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07 08:18

블로그는 자신의 의견을 담거나 일생 생활을 담는 목적으로 이용되고 있다. 그렇기에 현재까지 메타 블로그는 주로 자신의 의견과 경험을 널리 알리는 것을 목적으로 했다. 대표적으로는 ‘다음 뷰’, ‘올블로그’ 등이 존재한다.
 
이번에 오픈 한 '네고맨' (
http://www.negoman.com) 은 직거래 전문 메타 블로그 사이트라고 할 수 있다. 블로그 글 중에서 직거래가 가능한 글을 메인 페이지를 통해 홍보 해 준다.


이용 방법은 일반 메타 블로그 사이트와 비슷하다. 자신의 블로그를 등록하면 RSS를 통해 자동으로 내 글이 수집 된다. 이 중에서 판매를 목적으로 작성 한 글을 선택하거나 특정 카테고리를 지정 해 주면 메인 페이지에 노출 가능하다. 일반 메타 블로그 사이트와 동일하게 '네고맨' 이용자는 메인 페이지에 노출 된 글을 보고 해당 블로그로 이동 해 구매 할 수 있다.
 
특이한 점은 직거래 전문 메타 블로그답게 흥정을 할 수 있는 기능이 존재 한다는 것이다. 판매자에게 쪽지를 보내는 방식으로 협상을 통해 자신이 원하는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하다.
 
'네고맨'은 개인 개발자인 '정유석'씨가 만든 사이트이다. 주위에서 높은 오픈 마켓 수수료에 힘들어 하는 쇼핑몰 운영자를 보아오다 옥션과 지마켓이 모두 외국에 넘어가는 현실이 안타까워 만들었다고 한다. 정씨는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한 블로그를 통해 개인들이 원하는 가격에 쉽게 물건을 사고 파는 시스템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2.05 19:41
전 세계 인터넷 사용자의 85%가 인터넷 쇼핑을 해 본적이 있다는 발표를 세계적인 통계 회사인 Nielsen 에서 발표했습니다. 친절하게도 국가별 통계도 발표했는데, 1 등을 한국이 먹었습니다.

한국은 인터넷 사용자의 99%가 인터넷 쇼핑 경험이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2 등은 영국, 독일, 일본이였는데 모두 97%였고, 미국은 8 등으로 94%라고 합니다. 큰 차이가 없다고 생각 할 수 있지만 한달 이내에 인터넷 쇼핑을 한 경험이 있는지를 조사해 보면 차이가 좀 더 벌어지는데 한국은 79%, 영국은 76%, 스위스 67%, 미국은 57% 라고 하네요.

인터넷 쇼핑 서비스가 활성화 되기 이전인 90 년도 중반까지만 해도, 한국은 인터넷 서비스가 활성화 될 수 없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그 이유로는 한국은 국토가 좁아서 온라인 쇼핑을 할 필요가 없다. 한국 사람들은 성격이 급하기 때문에 기달리지 못하고 바로 마트에 가서 구입하는 것을 선호한다. 이것에 대한 반증으로 한국은 미국과 달리 카달록을 통한 쇼핑이 활성화 되지 않았으며, 홈쇼핑도 활성화 되지 않았다는 등에 이유였습니다.
( 당시에는 홈쇼핑이 활성화 되지 않았죠)

근데, 어찌하여 인터넷 쇼핑 비관론자들의 예상을 보기 좋게 깨 먹고, 한국이 세계에서 인터넷 쇼핑이 가장 성공 할 수 있었는지 신기하네요? 왜 일까요?

참고로, 많이 팔린 제품도 분석 해 함께 발표했는데, 책 41%, 옷/악세사리/신발 36%, 비디오/DVD/게임 등 패키지 콘텐츠 제품이 24%, 항공기 티켓 24%, 전자 제품 23% 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