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3.19 넷북 한달 써 본 느낌 (18)
  2. 2009.01.17 컴퓨터와 노트북 데이타 싱크 (5)
  3. 2008.06.04 컴퓨텍스 참관기 (Asus Eee PC)
2009.03.19 08:16
지난 번 '넷북 3일 써 본 느낌'이후 한달간 써 보면서 생각이 바뀐 부분에 대해 써 봅니다.

Xnote X110의 시스템의 안정성과 속도는 기대 이상입니다. 오늘도 밥 먹다가 와이프가 한 말이 " 노트북 부팅 속도가 생각보다 빠른거 같아. 집에 있는 PC보다 더 빠른거 같은데?" 라고 하더군요. (와이프는 넷북이라고 설명해 줘도 똑같은거 아니냐고 하면서 꼭 노트북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순간적으로 혹시 내가 쓰고  있는 노트북이 SSD인가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다시 확인 해 보니 역시나 HDD더군요. 제 PC에 프로그램이 더 많이 깔려 있고 윈도우도 설치한 것이 오래 되기 때문에 100% 정확한 비교라고 보긴 힘듭니다. 하지만 예상보다 부팅 속도가 빠른 것은 확실한거 같습니다.

Xnote X110



안정성도 합격점입니다. 제가 주로 이용하는 웹브라우저는 Maxthon과 Firefox입니다. 주로 Firefox를 이용하다가 웹표준을 심하게 안 지킨 국내 사이트를 접속 할 때는 Maxthon을 이용합니다. Maxthon이 Internet Explorer 엔진을 이용하기 때문에 제약이 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Maxthon 은 불안정 하기로 유명합니다. PC에서도 조금만 사용하다 보면 '반응 없음' 뜰때가 매우 많습니다. 이것 때문에 다른 브라우저로 바꿀까 심각하게 생각 중입니다. 하지만 넷북에서 아직까지 '반응 없음' 뜬 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이 외에도 특별히 메모리의 충돌이 일어 나거나 하는 경우는 본적이 없습니다.

발열량은 제가 '넷북 3일 써 본 느낌' 이란 글에서 만족한다고 하는데 계속 사용하다 보니 그냥 보통 수준입니다. 날씨가 따뜻해져서 그런 것인지 요즘 제가 넷북으로 작업을 많이 해 이용 시간이 길어져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발열량이 특별히 적지는 않은거 같습니다.

불만 아닌 불만은 화면이 작고 키보드의 특수키가 작다는 것입니다. 휴대성을 강화하기 위해 무게를 최소화 (1.1 kg)  하였기 때문에 화면이 조금 작습니다. 최고 해상도도 1024 X 600 나옵니다. 처음에는 가볍고 작기 때문에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사람 맘에 그렇지 않더군요. 쓰면서 계속 욕심을 부리게 됩니다.  넷북의 원래 용도처럼 간단한 작업은 큰 불편이 없지만 작업을 하기 위해 창을 몇개 실행 시켜 작업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요즘 혼자 넷북 가지고 서재에서 글 쓰는 경우가 많은데 창을 동시에 실행 하지 못하니 업무 속도가 PC에 비해 많이 떨어지더군요. (기술적으로 불가능 한 것이 아니라 현실적으로 창을 띄워 놓을 공간이 부족)

 Xnote X110은 선전에서도 나오는 것처럼 넷북치고는 키보드가 큼지막합니다. 다른 넷북처럼 오타가 나오는 경우는 적습니다. 일반 키들의 크기를 기존 노트북만큼 크게 하다보니 특수키들의 크기가 조금 작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것이 참 익숙해지지가 않네요. 특수키 찾기 위해 중간에 한 템포를 계속 쉬게 됩니다.   

마지막으로 가격은 매우 착하죠. 일반 노트북의 절반 가격 밖에 안 되니까요 ^^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1.17 10:45
요즘 무선랜이 좋아져 동영상 서비스를 이용하는데도 불편이 없다. 트래픽과 용량 많이 잡아 먹는 동영상 서비스가 불편이 없을 정도니 이미 노트북의 성능과 무선 네트워크는 PC와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다. (크기와 무게는 불만이다. 종이처럼 생긴 키보드를 펼치면 홀로그램으로 모니터가 나왔으면 좋겠다. 영화를 너무 많이 보았나?) 주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 보면 요즘 와이브로도 많아 빨라졌다고 하는데 신청 할까 고민 중이다. 무선랜이 잡히지 않는 곳에 있을때 가끔 불편함을 느끼는데 돈도 문제지만 인터넷 중독이 더 심해질까 걱정이다.

Xnote와 여인들 (노트북 찍으려고 한거 맞다 ^^)


컴퓨터를 2개 이상 사용하면 가장 문제 되는 것이 컴퓨터간 파일 싱크이다. 특히, 작업 중인 문서 파일의 싱크를 유지하는 것은 업무 효율성에 매우 중요하다. 개인적으로는 3가지 방법을 사용 해 회사 컴퓨터, 집 컴퓨터, Xnote간의 싱크를 유지하고 있다.

첫째, 가능한 원격으로 접속 해 작업을 한다. 정말 편한 기능인데 이외로 많은 분들이 모르고 있다. 집 컴퓨터나 노트북에서 작업 할때는 가능한 회사 컴퓨터에 원격으로 접속 해 작업을 한다. 원격 접속 서비스를 유료 프로그램을 이용 해 사용하는 분들이 있는데 윈도우 XP 자체에 기능이 있기에 그럴 필요 없다. 윈도우 자체 기능이기 때문에 프로그램을 새롭게 설치 할 필요도 없고 그렇기에 메모리를 잡아 먹는 일도 없다.

자세한 것은, http://2thesky.tistory.com/tag/%EC%9C%88%EB%8F%84%EC%9A%B0%20%EC%9B%90%EA%B2%A9%EC%A0%91%EC%86%8D 를 참고 하길 바란다.


금요일 밤 커피 먹으면서 찍어 놓은 내 자리. Xnote 좀 청소 좀 해야겠다. 흑


둘째는, Dropbox 같은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것이다. 노트북을 가지고 다니지 않는 경우 특히 유용하다. Dropbox는 일종의 웹하드 서비스이다. 특이점으로는 웹하드와 PC 싱크 기능을 동시에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회사 컴퓨터, 집 컴퓨터, Xnote 세군데 Dropbox를 설치 해 놓았다. Dropbox는 특정 디렉토리를 계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있다가 해당 디렉토리 안에 파일이 변경 되었을 경우 나머지 PC들도 자동으로 업데이트 해 준다. 웹하드 공간에다가도 자동 보관 해 준다. 컴퓨터에서 작업하다가 외부로 나갔을 경우 과거와 같이 UBS 메모리에 파일을 담아서 가거나 할 필요가 없다. www.getdropbox.com에 접속하면 해당 파일이 자동 백업 되어 있기 때문이다.

셋째는, 가능하면 웹에 자동 백업 기능이 제공 되는 프로그램을 이용한다. 요즘 찍은 사진과 동영상은 주로 페이스북과 앤유에 올리고 있다. Firefox의 FEBE를 이용해 플러그인을, Firefox를 이용해 북마크를 정기적으로 백업 받는다. 알패스와 로보폼을 이용 해 비밀번호를 정기적으로 백업 받는다. 과거에는 PC 자체를 이미지로 떠 놓았는데 갈수록 커지는 용량을 감당하기도 힘들고 생각보다 활용도도 적어 데이타 위주로 백업 받는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6.04 00:27

글로벌 기업이자 대만 최고의 IT 기업인 ASUS에서 Eee PC 의 새로운 모델인 Eee PC 1000, 1000H, 901을 컴퓨텍스에서 발표하였습니다.
Eee PC는 작은 크기와 30만원대의 저렴한 가격 그리고 높은 성능으로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히트 상품입니다. 이런 Eee PC의 새로운 모델이라는 점 때문에 발표장에는 자리가 모자를 정도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Eee PC의 기본 컨셉은 모바일입니다. 기존에도 많은 노트북이 이동 환경을 지원했지만 이는 외부에서도 인터넷에 접속 할 수 있다는 뜻 정도로 해석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Eee PC는 여기서 한발자국 더 나아가 운동 중에도 노트북을 이용 할 수 있는 환경을 지원합니다. 아래 첨부 되어 있는 동영상이 그들의 목표를 잘 표현하는데, 자전거에 ASUS 노트북들 달고 산악 여행을 하면서 인터넷과 멀티미디어 환경을 사용 할 수 있게 하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를 위해 Eee PC는 저가형 PC에서는 어울리지 않는 SSD를 사용하였습니다. 모바일 환경에서 가장 중요한 외부 충격에 최대한 견딜 수 있게 충격에 약한 HDD를 제거 하는 대신 SSD를 사용 한 것입니다. 실제로 Eee PC의 충격 흡수 능력을 자랑하기 위해 ASUS는 별도의 시연장을 마련 했습니다. 흔들리는 지프차를 위에다 Eee PC를 올려 놓고 Eee PC가 이상 없이 실행 되는 모습을 직접 보여 주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이번에 발표한 Eee PC의 자세한 스펙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