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10 07:54

1차 벤처 옥석 가리기를 통해 애플과 같은 세계적인 PC제조 회사가 탄생했다. 2차 벤처 옥석 가리기를 통해 검색 업체인 구글이 대 스타로 등극했다. 경제 위기 속 제 3차 벤처 옥석 가리기가 시작 되었다. Web 2.0 업체들을 중심으로 진행 되고 있는 벤처 옥석 가리기를 통해 제 2의 애플과, 구글이 탄생 될 수 있을지 주목 된다.

미국 대표 인터넷 기업인 야후가 발표 한 3 분기 실적은 기대에 비해 나쁘지 않았다. $ 1,786,000,000  작년 3 분기에 비해 1% 정도 떨어진 실적이었다. (작년 $1,798,000,000 ). 하지만, 실물 경제 하강이 본격화 되는 내년부터는 야후의 실적이 크게 나빠질 것이라는 불안감이 크다. Techcrunch에 따르면 야후 직원 15,200 명 중 1,500명 정도를 해고 할 것이며 1차적으로 임원들을 해고 할 것이라고 한다. 내년은 더욱 더 많은 인원을 해고 할 것이라는 소문이 미 유명 언론에 보도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불안감은 바로 주식 가치에 반영 되었고 주식은 $10 까지 떨어졌다. 몇 달 전 MS가 야후 인수를 위해 제안 한 금액인 $31 1/3로 떨어 진 것이다. 당시 야후는 자신들의 가치를 너무 저평가 한다며 인수를 거절 한 바 있다
.

Web2.0 기업들은 야후에 비해 더 큰 어려움에 직면 해 있다. 명확한 수익 모델이 없기 때문이다. Web2.0 기업이자 음악 사이트로 널리 알려진 Imeem.com 은 직원의 25%를 얼마 전 감원했으며 공식적으로 회사 매각이 진행 중에 있는 상황이다. 이는 Web2.0 기업들의 성공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대기업에 인수 된 한 회사도 예외는 아니다. StumbleUpon.com 이용자들이 재미 있는 페이지를 추천 하며 커뮤니티를 만들어 가는 사이트다. 추천을 하기 위해서 전용 툴바를 설치해야 한다. 서비스 모델의 가능성과 툴바 시장의 중요성으로 인해 작년 7 $ 7,500,000에 세계 최대의 오픈마켓인 Ebay에 인수 되었다. 하지만, 불과 1년만에 Ebay에서 매각을 결정했고 미디어 업계의 마이다스 손이라고 불리우는 폭스 컴퍼니 (Fox company) 의 베리딜러 (barry diller) 와 비공식 협상을 벌이고 있다
.

이미 인수 되었던 Web2.0 기업들도 시장에 매물로 나오자 Web2.0 업체들을 키워 야후와 구글 등에 팔리기만을 바라고 있는 벤처 캐피탈 회사는 조바심을 내고 있다. 미국을 대표하는 벤처 투자 회사로는 세쿼이아 캐피탈
(Sequoia Capital)이 있다. 구글과 애플에 투자 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키워 낸 회사이다. 지난 달 자신들이 투자한 회사의 CEO들을 초대 해 프리젠테이션을 했다. 56 페이지에 달하는 이 자료 끝에 마지막 페이지는 '성공 하던가 그렇지 않으면 짐 싸서 집으로 돌아가라'라는 말로 끝났다고 한다.

경제 위기는 자연스럽게  3차 벤처 옥석 가리기 과정을 만들었다. 미국의 벤처 기업과 벤쳐 캐피탈은 80년대 초반 PC산업 붐을 통해 생겨 났다. Web2.0 기업들에게 최근 2 ~ 3 년간 무분별한 투자가 집중 된 것처럼 PC산업 초기에도 2 ~ 3 년간 무분별한 투자가 집행 되며 거품 논란을 만들었다. 이런 과정 속에서 진짜 벤처 기업이 누군지에 대한 옥석 가르기 과정을 거쳤고 애플과 같은 세계적인 기업들이 생겼다. 옥석을 가려 진짜 벤처에 집중 적인 투자를 했기 때문이다. 이는 90 년대 후반과 2000 년도 초반에 닷컴 버블 때도 비슷한 과정을 거쳤다. 닷컴 붕괴론 속에서 라이코스, 인포시크등 대표적인 검색 벤처 기업들이 사라 질 때 진짜 벤처로 인정 받던 구글은 집중적인 투자를 받았다. 이를 통해 현재의 구글이 만들어졌다.

최근 2 ~ 3년간 무분별한 투자와 언론의 과도한 관심을 받던 Web2.0 업체들은 생존 경쟁에 직면 할 것이다. 이 과정을 통해 상당 수 기업들은 도태 될 것이다. 하지만 이런 과정 속에서 Web2.0 업체 중에도 애플과 구글 같은 스타가 탄생 할 수 있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9.01 08:55

얼 마 전 야후가 위기에 빠지자, 야후의 경쟁사인 구글과 AOL 등이 발 빠르게 협력 해 야후를 돕는 모습을 보였다. 평상시 치열한 경쟁자였던 이들이 야후를 도와 서로 협력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비즈니스적으로 서로가 필요한 이유도 있지만, 가장 중요한 이유는 그들을 움직이는 배후 세력이 같기 때문이다.

구글, 야후, 애플, AOL 등 전 세계 인터넷 업계를 움직이는 미국 인터넷 업체들은 그들만의 능력을 통해서만 성공한 것이 아니다. 그들의 성공 뒤에는 미국을 움직이는 거대한 힘인 세쿼이아 캐피탈 (Sequoia Capital) KPCB (Kleiner PerkinsCanfield & Buyers)같은 벤처 캐피탈 회사가 있다.

벤처 캐피탈 회사들은 성장 가능성이 큰 회사를 발굴 해 대규모 투자를 하며, 이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경영 컨설팅과 인적 네트워크를 만들어 지원 해 준다. 특히, 세쿼이아 캐피탈과 KPCB같은 대형 벤처 캐피탈 회사들은 지원 범위가 일반인들의 상상을 초월 한다. 이들은 그들이 투자한 회사의 성공을 위해 미 정부, 언론, 대기업 등 사회 각층의 권력 기관을 이용한다. 필요에 따라서는 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을 자신들의 회사나 투자한 회사 임원으로 임명 하기도 한다.

이렇게 임명 된 대표적인 정계 인사로는 KPCB에서 임원으로 일하는 엘고어가 있다. 1992 ~ 2000년 미국 부통령이자 노벨상 수상자이다. 미국인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미 대선 후보로 유력 시 되었다. KPCB가 고용한 재계 인사로는 기업용 서버와 인터넷 프로그램 언어인 자바를 통해 미국 IT 업계를 이끌고 있는 SUN의 창업자인 빌 조이 (Bill joy)가 대표적이다.KPCB는 이들을 통해 그들이 투자 한 회사가 성공 할 수 있도록 정계와 재계의 지원을 얻어 내고 있다.

구글을 발굴 해 성공 시킨 마이클 모리츠

구글을 발굴 해 성공 시킨 마이클 모리츠


엘 고어, 빌 조이가 KPCB에서 일하는 대표적인 정계, 재계 인사라면, 세쿼이아 캐피탈에서 일하는 마이클 모리츠 (michael moritz)는 대표적인 언론계 인사이다. 구글을 발굴 해 성공 시킨 그는 전 'Time' 기자 출신이며, 그가 집필한 대표적인 서적으로는 애플 컴퓨터에 대한 책인 'The Little Kingdom: the Private Story of AppleComputer' 가 있다. 참고로, 애플은 세쿼이아 캐피탈이 투자해 성공 시킨 대표적 회사 중 하나이다.

- 더 큰 성공을 위해 벤처 캐피탈들이 협력 함

미국 IT를 움직이는 세쿼이아 캐피탈과 KPCB는 자신들이 투자 한 기업이 성공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한다. 구글은 이들이 정계,재계, 언론계 인사들을 이용 해 성공시킨 대표적인 회사이다. 성공 이후에는 구글 CEO인 슈미트를 그들의 또 다른 투자 회사인 애플 이사로 선임하여 협력을 강화했다. 자본 투자를 통해 구글과 AOL 관계를 돈독하게 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이들은 인수합병에 관여 해 그들이 투자 한 회사의 성공을 이끈다. 이들이 이미 성공 시킨 회사를 통해 또 다른 회사를 인수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경우로는 그들이 성공 시킨 구글을 통해 그들이 새롭게 투자하고 있던 유투브를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인수 한 것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