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크노라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3.29 우리에게도 SXSW가 필요하다 (6)
  2. 2009.08.10 우리에게 왜 Web2.0은 없는가? (18)
2010.03.29 08:45


아이폰 열풍으로 대표 되는 모바일 시장의 성장은 다시 벤처에 관심을 돌리게 하였고 정부는 벤처 기업을 지원하겠다고 나서기 시작했다. 하지만 지난 10년 간 지원이 없어서 벤처가 성공하지 못한 것이 아니다. 지원 방법이 잘못 되었기 때문에 성공하지 못한 것이다. 미국에서 벤처 기업 성공에 큰 역할을 하는 SXSW를 벤치마킹 해 우리도 벤처기업이 스스로 성공 할 수 있는 길을 만들어 줘야 한다.

 

SXSW 음악 축제지만 최고의 벤처 축제이기도 하다

 

SXSW는 미국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음악, 영화 축제이다. 음 악을 중심으로 발전했으며 소니BMG, 워너브라더스, EMI 등 세계적인 음반 업체가 후원을 하고 있다. 특히, 미국 최고의 신인 발굴 축제로 인정 받고 있다. 주목한 점은 몇 년 전부터 SXSW interactive라는 섹션을 추가 해 혁신적인 Web2.0 서비스를 서비스를 선정해 이를 대중적으로 확신 시키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이다.

 

SXSW를 통해 세계적인 사이트로 성장한 경우는 2006년에 선정 된 블로그 검색 사이트인 테크노라티 (Technorati.com) 20072007년에는 선정 된 트위터 (Twitter.com)가 있다. 작년에는 자신의 위치를 아이폰 등을 통해 공유 할 수 있는 Foursquare소개 되었고 이후 급성장하고 있다.

 

대중적 축제와 벤처 서비스의 결합으로 벤처의 대중화의 기여

 

SXSW에서 배울 점은 단순한 서비스 소개가 아니라 대중적 축제에 벤처 기업의 서비스를 도입 해 새로운 기술을 자연스럽게 대중에게 전파한다는 것이다. 2007년 트위터가 대표적이다. SXSW 행사장 중앙에 대형 전광판을 설치 해통해 참여자들이 SXSW 행사를 실시간 중계 할 수 있게 하였다.  참여자들끼리 동일한 행사를 보면서 트위터에 글을 올리고 서로를 팔로우(친구)로 등록해 가며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이때 작성된 글이 2만개나 되었다. 일부 얼리어답터들만 사용하는 서비스에서 대중들이 사용하는 서비스로 성장하는 순간이었다. 이는 세계  최대최대 IT 전문 블로그인 테크크런치 (techcrunch.com)를 통해 보도 된 후 주류 언론들이 앞 다투어 소개하면서 세계적인 사이트로 성장했다.

 되었다.

이번에는 증강현실과 QR코드이다

 

이번 (3 12 ~ 3 21) SXSW에서 축제와 결합 해 선보이는 분야는 증강현실과 QR코드였다. 증강현실은 아이폰이 인기를 얻으면서 주목 받는 기술로 현실에 가상 세계를 입히는 기술이다. 대 표적인 예로 아이폰 카메라를 이용 해 주위를 보면 건물에 대한 정보가 보이는 것이다. QR코드는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바코드를 발전시킨 기술이다. 바코드가 소량의 숫자를 저장 해 놓을 수 있는 기술이라면 QR코드는 숫자뿐만 아니라 용량이 큰 문자까지도 저장해 놓을 수 있다. 바코드는 선 모양이지만 QR코드는 정보를 많이 저장 해야 하기에 사각형 모형이라는 외형적 특징도 있다. 아래는 QR코드를 이용한 일본에 유명한 광고판이다. 광고판을 휴대폰으로 찍으면 인터넷으로 연결 해 검색과 홈페이지 접속이 가능하다.



이번 SXSW를 통해 선보인 증강 현실과 QR코드

 

SXSW는 이번 행사에서 증강현실 프로그램인 Junaio를 이용해 게임을 진행했다. 행사장 여러 곳에 Junaio를 통해서만 볼 수 물음표(?) 마크를 숨겨 놓았다. 가까이 다가가면 물음표(?)가 구체적인 문제로 바뀌고 이를 완수하면 점수를 얻는 방식으로 진행 되었다. 또한 행사장 곳곳에 QR코드를 숨겨 놓아 Junaio로 보면 재미 있는 영상과 미션을 볼 수 있었다.

 

우리나라 벤처 기업에게 지원이 아니라 시장이 필요하다

 

우리나라 벤처기업 육성 정책은 주로 창업과 운영자금 지원이다. 하지만 기업의 생존은 결국 시장에 달려있다. 기술력이 뛰어난 일부 벤처들이 얼리어답터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지만 일반 대중들에게 인정 받는 것에 실패해 하나 둘 사라져갔다. 정부의 벤처기업 지원 정책은 좋은 기술을 일반 대중들에게 널리 알리는데 초점을 두어야 한다. 지금처럼 아무도 관심 기울이지 않는 홍보 팜플렛과 웹사이트를 대신 만들어 주는 방식이 아니라 SXSW를 벤치마킹 해 대중들이 벤처기업의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줘야 한다.

 

지금 이순간 정부가 지원하고 있는 행사에 벤처기업의 서비스를 어떻게 소개 할 수 있는지 고민해 봐야 한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8.10 08:23
국내 인터넷 업계에서 Web2.0이란 단어가 2~3년간 유행처럼 사용되었다. 미국 사례를 들어 우리도 새로운 물결이 다가올 것처럼 떠들썩했다. 하지만 2~3년이 지난 지금 포탈을 중심으로 블로그 사용자가 조금 늘어났을 뿐 Web2.0 혁명은 우리에게는 없었다. Web2.0을 표방한 벤처들은 사용자의 외면을 받아 대부분 생존의 갈림길에 놓여 있다.

왜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것일까? 미국은 왜 Web2.0 열풍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었지만 한국을 그렇지 못했을까? 언어적 차이, 문화적 차이 등 여러 가지 차이가 있지만 가장 중요한 차이는 시장 환경의 차이로 인한 수익실현 가능성의 차이이다.

미국에서부터 불어 온 Web2.0은 생산원가의 절감으로부터 시작되었다. 디지털 혁명은 2000년 대 들어 닷컴 기업을 창업하는 비용을 크게 낮추었다. 하드웨어와 네트워크 가격이 크게 낮아졌으며 리눅스를 대표로 MySQL, Apache 등 상업용 프로그램 못지 않은 무료 소프트웨어의 확산 역시 생산 원가를 절감하는데 큰 도움을 주었다. UCC의 확산으로 콘텐츠 생산을 소비자에게 넘김으로써 생산 비용도 거의 들지 않는 기업 환경이 만들어졌다.

창업 비용의 감소는 미국 경제 위기 속에서도 닷컴 기업의 창업을 크게 증가시키는 주요한 원인으로 작용했다. 90년대 대표적인 검색 포탈 중 하나였던 익사이트 (Excite.com)를 창업했던 존 크라우스는 94년 당시 3백만 달러를 창업비로 사용했으나 10년 후 잣스팟(JotSpot.com)을 창업 할 때는 10만달러 밖에 들지 않았다고 밝혔다. 1/30 밖에 창업비로 사용하지 않았지만 잣스팟은 성공하였고 몇 년 후 구글에 인수 되어 현재는 ‘구글 사이트’란 이름으로 서비스되고 있다. 존 크라우스처럼 1억원 미만의 금액으로 창업 한 사람이 미국에서 크게 늘어났다.

디지털 혁명으로 인한 창업 비용과 함께 마케팅 비용의 하락 역시 Web2.0 열풍을 가속화 시켰다. 구글과 마이스페이스의 성장이 Web2.0 기업들에게는 마케팅 비용 감소를 가져 온 것이다. 구글은 인터넷에서 인기 있는 사이트와 글을 검색 해 주는 정책을 사용했다. Web2.0 업체 입장에서는 경쟁력이 있을 경우 구글로부터 막대한 사용자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했다.

미국판 싸이월드로 최근 몇 년간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마이스페이스(Myspace.com)의 정책도 Web2.0 업체에게는 큰 도움이 되었다. 마이스페이스는 사용자들이 자신의 미니홈피 (프로필)을 자유롭게 수정 할 수 있도록 하였다. 많은 사용자들이 HTML을 이용 해 Web2.0 업체들의 콘텐츠를 미니홈피에 삽입하거나 링크를 걸었다. Web2.0 서비스의 대표주자 중 하나인 유튜브(Youtube.com)는 마이스페이스로부터 가장 큰 마케팅 수혜를 본 업체였다. 초기 유튜브 동영상 재생의 약 70% 가 마이스페이스로부터 나온 것이었다. 유튜브는 마이스페이스를 발판으로 빠른 시간 내 세계적인 업체로 성장했고 16억5000만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금액에 구글에 인수 된다.

온라인 마케팅 비용뿐만 아니라 오프라인 마케팅에서는 좋은 환경이 마련 되었다. 온라인에서 구글과 마이스페이스가 큰 역할을 해 주었다면 오프라인에서는 SXSW가 큰 역할을 해 주고 있다. SXSW는 세계 3대 음악 제품 전시회 중 하나인데 최근 SXSW interactive라는 섹션을 추가 해 혁신적인 Web2.0 서비스를 선정해 이를 대중적으로 확신 시키는데 역할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블로그 검색 사이트인 테크노라티 (Technorati.com)가 2006년 선정 되어 크게 성공했으며 2007년에는 트위터 (Twitter.com)가 큰 도움을 얻었다. 대형 전광판을 설치 후 트위터를 통해 행사 진행을 생중계했는데 이때 작성된 글이 2만개나 되었다. 이는 세계 최대 IT 전문 블로그인 테크크런치 (techcrunch.com)를 통해 크게 보도되며 성장의 발판이 되었다.

국내에서도 똑같이 디지털 혁명을 통해 창업비는 크게 줄어 들었다. 하지만 창업비 하락보다 마케팅비 상승이 더욱 컸다. 네이버는 콘텐츠를 내부에 쌓아 두었고 네이버 이외에 사이트에 대해서는 관심을 두지 않았다. HTML을 지원하지 않는 것도 큰 문제점이었다. 네이버는 이용자들이 다른 사이트로 넘어가지 못하도록 최소한의 링크만 제공했다. 이는 국내 최대 커뮤니인인 싸이월드도 다르지 않았다. Web2.0 업체 입장에서는 포탈과 커뮤니티를 통해 입소문을 유도 할 수 있는 방법이 매우 제한적이었다. SXSW와 같이 Web2.0 업체들에게 관심을 가지는 대중적인 대형 행사도 존재하지 않았다.

이런 현실에서 Web2.0 기업이 할 수 있는 마케팅은 비용을 크게 지불하는 전통적인 광고 밖에 존재하지 않았다. 이는 Web2.0 기업들의 마케팅 비용 상승을 가지고 왔고, 이 비용을 감당 할 수 없는 업체는 자연스럽게 시장에서 사라지는 수 밖에 없었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