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킷'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6.14 아이패드 열풍에서 빠진 것 (11)
  2. 2010.05.10 인터파크 비스킷 직접 구매 해 2주 써 보니 (19)
2010.06.14 08:53


아이패드 열풍 때문에 전자책이 주목 받고 있다. 많은 언론들이 아이폰이 음악 시장을 바꾼 것처럼 아이패드 역시도 출판 시장을 바꿀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으며 국내 출판 시장도 예외가 아닐거라고 전망한다. 하지만 전자책은 이미 40년 전에 도서관의 책들을 디지털화 시키는 프로젝트인 구텐베르크 프로젝트가 있었을 만큼 IT 역사에서 매우 오래 된 꿈이지만 아직도 이루지 못한 꿈이다. 또한, 10년 전에는 IT 제왕인 빌게이츠가 그의 저서생각의 속도에서 조만간 종이가 종말하고 디지털이 종이를 대신 할 것이라고 주장했고 언론을 통해 전자책 소프트웨어를 출시하겠다고 발표도 하였다. 이에 국내 외 많은 업체들이 당장이라도 종이책이 줄어 들고 전자책이 대세가 될 것처럼 우후죽순 생겨나며 분위기를 이끌기도 하였다.

 

하지만 아직도 종이 사용은 줄어들지 않고 있으며 빌게이츠가 종이의 디지털화를 위해 야심 차게 진행했던 전자책 소프트웨어 등 관련 기술은 시장에서 반응이 없거나 지지부진 해 사실상 폐기된 상태이다.

 

왜 전자책 발전은 느린가?

 

전자책은 종이책의 장점을 앞서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종이는 디스플레이 장치에 비해 휴대하기 좋으며 볼펜을 이용해 자유롭게 메모할 수 있기에 편리하다. 또한 최근 눈부심이 적은 e잉크 기술을 채택한 제품 (인터파크 비스킷, 아마존 킨들 등)이 나오긴 하지만 아직도 종이책에 비해 가독성이 부족하다. 여기에 종이는 특유의 아날로그 감성을 더해 콘텐츠를 돋보이게 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대다수 사람들이 눈에 보이는 제품에 가치를 더 느끼기에 돈을 주고 구입하는 제품은 눈에 보이는 종이책을 선호한다는 것도 전자책 발전을 가로막는 요인 중 하나이다.

 

악순환이 계속되는 전자책 시장

 

시장이 작은 국내에서 전자책 대중화의 실패로 발생하는 문제점은 읽을 책이 없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전자책을 읽지 않자 출판사도 투자비 증가와 해킹 후 복사의 위험 등을 감수하면서 전자책을 낼 이유가 없는 것이다. 이는 다시 전자책 독자의 감소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실제로 해외에서 킨들의 선전과 아이패드 출시의 자극을 받아 국내도 전자책 단말기는 계속 출시되고 있지만 정작 이들을 통해 읽을만한 책은 거의 없다. 최근 인터파크가 출시 한 비스킷만 해도 베스트셀러의 대부분이 설록홈즈 시리즈와 처음 들어 본 비인기 서적이다.

 

전자책은 독서와 사유가 없다

 

전자책 단말기로 읽을 책이 없자 전자책 리더 사용자들은 인터넷 동호회 등을 통해 저작권을 주장하지 않는 아마추어 작가들의 글, 출판사에서 홍보용으로 작성한 요약본, 오래 되어 더 이상 저작권을 주장하지 않는 고전 등을 공유하며 잡식성 독서를 하고 있다. 가장 고차원적인 지적 활동인 독서와 이를 통한 사유가 사라지고 자투리 시간 활용을 위한 소비형 콘텐츠로 전락하고 있다. 종이에 비해 가독성이 떨어져 집중 해 읽기 힘들며 다운 받아 대충 읽고 버리는 콘텐츠라는 인식이 확산 될 경우 앞으로도 전자책을 구입해 읽는 사람은 제한적일 것이며 전자책 시장 활성화의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

 

기술이 아닌 독자에 대한 이해가 먼저이다

 

전자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전자책 독자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다. 하지만 지금 전자책 리더기 업체들은 하드웨어 기술과 디지털로 변환 해 놓은 전자책 개수로만 승부하려고 한다. 현재 전자책 리더기를 구입하는 대부분의 고객은 IT 기기에 관심이 많은 얼리어답터들이다. 그렇기에 전자책 관련 업체들은 이들에게 매력적인 기기로 보이기 위해 CPU, 멀티미디어, 메모리 공간 등 기술적인 위주의 노력과 홍보만 되풀이 하고 있다. 하지만 IT 얼리어답터이 독서를 많이 하는 일반적인 층과 다를 수 있으며 이들이 읽는 책이 일반인들과 다를 수 있다. 전자책 시장이 더 활성화 되기 위해서는 누구 진짜 전자책 독자인지 그리고 이들이 전자책에 대해 무엇일 원하는지 많은 조사와 고민이 필요 하다.

 

지금처럼 독자와 독서에 대한 이해가 없는 상태에서 단순히 속도 빠르게 해 몇 년 내로 책을 몇 만권 이상 변환 해 전자책으로 만들겠다같은 전략으로는 전자책의 대중화는 불가능하다.


트위터: http://www.twitter.com/doimoi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10.05.10 08:51
인터파크에서 ebook 리더인 비스킷을 출시했다. e잉크 기술을 기반으로 6인치 넓은 화면과 국내 최초 3G 네트워크 지원 등 기술적으로 앞선 부분이 있었다.
 
출시 이후 비스킷 사용 후기를 보기 위해 인터넷 검색 후 많은 글을 보았지만 대부분 돈을 받고 쓴 글이거나 블로그 이벤트에 응모하기 위한 글이어서 칭찬 일색의 글이었다. 비스킷이 전자책 리더 중에 앞선 제품이긴 하지만 e잉크 기술을 채택하고 있어 장점과 단점이 명확했기에 리뷰를 믿을 수 없었다.

 
본인은 인터파크에서 398,000원을 주고
직접 구매하였다. 참고로 아이리버 스토리 약29만원, 삼성전자 SNE-60 약 36만원으로 비스킷이 국내 제품 중 가장 비싸다.
 
비스킷은 e잉크 기술을 채택한 전자책 리더이다
 

인터파크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작은 글씨로 ‘e잉크를 사용하기 때문에 눈의 피로도 적고 오래 집중해서 볼 수 있다’라고 표시하고 있다. 하지만 e잉크는 인터파크에서 설명하는 것처럼 눈의 피로가 적은 장점뿐만 아니라 단점도 많다. 장점만 알고 단점을 알지 못하는 소비자가 비스킷을 구매하면 당황스러울 수 있다.
 
e잉크 기술의 장점과 단점은 무엇인가?
 
모니터, 핸드폰, PMP, TV등에서 흔히 사용하는 LCD는 뒤에서 라이트를 비춰주는 방식이다. 장점으로는 색 표현력이 뛰어나고, 터치 등 다양한 기술을 구현 할 수 있다. 단점으로는 라이트를 비추는 방식이기에 눈 부심이 있으며 전원을 많이 사용한다. 하지만 e잉크 기술은 두개의 패널 사이에 검정과 하얀색의 캡슐을 넣어 전기 자극을 통해 위쪽 패널에 붙이는 기술이다. 붙인 후에는 더 이상의 전원을 소모 하지 않는다. 글을 화면에 새긴 이후에는 전원을 사용하지 않아 한번 충전으로 오랫동안 사용 할 수 있으며 백라이트를 사용하지 않아 눈부심이 없다. 하지만 단점으로는 화면을 새기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 일반적으로 터치를 지원하지 않는다는 점 그리고 흑백만 지원 한다는 점 등 단점도 많다.
 
2주간 사용해 본 비스킷 평점

100 점 만점 기준으로 소비자 입장에서 중요한 순서대로 나열하였다.

콘텐트 (20 점)
전자책 리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읽을 책이다. 하지만 읽을 만한 책이 없다. 베스트셀러가 설록홈즈 같은 고전이거나 지하철에서 80% 할인해서 팔 것 같은 이름도 못 들어 본 책들이 대부분이다. 3G망이 지원되어 언제 어디서나 전자책을 구입 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으나 정작 접속해도 돈 주고 구매 할 책이 없다. 대부분 오래 된 비인기 서적임을 고려 할 때 종이책에 비해 싸다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그나마 경향 신문, 한국경제신문 정도의 무료 신문이라도 있어 다행이다.

휴대성 (90점)
무게가 (종이) 소설 책에 비해서도 가볍다.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는 아이패드에 비해 유일하게 경쟁력이 있는 부분이다. 아이패드는 전자책 리더라고 하기에는 너무 무거워 들고 다니면서 책을 읽기가 현실적으로 어렵다. 하지만 비스킷은 가볍고 얇아 휴대하기 좋다. 무게 300g, 가로 124mm, 세로 200.5mm, 폭 10.7mm이다.

가격 (60점)
6인치의 넓은 화면, 국내 최초 3G지원, 1,500mAH, 다양한 파일 지원 (doc, docx, ppt, pptx, xls, xlsx, HWP, PDF) 등 경쟁 제품에 비해 기능적으로 앞서 있다. 하지만 사양은 부족하지만 경쟁사들의 제품이 20만원 대 초반으로도 출시 되고 있다. 가격 만족도가 높지 않다.

속도 (10 점)
ARM11 (800MHz)를 사용했다고 하는데 이렇게 느릴 수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커서 누르는 속도를 화면이 따라오지 못한다. 커서의 움직임이 ‘깜빡’이 아니라 ‘까암~빡’이다. 페이지 전환 속도도 너무 느리다. 전환을 위해 깜뻑이는 화면을 보고 주위에서 불량품 아니냐고 물어 볼 정도이다.

UI (5점)
기술적으로 터치가 지원되는 e잉크가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 많이 사용하지는 않는다. 비스킷 역시도 터치가 지원되지 않는다. 마우스 기능도 없다. 화살표를 이용 해 위/아래/좌/우로만 움직이어야 한다. 따라서 UI 설계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비스킷의 가치를 가장 떨어트리는 점이 UI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불편하다. 심할 경우 온라인 장터에서 다음 페이지로 넘어가기 위해 느리게 움직이는 화살표 버튼을 17번 눌러야 한다.

A/S (90 점)
비스킷은 인터파크 제품이지만 제작은 ‘LG이노텍’에서 했으며 A/S는 ‘LG전자’에서 한다. 비스킷 커뮤니티에 A/S에 대해서는 만족한다는 글이 많이 올라 오고 있으며 필자 역시도 A/S를 받았는데 만족했다.

디자인 (80점)
포장을 뜯었을 때 고급스런 책 모양의 박스는 제품의 특성을 살리면서 비스킷 본체 디자인 만족도까지 높여줄 정도로 인상적이었다. 얇은 수첩 두께의 흰색 디자인으로 슬림하면서도 뒤에는 멋을 위해 타원형으로 처리 후 미끄럼 방지하기 위해 평면으로 마무리 한 디자인은 기대 이상이다. 관련 커뮤니티에서도 디자인은 비스킷이 국내 전자책 리더 중 가장 뛰어나다는 의견이 많았다.

전원 관리 (60점)
위에서 설명했던 것처럼 이론적으로는 화면을 새기는 순간 외에는 전원을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하지만 며칠간만 비스킷을 사용하지 않다가 비스킷을 사용하려고 하면 밧데리가 급격히 줄어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비스킷 사용자들 사이에서 밧데리 관리에 대해 불만이 나오는 것을 보면 필자만의 경험은 아닌 거 같다. 아직 초기 제품이어서 밧데리 관리 기술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총점 (60 점)
산술적인 계산과 별개로 만족도로 느끼는 총점은 60점이다. e잉크는 장점과 단점이 명확하다. e잉크의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극복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하는데 장점은 다 못 살리고 단점은 커버하지 못한 느낌이 강하다. 콘텐트 보강, 속도 개선, 밧데리 관리 기술 보강, e잉크의 한계를 극복 할 수 있는 UI 개선 등 앞으로 발전 해야 할 부분이 많다.

트위터 주소: http://www.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