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7.16 11:04

2006년 필자가 처음 접한 트위터의 모습은 황당함 그 자체였다.
트위터 상단에 써 있는 ‘What are you doing?’ 이라는 질문에 다들 지금 어디서 뭘 하는지 짧은 글을 올렸다. ‘지금 집에서 밥 먹는 중’, ‘회사에서 일 하는 중’. 나와는 전혀 관계 없는 외국인들이 영어로 올리는 이런 내용들이 나에게 무슨 도움이 되는지 전혀 이해 할 수 없었다.

 

트위터는 Jack Dorsey가 지금 이 순간 친구들이 뭐를 하는지 알고 싶어서 만든 사이트였다. 초기 트위터 시절 국내 사용자가 거의 없어 following 대상자를 찾기 힘든 필자에게는 특별한 감흥을 주지 못했다. 솔직히 상당히 소모적인 내용으로만 가득한 사이트로만 생각했다. 가끔 접속 해서 테스트를 하는 수준이었다.

 

트위터를 주목하게 된 때는 2007년 개최된 IT와는 다소 거리가 멀어 보이는 음악 축제부터였다. SWSX에서 대형 전광판을 설치 한 후 트위터를 통해 행사 진행을 생중계했는데, 이때 작성된 관련 글들이 2만개나 되었다. 이는 세계 최대 IT 전문 블로그인 테크 크런치 (www.techcrunch.com)를 통해 크게 보도 되었다. 이후 트위터는 해외 블로거들 사이에서 가장 큰 화제거리가 되었고, 세계 최대 블로그 검색 사이트인 Technorati에 'SWSX'와 '트위터'란 단어가 2007년 하반기 내내 인기 검색어로 선정 되었다.
 
언론이 트위터를 주목하기 시작한 것은 ‘James buck’ 사건 때문이었다. 2008 년 4월 10 일, James buck (UC 버클리 저널리즘 졸업생)과 그의 통역관이 이집트에서 반정부 사진 때문에 체포 된 사건이다. 체포 된 후 그는 모바일을 이용 해 트위터에 상황을 전송했다. 그의 친구들은 UC 버클리와 카이로에 있는 미국 대사관과 언론사에 연락 했다. 대학으로부터 고용 된 변호사에 의해 그는 다음 날 구치소로부터 풀려났다.

 

이 사건 이후 트위터는 실시간성과 단순함을 특징으로 하는 마이크로 미디어 사이트로 성장하기 시작했다. NASA는 화성에서 얼음을 발견한 역사적인 순간을 트위터를 통해 알렸으며 ‘시스코’, ‘선 마이크로시스템’ 등은 제품과 서비스 정보를 제공했다

 

결정적으로 트위터를 성장 시킨 사건은 작년에 오바마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이 해킹 되는 사건이었다. 언론이 이를 대대적으로 보도했고 수 많은 미국인들이 트위터에 가입 해 오바마를 Following 하기 시작했다.

 

국내 사용자들이 트위터를 통해 교류를 시작 한 것은 작년 중순부터이다. 세계 최대의 SNS 사이트인 페이스북 (www.facebook.com)의 국내 사용자들이 트위터로 옮겨 오면서부터이다. 주로 인터넷 업계 종사자들로 벤치마킹 차원에서 페이스북을 사용하다가 실시간 대화가 가능 한 트위터로 옮긴 것이다.
 
작년 하반기에는 드림위즈 '이찬진' 사장과 인터넷 기업 협회 '허진호' 회장이 가입하기 시작하면서 인터넷 업계 사람들의 가입이 줄이었다. 특히 '허진호' 회장은 국내 최초로 트위터 오프라인 모임을 직접 주최하며 붐을 이끌었다.

 

필자의 트위터 주소: http://www.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2.04 08:39
요즘 인수위에서 부처 통폐합을 하려는 모습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글을 씁니다.

사실, 우리 나라가 초고속 인터넷 인프라 강국이 될 수 있었던 이유는 공무원들이 미래를 내다 보는 예지력이 있었던 덕분입니다.

(혹자들은 우리나라를 인터넷 강국이라고 이야기 하는데, 공부 못하는 것보다 더 위험한 것이 자기가 공부 못 하는지를 모르고 까부는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나중에 다시 꺼내는 것으로 하고... )

제가 96 년도인가 인터넷에 목숨 걸던 시절, 저와 비슷한 곳에 목숨 걸던 형들이 이제 막 만들었던 회사에 어항 청소하며 바닥 쓸러 입사 했는데, 홈페이지 만들어 주고, TT 선 서비스 하던 회사였습니다. 정확하게는 인터넷에 관련 된 모든 일을 다 하였습니다. 그래도 할 것이 별로 없던 시절이였습니다.

당시에 집에서 24 시간 인터넷을 할 수 있었던 방법은 CO-lan 이란 방법 밖에 없었는데, TT 선 인터넷 기술이란 일제 시대 영화보면 자주 나오는 핫라인을 이용 해 집에 전용선을 구축하던 당시에는 상당히 앞선 기술이였습니다. 좀 더 쉽게 말하면, A 와 B 장소를 1:1로 연결 시켜 놓아 전화만 들어도 상대편과 자동으로 연결 되는 기술을 이용 한 것으로 전화선을 이용해 TT선 서비스 회사와 가정집을 연결 시켜 놓는 것이였습니다. 당시에는 33.6K 모뎀을 24 시간 연결 시키는데 파격적으로 저렴한(?) 가격인 8만원을 받았습니다. 그때는 33.6K가 초고속(?) 인터넷 속도였죠.

근데, 세계 최초로 진짜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하겠다던 두루넷이란 회사가 나오더군요. 그것도 저희 회사보다 더 저렴하게 하겠다고 하더군요. 참 황당했습니다. 대충 제 기억으로는 초기 두루넷 금액이 한달에 5만원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당시 광케이블 1미터 설치하는 가격이 대충 12만원 정도 하였습니다. 이거 아무리 머리 회전을 해도 타산 안 맞더군요. 그래서, 두루넷에서 스카웃 제안도 받았는데, 두루넷 곧 망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포기했습니다. ( 이때 제가 흐름 잘 탔으면 지금처럼 바닥 생활은 안 할터인데 ^^)

그때는 저도 국내 네트워트 환경을 잘 몰랐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우리나라는 백본이 3중으로 구축 되어 있더군요. KT 에서 한번 깔고, 한국전력에서 한번 깔고, 한국 도로공사에서 또 한번 깔았습니다.

저희 같이 평범한 사람들은 그렇게 비싼 백본을  다른 국가 기관에서 설치했으면, 협조 받아 같이 사용 하면 된다고 생각했겠지만, 미래를 내다보는 능력이 있던 공무원들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던 것이죠. 천문학적인 돈이 들어가지만 미래에는 네트워크가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여 중복 투자를 결심 한 것입니다.

문제는 깔아 놓고 보니 사용 할 곳이 없는 거 같더군요. 심지어 도로공사는 고속도로 전광판에 어디부터 어디까지 막힌 다는 안내 메세지 내보내는 것이 거의 전부였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1 시간에 몇글자 전송하면 되는 것을 하기 위해 국가 인프라를 건설 한 것이였죠 (혹시, 관계자 분들 당시에 더 많은 곳에 활용했다면 댓글로 제보 부탁 드립니다. )

당시 상황! 바로 국정감사감이죠.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던, CJ 등 민간 기업들이 한국전력과 도로공사에 찾아 가서 초고속 인터넷 사업 할터이니 망 좀 빌려 달라고 하자, 국가 인프라가 놀고 있어 누군가 책임져야 하는 난감 한 상황에 빠져 있던 관계자들이 헐값으로 빌려 준 것이죠.

그래서, 우리나라 초고속 인터넷 가격은 다른 나라에서는 기업에서 제공하기 불가능한 가격으로 저렴한 가격에 제공 되었고, 우리나라는 초고속 인터넷 강국으로 발전하게 됩니다.

그러고, 덕분에 저희 회사는 망했고 저는 어두운 인생 터널로 들어 가게 됩니다.

그런데!
이명박 정부가 들어 서면서 부서 통폐합을 한다고 합니다. 앞으로 합리적으로 일하게 될 공무원들을 생각하면 대한민국 앞날은 어둡기만 한 것이 아닌가 가슴이 아픕니다.

당시 중복 투자 했던 공무원들 찾아서 상줘야 한다고 생각하며 이명박 정부가 추진하는 부처 통폐합 반대합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