지적하는 너무 비싸다. 복잡하다, 복잡한데 비해 제대로 되는 것은 별도 없다 등등의 불만은 아직도 상존하고 있는 것이죠.

사실, 이런 불만은 인터넷 TV 업체에 상대적으로 넘기 쉬운 불만입니다. 하지만, 이들 불만을 해결 한다고 해도 넘기 쉽지 않은 또 다른 요인으로는 이미 미국 안방에는 TV 외에도 DVD, VCR, PS2 등 이미 많은 디지털 디바이스들이 점령을 하고 있기에 이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느끼는 사용자들이 많고 추가적으로 무엇인가를 구입 할 의사가 없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그들이 가진 가장 큰 어려움이 될 수 도 있습니다.

이어서.. 다음
2007/12/20 - [칼럼] - 인터넷 TV의 어려움과 가능성 (2)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2.12 08:03

미디어 중에 최고의 미디어는 단연 TV입니다. 그렇기에 인터넷을 통해 TV를 구현하기 위한 노력은 10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 가게 됩니다.

막 형성되기 시작한 테헤란 밸리에서 너도 나도 꿈꾸며 시작한 아이템 중 대표적인 아이템이 인터넷 방송이었습니다.

'내가 꿈꾸는 방송'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음악 전문 방송을 꿈꾸었던 나인포유를 대표로, VTV,한국청소년인터넷방송,C3TV,SMR,IBC,RGnet,사이버뮤직,M2B,CHATV,FGB,뮤직코리아,얼토당토 등이 있었습니다.

특히, 나인포유 방송은 유명 연예인을 섭외해 기존 공중파 방송과 경쟁까지도 했습니다. 양진석, 전유나, 류시현 등을 영입 해 DJ로 전면에 내세웠습니다. 이런 모습은 신문기자들에게 좋은 먹이거리가 되어 신문에 심심치 않게 등장해 당장이라도 KBS같은 기존 공중파 방송국이 문을 닫을 거 같은 느낌을 주기까지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동네 교회처럼 늘어 나던 인터넷 방송국은 콘텐츠의 빈약성과 조약함을 극복하지 못하고 얼마 못가 거의 대부분 사라져 버렸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느끼었죠. 아! 아직 느린 인터넷과 컴퓨터를 가지고 TV를 따라잡는 것은 무리구나..

그 후, 인터넷 벤처가 아닌 제조기술을 가지고 있는 한별텔레콤, 디티비로 같은 중견 업체들이 셋톱박스를 이용해 TV에 대한 도전을 하였습니다. 가장 큰 차이는 TV에 도전하는 모델이 아니라, TV를 이용하는 전략이었습니다. 그래서, TV와 인터넷에 대한 결합을 시도 하려고 하였습니다. TV를 통해 인터넷을 쉽게 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를 위해 당시에 많이 연구하고 고민했던 것이 키보드를 리모콘화 시키는 방법을 많이 연구했습니다.

하지만, 컴퓨터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인터페이스에 대중은 관심이 없었죠. 아무리 키보드를 리모콘화 시켜도 키보드 일 뿐이고 거실에 누워서 편하게 즐기고 싶은 TV를 키보드를 이용 해 웹서핑하라는 것에 호응 해 주는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들도 대부분 망했습니다.

그후, 인터넷 방송은 순수아마추어의 영역으로 넘어가게 됩니다.관련 기업들이 모두 망해 버려 황폐해 진 시장을 사용자들이 Winamp를 이용해 방송하게 됩니다. 한때, 큰 붐이 불었지만 꽃이 피기도 전에 저작권 강화라는 폭탄을 맞고 급격하게 사라져 갔습니다.

IT 에서 10년이란 시간은 강산을 바꾸는 시간이 아니라,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꾸는 시간인거 같습니다.
10년 전 콘텐츠의 빈약성은 UCC (User Copied or created Contents)로 극복을 하고, 조약함은 리치미디어의 발달로 극복했습니다. 이런 것들이 가능했기에 판도라TV같은 서비스가 등장 할 수 있었겠죠.

또한, 셋탑박스 업체들이 도전했던 인터넷TV는 하나TV와 같은 모델로 재탄생하여 성공적인 스타트를 하였습니다. 한별텔레콤 같은 업체가 TV와 인터넷에 결합을 시도했을 당시에는 인터넷으로 동영상을 전달하는 것이 인터넷 속도 문제로 불가능했죠. 오직 글자와 이미지를 전송 할 수 있었는데 이는 TV의 영역이 아니죠. 하지만, 당시에 1M라는 초고속 인터넷 속도가 지금은100M가 되어 원래 TV의 목적인 동영상을 어려움 없이 전송할 수 있게 되었고 이것이 하나TV 같은 인터넷TV의 탄생을 가능하게 하였습니다.

하지만, 아직 Winamp 방송이 추구했던 사용자 라이브 방송은 부활하지 못한거 같습니다. 이는 위에서 언급한 2가지 사례보다 훨씬 어려울 것으로 판단 됩니다. Winamp 방송이 사라진 이유는 기술적인 이유가 아니기 때문이죠. 기술은 시간이 지나면 누군가 새로운 기술을 개발해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꿔 놓지만, 저작권은 시간이 흐를 수록 강력해지는 모습을 보이게 됩니다.

그럼, 어떻게 해야 할까요? 사용자 라이브 방송은 가능성이 없는 것일까요?

사용자 라이브 방송이 부활되기 위해서는, 기존 방송을 흉내내는 모델이 아닌 인터넷 방송만의 방송 모델을 개발해야 합니다.

이는 모든 뉴미디어가 꼭 해결해야 하는 숙제입니다. 처음에 TV도 원래는 당시에 최고 미디어였던 연극과 오페라를 집에서 볼 수 있게 개발한 뉴미디어였습니다. 하지만 아무도 안 보았죠. 지금도 연극과 오페라를 집에서 보면 감흥이 떨어지는데 당시에는 오죽했겠습니까.

하지만, TV는 이 숙제를 스타 탄생이라는 방법으로 극복했습니다. 천재 PD가 나타나 장학 퀴즈 같은 프로그램을 만들었고 젊고 잘 생긴 하바드 대학생이 연속 우승을 이어가자, 경제 불황에 힘들어하던 미국에 새로운 희망으로 젊은 세대를 대표하는 참신한 인물로 스타 탄생을 한 것이죠. 이는 바로 TV의 대중화를 이끌었습니다.

아직 아무도 찾지 못했지만 인터넷 방송만의 콘텐츠 그것을 찾아 내는 사람이 성공 할 것입니다.

<관련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