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03.04 08:30
[도이모이의 인터넷 이야기]
 

요즘 인터넷 미디어를 이야기 할 때 가장 많이 사용되는 용어는 어텐션 (attention)이라는 단어입니다. 우리말로 하면 주목입니다.


블로그의 대중화로 누구나 인터넷을 통해 글을 발행 할 수 있게 되어 인터넷에 글이 폭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하지만 읽는 사람의 수와 글을 읽는 시간은 크게 늘어 나지 않았습니다.

 

서로 자기의 글을 주목 해 달라고 아우성입니다. 처음에는 글의 품질로 어텐션을 확보 하려는 시도가 많았습니다.하지만 이것이 어려운 사람들은 선정적인 글, 남을 비방하는 글, 상식과 다른 글을 주장하는 글 등 인터넷을 오염시키는 글로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역설적으로 인터넷 글쓰기의 대중화가 인터넷에서 볼만한 글이 사라지는 결과를 낳고 있습니다.


( 이글은 씨어뉴스로도 발행 됩니다. 미래 뉴스 www.seernews.com )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2.16 08:49
명승은씨가 10년 동안 대중 매체의 기자로 근무하면서 또 유명 블로거로 활동하면서 느낀 미디어 환경의 변화에 대해 쓴 책이다.

필자는 현재 4대 매체인 방송, 라디오, 신문, 잡지가 인터넷으로 인해 큰 위기에 빠져 있다고 지적한다. 이는 인터넷의 발전으로 인한 외부 요인이 주 요인이지만 미디어 사업 내부의 비전문성과 신뢰도을 떨으뜨리는 어뷰징 기사도 큰 원인을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미디어 1.0 세력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기자들의 전문성을 강화해야 하며 스타 기자로 성장해야 한다고 필자는 주장한다.

미디어 1.0 은 자본을 바탕으로 한 소수의 엘리트 계층이 다수의 사람들에게 일방적인 메세지를 전달하는 형태였다면 블로그로 대표되는 미디어 2.0은 다수의 사람들이 쌍방향으로 소통을 하는 미디어 환경이다. 미디어 2.0은 블로그 외에도 인터넷 개인방송국, 팟캐스트, 곰TV 등 다양한 형태로 발전 되고 있다. 


미디어 2.0은 앞으로 양과 질적으로 계속 성장 할 것이지만 이 과정에서 미디어 1.0 세력과 많은 갈등도 예상된다. 미디어 1.0 세력이 그들의 기득권을 놓지 않게 위해 Web2.0 세력을 끊임 없이 공격하며 영향력을 키우기 위해 규모의 경제를 통해 세력을 확장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미디어 2.0의 내부적 문제도 극복해야 한다. 광고 수익을 노린 스팸 블로거의 난립 등은 미디어 2.0 의 신뢰성의 큰 상처를 주고 있으며 신뢰성이 담보되지 않는 빠른 양적 확대는 역설적으로 뭐를 선택해야 할지 모르는 선택의 역설을 가져 올 것이라고 주장한다.
신고

'추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적] 특허 전쟁  (0) 2011.10.02
[소개] 요즘 유행하는 SNS 관련 서적  (2) 2010.11.17
[IT 서적] 미디어 2.0  (2) 2009.02.16
태터앤컴퍼니 인수를 환영합니다.  (2) 2008.09.13
[추천] 김국현님의 IT 강소국론  (2) 2008.03.25
Posted by 도이모이
2008.08.21 08:44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색은 인터넷 세상에서 정보를 찾아 가는 유일한 방법이다. 따라서 공공재적 성격이 강하다. 구글이 최근 Knol이라는 미디어 서비스를 시작했다. Knol은 전문가들이 자신의 의견과 정보를 기술하는 사이트이다. 이를 두고, 앞으로 구글이 검색 결과에서 다른 사이트보다 자신들의 사이트인 Knol을 먼저 노출하는 거 아니냐는 의혹을 보내고 있다. 좀 더 나아가 검색 포탈 에서 검색과 미디어를 동시에 하는 것이 정당하냐는 논란까지 확산 되고 있다.

최근 뉴욕타임즈는 'Is Google a media company?' 라는 기사를 헤드라인으로 크게 다루었다. 구글이 Knol을 통해 미디어 서비스로 진출하는 것에 대한 반발이었다. 이들이 제기한 문제점은 공공재적 성격이 강한 검색 서비스에 형평성 문제를 제기 한 것이다. 실제로, 'buttermilk pancakes' 를 구글에서 검색하면 Knol이 상단에 검색 된다는 것이다
.

국내 검색 포탈에서는 검색과 미디어 서비스를 모두 하고 있지만, 미국 시장에서는 그 동안 검색 사업자와 미디어 사업자가 분리 되어 발전 되어 왔다. 90 년대 야후가 검색과 미디어 사업을 동시에 진행 하긴 하였지만, 야후는 검색 엔진을 타 업체에서 구매 해 사용해 왔기에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2000 년도 초반 검색으로 1위에 오른 구글은 그 동안 기능형 서비스에 치중 해 왔기에 이런 문제는 없었다
.

하지만, 최근 구글이 미디어 서비스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검색 광고 클릭률이 갈 수록 하락 하는 상황에서 광고 매출을 계속 늘리기 위해서는 광고를 좀 더 노출 해야 하고, 이는 미디어형 사이트를 직접 확보 하는 길뿐이다. 이를 위해 구글은 blogger.com Youtube등을 인수 했으며 최근 Knol을 오픈 한 것이다
.

구글의 미디어 서비스 진출은 장기적으로 구글의 발목을 잡을 확률이 높다. 검색 서비스의 형평성과 신뢰성을 중시하는 미국 시장에서 검색 결과에 대해 여러 매체에서 계속적인 의혹을 제기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문제는 구글이 미디어 서비스를 소유 하는 한 이를 해결 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구글이 신뢰성을 회복하는 방법은 구글 검색이 어떤 조작도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뿐이데 검색의 알고리즘(수학적 공식)은 공개 할 수 없는 정보이기 때문이다. 구글의 가장 핵심적인 기업 비밀이며, 이를 공개 했을 경우 이를 분석 해 누구나 첫페이지에 노출 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이다
.

따라서, 앞으로 검색 포탈이 미디어 서비스를 같이 할 수 있냐는 논란은 계속 될 것이고, 이는 구글의 핵심 영역인 검색 신뢰성에 금이 갈 할 확률이 높다. 더불어 국내에서 보이는 것처럼 형평성 유지를 위해 법적인 가이드라인이 제시 될 확률도 배제 할 수 없게 될 것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