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타맥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17 대단했지만 사라진 10가지 기술들 (63)
2009.03.17 08:54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만든 DMB와 와이브로가 예상 외로 고전하고 있다. 두 기술 모두 표준화에는 성공했지만 상업적인 성공까지는 아직도 가야 할 길이 멀기만 하다. DMB는 적자가 누적 되어 지하철에서 더 이상 볼 수 없을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으며 와이브로는 해외 시장 개척이 생각만큼 빨리 진행 되지 않고 있다. 표준이 되는 것보다 중요 한 것은 시장에서 오랫동안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는 것이다. 대단한 기술이었지만 지금은 사라져 버린 기술 10가지를 당시에 광고와 함께 정리해 보았다.


1. 전화 접속 인터넷
- 1990년대 초반 AOL과 함께 미국의 PC통신을 이끌었던 컴퓨서브의 광고이다. 당시에는 집까지 연결 되는 인터넷 회선이 없어 전화선을 이용 해 접속해야 했다. 전화세를 아끼기 위해 늦은 밤 '삐익~삐리리리' 소리를 들으며 인터넷에 접속했다. Windows 3.1을 이용 해 인터넷을 하기 위해서는 Twinsock을 깔아 인터넷 설정을 바꾸어야 했으며 이 과정은 초보자에게 매우 어려웠다. 국내에서는 네오위즈가 초보자도 쉽게 인터넷에 접속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원클릭'을 개발 해 대표적인 인터넷 기업으로 급성장했다.


2. 휴대용 CD 플레이어
9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가장 많이 주고 받던 선물은 음악 CD였다. CD를 선물로 준다는 것은 만원짜리 선물을 주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었고 CD를 모으는 것은 추억을 모으는 낭만적인 행위였다. 누구나 근사한 가정용 오디오를 가지길 꿈꾸었으며 이 중심에는 CD 플레이어가 있었다. 해외에서는 휴대용 카셋트의 인기처럼 휴대용 CD 플레이어도 인기가 대단했지만 국내에서는 유독 인기를 끌지 못했다. 사진은 소니의 휴대용 CD 플레이어 광고이다.

3. 휴대용 카셋트
'워크맨'으로 더 잘 알려진 소니의 휴대용 카셋트 광고이다. 80년대에는 전 세계 어느 나라든지 학생들에게 가장 받고 싶은 선물을 고르라고 하면 '워크맨'을 고른다고 할 정도로 폭발적 인기였다. 워크맨을 들으며 등하교 하거나 도서관에서 공부하는 것은 최고의 낭만이자 취미였다. 지금은 삼성에게 밀리는 소니지만 '워크맨'을 개발할 당시만 해도 소니는 아무도 넘 볼 수 없는 최고의 전자 회사이자  브랜드였다.

4. 베타맥스
소니의 베타맥스 광고이다. IT 업계에서 기술보다 더 중요한 것은 시장의 선택이라는 불문율을 이야기 할때 가장 많이 예로 드는 것이 베타맥스이다. 베타맥스는 시장의 선택을 받은 VHS보다 1년 빨리 출시 했고 화질도 더 좋았지만 소니의 폐쇄적인 정책으로 시장에서 외면받아 사라진 아쉬운 제품이다. 


5. 네오지오
네오지오는 당시에는 획기적인 그래픽과 32비트 지원 되는 게임기였다, 초기에는 플레이스테이션 처럼 가정용 게임기였지만 추후 네오지오 포켓이라는 이름으로 휴대용 게임기로도 제작이 되었다. 단종이 되었지만 아직도 관련 동호회가 활발하게 활동할 정도로 수 많은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다. 깨끗하게 보관이 잘 된 네오지오는 마니아들 사이에서 높은 가격으로 거래 된다

6. 폴라로이드
찍는 즉시 현상이 가능하다는 당시에는 획기적인 아이디어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제품이다. 즉시 현상 할 수 있다는 장점 외에도 독특한 느낌으로 찍히는 퀄트적인 느낌의 사진은 폴라로이드 마니아층을 만들어 냈다. 디지탈 카메라의 보급으로 미국 폴라로이드사는 폴라로이드 필름 생산을 2008년 중단했다. 지금은 일본 후지사에서 명맥을 이어가고 있을 뿐이며 일부 마니아층에서 취미 목적으로 한정적인 영역에서만 사용 된다.

.

7. 미니 디스크
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MP3 플레이어를 개발 할 당시 가장 강력한 경쟁자는 MD라고 불리는 MiniDisc였다. 국내에도 MP3 플레이어에 비해 음질이 우수한 MD 마니아들이 많았다. 하지만 P2P를 통해 쉽게 MP3 파일 확보가 가능해지자 쉽게 PC에서 다운로드가 가능한 MP3 플레이어가 대세가 된다. 이에 MD는 점차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당시 IT 제품 광고는 모두 성능의 우수성을 광고했다. 하지만 IT 선두 주자인 소니는 스타킹 벗은 여자와 자극적인 문구의 섹시 마케팅 기법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 시켰다. 남자들이 가지고 싶어 하는 모든 것들을 모아 놓은 컨셉이다.

8. VCR
국내에서 흔히 VTR이라고 불리우던 제품이다. 1976년 개발 이후 DVD가 주류가 되기 전인 2000년까지 오랜 기간 시장에서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2007년 미국 연방통신위원회에서 VCR의 지원을 포기하며 사실상 시장에서 사라졌다. 안방 극장 시대를 연 획기적인 제품이었다.

9. HD DVD
2006년 일본에서 첫선을 보인 이후 최근까지 '블루레이'와의 치열한 경쟁을 했던 기술이다. 기술적으로는 두 기술이 큰 차이가 없었지만 블루레이가 시장 점유율이 2배 정도 높았다. 워너브라더스 회장과 워너 홈 엔터테인먼트 사장 그리고 타임 워너 CEO 겸 사장이 블루레이를 독점 지원하겠다고 선언하면서 HD DVD는 시장에서 사라졌다.


10. 삐삐 (페이저)
이동 통신의 역사는 모토롤라의 역사라는 말이 있다. 모토롤라의 시계 모양을 한 삐삐 광고이다. 지금은 의사와 대규모 공장 등 일부 영역에서만 사용되고 있지만 90년대초만 해도 허리에 누구나 삐삐를 차고 다녔다. 학생들이 가장 받고 싶은 선물 목록 1호였다. 숫자로만 표시 될 수 밖에 없었기에 '012486'와 같은 알송달송한 암호를 외우는 것이 당시에 유행이었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참고: 네오지오가 휴대용 게임기라고 기술한 부품을 일부 수정했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것은 휴대용 게임기였는데 원래 콘솔 게임기부터 시작했더군요. '릿군'님 제보 감사 드립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