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6.08 08:36
2009.03.25 20:42

월요일 태터앤미디어 소개로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총 9분의 각 분야별 블로거들 가운데 저는 IT 전문 블로거로서 참가를 하였습니다. Twitter에서 태터앤미디어의 미디어 팀장인 이성규님과 이야기하다가 참석을 하게 되었습니다. 참석한 이유는 사실 블로그 세상이 대단한거 같지만 요즘 많은 분들이 이야기 하는 것처럼 '그들만의 리그'인 것이 현실이기 때문입니다. 조금씩 영향력의 범위와 구독자층이 넓어지고 있지만 아직은 블로거들끼리 서로 글 읽어 주고 블로거들끼리 서로 싸우거나 칭찬해주고 있죠. Allblog 등에서 이슈가 되어 보았자 일반인들은 관심도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특히 사회를 이끌어 가는 정치, 경제인, 지식인등에게 블로그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과 목소리는 딴세상 일입니다. 

블로그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사회를 이끌어 가시는 분들에게 블로그를 알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이 관심을 기울여야 블로그의 영향력이 커지고 블로거들이 주장하는 것처럼 사회를 바꿀 수 있습니다. 저는 블로그의 발전이 민주주의의 발전이라고 생각합니다. 과거 민주주의는 공평하지 않은 민주주의였죠. 누구나 이야기 할 수 있으나 일반인들은 다른 사람에게 전달 할 방법이 없었기에 공평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블로그를 통해 누구나 세상을 향해 목소리를 낼 수 있죠.

정세균 대표 간담회는 그런 면에서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간담회 자리에서 질문한 것 중 하나는 아래 내용이었습니다. 

"이 자리에 참석하기 전에 블로그에 대한 생각은 어떠셨습니까?" 

답변은 예상했던 것처럼 그냥 개인이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정도였다고 합니다. 일반인들의 인식 수준을 크게 벗어나지 않은 수준이었던거 같습니다. 그런데 간담회를 하기로 결정 후 주위 사람들에게 블로그에 대해 물어 보고 깜짝 놀랐다고 합니다. 정확한 표현으로는 "별천지 세상이 있구나, 새로운 세상이 열리고 있구나"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합니다. 뒷풀이 자리에서 보좌관에게 들으니 정세균 대표가 간담회 준비도 많이 했다고 합니다. 사실 블로거 간담회를 진행하기로 한 시간은 요즘 정치적으로 가장 이슈가 되고 있는 정동영 전 의장과 만나기로 한 시간이라고 합니다. 민주당의 최우선 업무를 미루고 간담회를 진행 한 것입니다. 또한 본인이 보았을 때 파워 블로거들의 영향력을 알고 기자들을 상대하는 것보다 더 조심스러워 한거 같다고 합니다. 실제로 정세균 대표와 100분 토론을 통해 많이 알려진 정병헌 위원은 최선을 다 해 블로거들과 이야기를 하려고 한 거 같습니다. 저녁 7시부터 진행 된 간담회는 쉬는 시간도 없이 9 시 45 분까지 진행 되었습니다. 전병헌 위원님은 뒷풀이까지 따라오셨습니다. 

이번 블로거 간담회는 민주당 의원들에게 블로그 세상의 중요성을 인지하게 한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간담회에서 제가 질문해 주고 받았던 내용은 다시 정리 해 올리겠습니다. 

 
< 같이 참여한 블로거들 >
김홍석: 야구 전문 블로거인 '
MLBspecial'을 운영하고 있다. Daum 스포츠 해외 야구 카테고리에서 MLB 관련 칼럼을 쓰고 있다.  
박낙호  : 자동차 전문 블로거로 '카앤드라이빙'로 유명하다.
박성혁 비즈니스와 경영 블로그인 '세상을 보는 또 다른 시선'로 유명하다.
: 디자인 관련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네이버 대표 블로거로 2008년 네이버 후드 블로거 부문대상을 받았다. 애플의 라벨뮤지엄이란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최병성 목사 : 다음 블로거뉴스 2회 수상자이다. 환경 전문 블로거이며 '최병성의 생명 편지'를 운영하고 있다.
김정환 : 다음 블로거뉴스 1회 대상 수상자이다. '미디어몽구'라는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으며 촛불집회, YTN 사태등을 취재하며 기자 이상의 취재 능력을 인정 받았다.
이정환 : 경제, 정치 등 사회 관련 다양한 주제를 다루는 '
김경찬 :  대중문화를 주제로 '3M흥업'이란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3M흥업'은 방송 출연과 기고등으로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는 3 남자가 운영하고 있다.
이미나: 꼬날이란 닉네임으로 블로그 세상에서 더 많이 알려져있다. '꼬날의 좌충우돌 PR세상'이란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1.08 07:50

많은 사람들은 그가 운영하는 블로그의 방문자가 많으면 파워 블로거라고 생각한다. 방문자를 늘리기 위해 낚시 글과 선정적 내용을 포스팅 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런 블로그는 많은 사람들이 소비하는 블로그라고 부를 수는 있겠지만 파워라는 이름을 붙이기에는 적당하지 않다. 자극적인 기사로 사람들의 관심을 받는 스포츠 신문을 파워 있는 매체라고 이야기 하지 않는 것과 비슷하다. 그들이 우리에게 주는 영향력이 크지 않기 때문이다.

파워라는 것은 무엇인가? ''이자 '권력'이다. '' '권력'은 상대방과의 관계에서 나오는 것이다. 다른 사람의 생각, 행동, 상황 등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이 파워이다. 대기업 사장은 그 회사에 속해 있고 그 회사와 거래하는 수 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준다. 하지만, 평범한 사람은 자신의 가족과 주위 몇 사람에게 영향을 준다. 파워가 많다는 것은 그 사람이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사람이 많다는 것이다. 양이 중요하다
.

파워의 양 못지 않게 중요한 것은 파워의 질이다. 똑같이 한 사람에게 영향력을 준다고 해도 초등학생과
국회의원에게 미치는 영향력의 질적 차이는 크다. 영향을 받는 사람의 파워가 다르기 때문이다. 동일한 사람이라고 해도 그의 철학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와 그 사람의 취미에 영향을 미치는 경우 질적 차이가 크다. 그의 철학은 그가 생각하고 행동하는 모든 부분에 영향을 주지만 취미는 지엽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파워는 그가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력뿐만 아니라 간접적인 영향력까지도 포함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 단적인 예로, 월스트리트 저널, 뉴욕타임즈 등은 국내 신문인 조, , 동 보다도 발행 부수가 적을 정도로 구독자 수가 적다. 하지만 이들은 세계에서 가장 파워 있는 매체로 인정 받는다. 구독자의 상당수가 전 세계의 언론인, 정치인 등 소위 파워 엘리트 계층이기 때문이다. 이들 매체는 전 세계의 파워 엘리티에게 그들의 생각을 주입 시키고, 이들에게 영향받은 파워 엘리티들은 현실 세계에 더 큰 영향력을 행사한다.

블로그의 파워는 그의 글을 주목하는 사람들이 받은 영향과 이들을 통해 발현 된 영향의 합이다. 이 합이 커야 파워 블로거인 것이다.
당신이 생각하는 파워 블로거는 누구인가?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12.15 08:19

  최근 블로고스피어에서 블로그 광고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가 많았다. 비판은 파워 블로거들을 묶어 광고를 수주하는 TNM과 파트너라고 불리는 파워 블로거들에게 집중 되었다. TNM이 광고를 수주하면 파워 블로거들은 그들의 블로그에 배너와 함께 해당 제품 리뷰를 통해 홍보해 준다. 이 과정에서 나오는 수익은 TNM과 파워 블로거들이 나눈다.


 이들을 바라보는 일반 블로거들의 비판은 크게 2가지다. 첫 번째, 내부 추천에 의해서만 가입 가능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그들의 비즈니스 방식이기 때문에 제 3자가 비판 할 수 있는 성향은 아니다. 어떤 단체든 모든 사람이 가입 할 수 있는 단체는 없다. 펌질이 난무하는 국내 블로고스피어를 고려 할 때 정제 된 콘텐츠를 생산하는 블로거만 가입 대상으로 하는 것은 나름 바람직한 면이 있다.


 
둘째, 1인 미디어인 블로그를 묶어 광고를 수주하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는 비판이다. 하지만, 국내 온라인 광고 시장의 현실을 고려하면 블로그 연합 광고는 불가피하다. 네이버와 다음을 제외한 나머지 포탈들도 광고 수주가 어려울 정도로 국내는 네이버, 다음 편중이 심하다. 힘들게 광고를 수주 한다고 해도 정당한 가격을 받지 못한다. 네이버, 다음과 똑같은 수 만큼 노출을 해도 브랜드 인지도 차이로 40 ~ 70% 밖에 광고료를 받지 못한다. 이런 상황에서 외국처럼 개인이 광고를 수주 할 확률은 거의 없다. 사채 혹은 애인 대행 사이트 광고라도 수주하면 다행일 것이다. 해외처럼 개인 블로그가 고정 독자로 수백만 명씩 가지고 있는 시장과는 비교 할 수 없을 정도로 작다.

 
논의의 초점을 좀 더 본질적인곳으로 돌려야 한다. 기업들이 파워 블로거들에게 광고를 부탁하는 이유는 (포탈에 비해)
 보잘것없는 블로그 트래픽에서 나오는 배너 광고가 아니라 그들을 믿어 주는 사람들에 대한 영향력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해당 제품을 사용 해 보고 리뷰를 부탁하는 경우가 많다. 이 과정에서 직, 간접적인 영향력이 들어 가는 경우가 있다. 블로그 방문자는 순수 기사를 보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간접 광고를 보게 되는 것이다.

 
해외에서도
 블로그 광고와 연합에 대해서는 큰 논란이 없지만 기업의 지원을 받아 작성하는 스폰 기사에 대해서는 논란이 치열하다. 특히, 이 논란은 Walmarting Across America라는 블로그가 촉매제가 되었다. 2006년 한 블로거가 자신을 월마트의 팬이라고 소개하면서 미국 전역에 있는 월마트를 이용하면서 후기를 쓴 것이다. 하지만, 그 글은 월마트의 지원을 받아 세계적인 PR 회사인 에델만과 세계 최대의 블로그 검색 사이트인 Technorati의 계약을 통해 진행 된 것이었다. 그의 글이 큰 문제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된 이유는 그가 월마트의 지원을 받고 글을 쓰고 있음을 공개하지 않았다는 점이었다.

 
모든 미디어는 광고가 동반 될 수 밖에 없고, 광고 효과와 수익 증대를 위해 다양한 기법과 비즈니스 방법을 도입하는 것은 자본주의에서 바람직한 일이다. 논의의 핵심은 블로그 광고 방식이 아니라 광고 여부를 어디까지 공개하느냐인 것이다. 아직 사회적인 합의가 없는 상황에서는 콘텐츠 생산에 스폰이 있었을 경우 이를 공개하는 것이 블로그 신뢰성 유지에 큰 도움을 줄 것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