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02 마이스페이스, 한국은 처음부터 관심 없었다 (23)
2009.03.02 08:37
지난 달 마이스페이스가 한국 진출 9개월만에 철수했다. 마이스페이스에서 한글과 국내 사용자를 위한 콘텐트는 더 이상 지원하지 않는다. 또한, 마이스페이스 코리아 직원 11명은 모두 직장을 잃었다. 세계 경제가 어렵다고 해도 세계적인 기업이 9개월만에 철수를 한다는 것은 쉽게 이해 되지 않는다. 이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마이스페이스 코리아 설립 전부터 철수까지 전 과정을 이해해야 한다. 내부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종합해 보면 다음과 같다.

언론을 통해 알려진 것처럼 마이스페이스 코리아는 이성 아시아태평양 총괄 부사장에 의해 추진 되었다. 그녀는 다음 커뮤니케이션 초장기 멤버로 다음 내에서 기획이란 개념을 최초로 도입한 인물이다. 다음이 '한메일'을 통해 조금씩 알려지기 시작 한 후 후속 아이템을 찾고 있을 때 '카페'를 기획 해 다음을 국내 대표 포탈로 키우는데 크게 일조하였다. 하지만 내부 갈등으로 퇴사 후 마이스페이스를 운영하는 뉴스 코페레이션으로 자리를 옮겼다.

갑자기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마이스페이스는 아시아 지역 진출을 책임 질 적임자로 그녀를 택했다. 하지만 한국 진출은 내부적으로 반대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시장은 폐쇄적이여서 성공 할 가능성이 없다는 것이었다. 한국은 아시아 주요 시장에서 제외 되었다고 한다. 하지막 마지막 순간 그녀가 가장 잘 아는 시장이라는 이유로 한국 진출을 결정했다. 지사장도 임명하지 않은 급조 된 결정이었다. 몇달 후 다음에서 친하게 지내던 후배를 설득 해 한국 지사장으로 임명했으나 한계를 잘 알고 몇 달만에 그만 두었다. 이성 부사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가장 빨리 성장 할 수 있는 시장에 우선 투자하겠다'라는 말과 함께 마이스페이스 코리아 공식 철수를 발표했다.

처음부터 한국은 마이스페이스의 관심 국가가 아니였다. 일부 사람들은 국내의 폐쇄적인 환경이 글로벌 업체를 밀어 냈다고 이야기하기도 하고 마이스페이스가 한국 시장을 너무 만만하게 본 것이라며 무책임을 나무라기도 한다. 그 어떤 것이든 이번 사건은 글로벌 업체들이 한국  시장과 업계를 바라보는 싸늘한 시선의 일면이다. 한국 인터넷의 위상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처럼 크지 않다. 글로벌 업체가 한국 시장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서는 한국 시장이 중국, 일본만큼 크거나 기술적으로 앞 서 있어야 한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마이스페이스 철수 전

< 마이스페이스 철수 전에는 한글과 국내 사용자를 위한 콘텐트가 제공 되었다 >


마이스페이스 철수 이후 화면

< 철수 이후 한글과 국내 사용자를 위한 콘텐트는 사라졌다 >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