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앤드리슨'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11 2차 인터넷 대전, 다윗 그가 돌아 왔다. (4)
2008.08.11 08:53

1차 인터넷 세계 대전에서 넷스케이프를 통해 반 MS 진영을 만들어  대항했던 20대 청년 마크앤드리슨이 백전 노장이 되어 돌아 왔다.

20
세기 말, 20대 청년인 마크 앤드리슨은 넷스케이프란 브라우저를 개발했고, IBM, SUN IT 최강자들을 끌어 들어 브라우저를 플랫폼으로 승격시켰다. 앞으로 펼쳐 질 인터넷이란 정보의 바다에서 진짜로 중요한 것은 윈도우 같은 OS가 아니라, 인터넷 바다를 여행하는 선박이었기 때문이었다. 이 전쟁을 사람들은 골리앗과 다윗의 싸움으로 비유 했다. 사람들은 20 세기 다윗이 된 마크앤드리슨이 전설처럼 20세기 골리앗인 MS 쓰려 트리길 기대했다. 하지만, MS는 인터넷익스플로러를 윈도우에 기본 탑재 함으로써 인터넷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인들을 끌어들여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마크앤드리슨과 넷스케이프는 역사 속으로 서서히 사라져갔다
.

하지만, 이 사건이 MS의 미래를 어둡게 하는 사건이 될지는 당시에는 아무도 몰랐다. 반독점법 위반으로 MS는 법원과 지루한 싸움을 해야 했고, MS는 변화하지 못하며 몸집만 큰 공룡이 되어 가고 있었다. 그러는 사이 지난 10 IT 세상은 비즈니스와 기술의 중심이 인터넷 기반으로 크게 변해 버렸다. 이 새로운 세상에서 힘을 얻은 이들은구글과 마이스페이스였고, 힘을 잃은 이는 MS였다
.

지금 펼쳐지고 있는 2차 인터넷 대전은, 힘을 잃은 MS가 구글과 마이스페이스를 향한 도전이다. MS는 이 전쟁에 페이스북을 끌어 들여 선봉에 서게 했다. MS의 군자금과 무기를 지원 받는 페이스북은 작년 중순 F8을 통해 페이스북을 OS로 승격 시키며 전쟁을 선포했다. 전 세계 인터넷 업계는 이에 화답이라도 하듯 페이스북-MS 진영에 합류하였다. 페이스북을 위한 프로그램을 1 년 사이에 3만개나 만들어 주었다. 페이스북은 이용자가 2배나 늘어 나 지난 달 마이스페이스를 누르고 세계 1위로 등극한다.

페이스북-MS 진영 최선봉에 서 있는 사람은 페이스북의 CEO이자 20대 청년인 마크 주크버그며, 후원자는 MS의 빌게이츠이다. 하지만, 재미 있는 것은 마크 주크버그의 정신적 후원자는 10 년 전 빌게이츠와 1차 인터넷 세계 대전에서 사활을 건 싸움을 벌였던 마크 앤드리슨이다. 그들이 같은 편이 되어 마크 주크버그를 도와 구글과 마이스페이스를 향해 싸우고 있는 것이다
.

정신적 후원자로 중요한 시기마다 마크 주크버그에게 조언을 했던, 마크 앤드리슨이 지난 달 페이스북의 이사회 (Board of directors)에 공식 합류 하였다. Board of directors는 페이스북의 최고 의사 결정 기구로 현재 마크 주크버그와 피터 티엘 2 명밖에 없었다.이것으로 마크 앤드리슨이 페이스북을 통해 2 IT 세계 대전에 본격 합류한 것이다
.

마크 앤드리슨의 페이스북 합류는 페이스북-MS 진영에서는 천군만마를 얻은 것이나 다름 없다.그는 현재 전 세계 SNS 의 한 축을 담당하는 Ning.com 의 창업자이자 대표이다. 또한, 그는 Web2.0 서비스의 대표 주자격인 Digg.com, Twitter.com, Netvibes.com 등의 주요 투자자이다. 2차 인터넷 대전의 승패를 가름 할 수 있는 주요한 키를 쥐고 있는 Web2.0 업체들을 그들 진영으로 끌어 들일 수 있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마크 앤드리슨의 상징성이다. 마크 앤드리슨은 실리콘밸리에서 트랜드 메이킹의 귀재로 인정 받고 있다. 그가 손 되는 사업마다 모두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어 냈기 때문이다. 그가 이번에 페이스북-MS 진영에 합류함에 따라 페이스북-MS 진영이 과거와는 다른 새로운 트랜드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믿음을 사람들에게 심어 준 것이 그들 입장에서는 가장 큰 수확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