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에 해당되는 글 38건

  1. 2010.04.19 아이패드 출시 이후 세상의 변화를 주목한다 (2)
  2. 2010.03.09 MS 모바일의 미래는 삼성에 달려 있다. (8)
  3. 2010.02.24 구글과 애플, 미국판 형제의 난 (7)
  4. 2010.02.17 클라우드 컴퓨팅의 또 다른 가치
  5. 2009.09.30 글로벌 인터넷 기업들의 성공 전략 (6)
  6. 2009.06.03 구글 성공 만든 핵심 병기 페이지랭크 (13)
  7. 2009.06.02 한국 정부는 구글을 이길 수 없다 (9)
  8. 2009.05.08 국내외 대표 인터넷 업체들의 합병 전략 (2) (6)
  9. 2009.05.06 국내외 대표 인터넷 업체들의 합병 전략 (1) (12)
  10. 2009.04.09 한글 인터넷에서 고립 된다.! (5)
  11. 2009.03.23 구글의 3대 희생자들 (1)
  12. 2009.02.24 인터넷 검색 세상 기술이 만능인가 (6)
  13. 2008.09.16 인터넷 크기 얼마나 될까? (6)
  14. 2008.09.13 태터앤컴퍼니 인수를 환영합니다. (2)
  15. 2008.09.01 구글, 야후, 애플의 거대한 배후세력 (4)
  16. 2008.08.21 포탈이 검색과 미디어 서비스 같이 할 수 있나?
  17. 2008.08.13 [파이어폭스] 구글 리더 필수(?) 플러그인 (2)
  18. 2008.08.08 구글 차세대 서비스 예측하기 (4)
  19. 2008.07.18 구글은 아이디어 어디서 얻을까? (8)
  20. 2008.05.14 [스타일리쉬] Google Web Search - dark gray redesign (vC)
  21. 2008.04.01 야후 인수를 둘러싼 기업들의 속마음 (2)
  22. 2008.03.06 구글 open social 의 목표는 위젯 표준 개발 방법론
  23. 2008.03.05 [그리스몽키] Google Thumbnails (2)
  24. 2008.02.17 MS, 왜 야후에 집착하나? (2)
  25. 2008.01.31 [Greasemonkey] Google More Links (2)
  26. 2008.01.17 [그리스몽키] Google Search Results Ultimate Makeover (4)
  27. 2007.12.04 Gmail IMAP 설정 방법 (4)
  28. 2007.11.28 지메일 업그레이드와 Firefox (4)
  29. 2007.11.07 google.co.kr 배경색 파란색으로 변경하는 stylish 스크립트 (2)
  30. 2007.10.31 구글 검색 페이지가 검정색으로 변경 되었습니다. (2)
2010.04.19 08:35

아이패드는 인터넷 서핑과 동영상, 음악 감상 등 멀티미디어 기능을 탑재 한 전자책 리더기이다. 스티븐 잡스가 지난 1월 아이패드를 발표 할 때만 해도 많은 네티즌들은 아이폰 4개를 붙여 화면만 크게 한 것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막상 출시하자 해외 유명 블로거들과 미디어들의 평가는 대부분 긍정적이고 판매 성과도 좋다

 

인류 지혜의 정수인 책의 디지털화 가속화

 

아이패드를 주목해야 하는 이유는 제품의 완성도와 시장에서의 열광적인 반응뿐만은 아니다. 아이패드 출시 이후 전자책의 대중화로 책의 디지털화를 앞당길 것이며 이를 통한 세상의 변화를 주목 해야 하기 때문이다. 책은 인간이 만든 가장 고도화 된 산출물이며 인류의 지혜를 집대성 한 제품이기 때문이다.

 

책의 디지털화의 중요성을 가장 먼저 이해 하고 앞장 선 업체는 구글이다. 구글은 Google Books Library Project라는 이름으로 전 세계 주요 도서관과 제휴하여 책을 스캔 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04년 미시칸, 하버드, 스탠퍼드, 옥스포드 등 주요 대학과 뉴욕 공공 도서관의 책을 스캔 하기 시작하였고 2007년에는 일본 게이오 대학을 스캔하기 시작 해 전 세계 도서관의 책을 디지털화 시키고 있다

 

책 스캔을 위해 구글은 스스로 장비를 개발했으며 현재까지 700 만권 이상의 책을 스캔했다. 책을 스캔하는 비용은 새 책의 경우 분해 후 버리기 때문에 저렴하나 고서의 경우 대여 후 반납하는 과정까지  합쳐 최고 12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구글은 전 세계 책을 스캔하는 비용으로 1조원을 책정해 놓은 것으로 해외 언론에서 추정하고 있다.


아이패드 출시는 책의 디지털화를 가속화 시킬 것


아이패드 출시는 그 동안 구글이 막대한 비용과 6년의 시간을 투자 해 진행하고 있던 책의 디지털화를 가속화 시킬 것이다. 실제로 구글은 작년 말 애플에서 아이패드를 준비 할 무렵 구글 에디션즈 (google editions)라는 이름으로 전자책 시장을 준비하고 있음을 밝혔다.

 

인터넷의 양적 팽창으로 구글은 역설적으로 위기에 빠져

 

구글이 전자책에 막대한 투자를 하는 이유는 역설적으로 지난 15년간 인터넷이 눈부신 양적 팽창을 했기 때문이다. 2008 9월 구글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구글에서 검색 할 수 있는 문서의 수가 은하수에 떠 있는 별의 숫자보다도 2배나 많은 1조 페이지를 넘었다고 발표했다. 문제는 최근 몇 년간 Web2.0 흐름으로 누구나 쉽게 콘텐츠를 생산해 인터넷 문서의 숫자가 빠른 속도로 팽창하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가치 있는 글이 적다는 것이다. 일반인들의 자유로운 정보 생산은 바람직한 일이나 가치 있는 글 찾아줘야 하는 구글에게는 반가운 일만은 아니다.

 

인터넷의 양적 발전이 질적 발전으로 전환되는 계기

 

구글의 전자책 시장 진출은 인터넷을 양적 발전에서 질적 중심의 발전으로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는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구글 모바일 OS인 안드로이드를 비롯한 다양한 단말기에서 이용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 된다. 언제 어디서나 간단한 검색으로 전 세계의 모든 책을 읽고 응용 할 수 있는 세상이 오고 있다.

 

인류가 만든 모든 지혜를 검색 할 수 있는 새로운 지적 세상이 다가오고 있다.


트위터 주소: http://www.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10.03.09 08:59

역사는 반복 된다고 했던가? 현재 모바일 시장은 10년 전 MS Xbox를 출시 하기 전과 매우 유사하다. 마이크로소프트 (이후, MS) 10년 전 회사의 운명을 걸고 소니와 전쟁을 할 수 밖에 없었다. 10년이 지난 후 MS는 애플과 모바일 시장에서 사활을 건 싸움을 다시 시작 할 수 밖에 없다. 문제는 적인 애플보다 친구인 삼성이다. 삼성 입장에서는 MS도 절실한만큼 이 기회를 이용하면 또 한번의 도약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MS 10년 전 싸움이 재현되다. 거대 제조업체와의 싸움

 

MS는 하드웨어 제작 회사와는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하드웨어 회사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면서 자신들의 소프트웨어를 파는 전략이었다. 하지만 90년대 후반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의 기세가 무섭게 성장 할 때 빌게이츠는 소니 CEO이데이 노부유키에게 게임에서 많이 사용하는 기술인 DirectX를 도입 해 달라고 정중하게 부탁을 했으나 거절 당했다.

 

소니는 게임기의 경쟁력은 하드웨어 제조 능력에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더 좋은 방법으로 소프트웨어는 얼마든지 도입 할 수 있다고 믿었다. 빌게이츠는 소니의 거절에 매우 화를 냈고 게임기를 직접 만들어 소니와 경쟁하는 모험을 감행 할 수 밖에 없었다. 정확하게 10년 전인 2000 3 Xbox는 이렇게 세상에 탄생했다.

 

현재 애플의 아이폰이 돌풍을 만들어 내고 있는 모바일 시장도 MS는 비슷한 고민에 빠져있다. 애플 역시도 소니처럼 제조업 기반으로 성장 한 회사였다. 하지만 넥스트스텝을 인수 한 후 소프트웨어까지도 직접 만들고 있어 MS가 들어 갈 자리가 없다. 또한 MS와는 전략적으로 대립적인 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차별화 해 왔다. MS와 경쟁해 언제나 약자였던 애플이 처음으로 주도권을 잡은 시장인 모바일 시장에서 MS의 소프트웨어를 도입 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MS는 모바일 시장에 본격 진출 할 수 밖에 없다

 

MS는 애플과의 경쟁에서 승리하기 위해 애플보다 더 빠르고 더 매력적인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 이 과정에서 과거 MS Xbox를 출시하면서 사용한 전략과 유사한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품질 관리를 위해 고성능 하드웨어만 지원하고 지원 단말을 줄이며 소프트웨어 품질 관리를 하는 전략이다.

 

Xbox때처럼 하드웨어를 한정 시켰다. MS는 윈도우폰7을 출시하기 위해서는 MS의 인증을 받아야 하고 이 과정을 까다롭게 할 것임을 암시했다. 하드웨어 플랫폼을 제한 해 최적화 된 OS를 제공함으로써 안정성 향상과 개발 시 표준 하드웨어 유형만 고려하면 되는 편리성을 제공했다. CPU 1G, 메모리 512M 이상, 디스플레이 3.5 인치 이상처럼 현재 존재하지도 않는 핸드폰 사양에서만 사용 할 수 있다는 독특한 조건도 눈 여겨 볼 대목이다. 고사양 하드웨어에 최적화 된 고품질에 소프트웨어 생산을 유도하기 위한 의도적인 전략인 것으로 보인다. Xbox도 게임의 품질 향상을 위해 당시 미국 가정집은 대부분 모뎀으로 인터넷에 접속했으나 일부러 초고속 인터넷만 지원했다. 초고속 인터넷에 맞는 게임 생산을 유도하기 위해서였다. 윈도우 모바일 6.5에서 7.0으로 업그레이드를 막은 것 역시 품질관리 차원인 것으로 보인다. Xbox 에서 PC 게임이 실행 되지 않게 한 것과 비교 될 수 있다. MS는 후일 PC용 게임이 Xbox용으로 넘어와 전체적인 품질이 떨어지는 것을 우려해 설계 단계부터 일부러 호환성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이야기 한적이 있다.

 

MS의 진짜 위기는 이제부터 일수 있다

 

문제는 MS가 모바일 시장에 깊이 관여 할수록 모바일 제조업체와의 갈등이 유발 될 수 있다는 점이다. MS가 핸드폰을 직접 제작한다는 소문이 사실처럼 믿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존 핸드폰 제조업체와의 관계를 어떻게 정립 하느냐가 모바일 시장에서의 성패를 좌우 할 것으로 보인다.

 

제조기술이 없는 MS는 제조업체와의 협조가 필수적이다. 특히 삼성에 많은 도움이 필요하다. 핸드폰 주요 부품을 생산 할뿐만 아니라 세계 2위 핸드폰 제조회사이기 때문이다. MS와 삼성은 과거부터 친분이 두터웠다. Xbox 출시 때도 가장 먼저 찾아 도움을 요청했던 회사도 삼성이었다. 당시 삼성 디지털 멀티미디어 사업부 진대제 사장은 MS가 요구하는 여러 조건을 들어 주어 Xbox 성공에 큰 도움을 주었다.

 

하지만 MS가 핸드폰 시장에 직접 진출 할 경우 삼성과 MS와의 관계가 나빠질 수 있다. 특히 염려 되는 것은 삼성이 MS의 소프트웨어를 버리고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주 OS로 사용하는 경우이다. 실제로 삼성 모바일 관계자들에 말에 의하면 구글에서 안드로이드를  주력 OS로 사용 해 줄 것을 끊임 없이 요구 했고 전반적인 분위기가 안드로이드쪽으로 많이 기울었다고 한다. 소프트웨어의 중심이 인터넷으로 넘어가고 있고 모바일 시장이 급격하게 커지는 상황에서 구글과 삼성이 결합 할 경우 MS의 진짜 위기가 찾아 올 수 있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10.02.24 08:34

구글과 애플은 정통적으로 친분이 매우 두터운 회사였다. 이들이 친할 수 있었던 이유 중 하나는 구글과 애플 모두 작은 회사일 때부터 ‘세쿼이아 캐피탈’이라는 벤처 투자 회사가 투자 해 키운 회사이기 때문이다. 심지어 투자를 진행했던 담당자도 마이클 모리츠 (michael moritz)로 동일하기 때문에 그들의 각별한 친분은 당연한 것이었다. 구글과 애플은 마이클 모리츠라는 부모를 가진 형제나 다름 없었다. 구글의 CEO인 에릭 슈미츠는 애플 이사회에 참여해 구글과 애플 공동의 이익을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IT의 흐름이 모바일로 급격히 변하면서 모바일 시장을 두고 경쟁하기 시작했다. 애플이 구글 보이스를 차단하면서 감정의 골은 깊어졌고 애플의 CEO인 잡스는 구글의 기업 모토인 ‘Don't be Evil’은 헛소리라고 비난까지 하는 형국으로 변했다.

 

구글과 애플에 그 동안의 주요 사건을 정리해 보았다.


07년 6월 29일 (애플)

- 애플이 아이폰 출시로 모바일 시장에 진출하다


출시 전부터 큰 관심을 받았던 애플 아이폰은 수 천명의 사람들이 며칠씩 노숙하는 하는 모습이 언론을 통해 알려질 정도로 화려하게 데뷔를 했다. 필라델피아 시장도 새벽에 나와서 아이폰을 사 갈 정도로 정도로 열풍은 뜨거웠다. 3달 뒤에는 전화 기능을 뺀 아이팟터치를 출시 해 비싼 가격 때문에 아이폰을 구매 할 수 없는 청소년층까지도 열풍을 확산시켰다. 그 해 말 11월에 ‘타임’에서 올해의 발명품으로 아이폰을 선정 해 표지모델로 등장하기도 했다. 07년도는 아이폰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07년 11월 05일 (구글)

- 구글이 안드로이드 공개로 결투가 시작되다


아이폰 출시 이후 5개월 뒤 구글이 모바일 OS인 안드로이드를 공개하며 모바일 시장에 들어 왔다. 안드로이드를 지원하는 공개 휴대폰 연합'(OHAㆍ Open Handset Alliance)을 출범 시켰으며 삼성전자, LG전자, 모토롤라, 인텔 등 핸드폰 관련 제조업체와 T모바일, NTT도코모 등 이동통신 업체가 참여했다. 세계적인 모바일 관련 34개 업체들이 참여한 대규모 연합체였다. 개인 혹은 중소 업체들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총 1000만 달러(약 93억 원)의 상금을 걸고 진행하는 ‘안드로이드 개발자 대회를 진행 하기도 하였다. 이때까지만 해도 모바일 OS 시장에서 강자는 MS였다. 애플과 구글이 이제 막 모바일 시장에 진입 한 시기였기 때문에 둘 사이에 큰 갈등은 없었다.


08년 10월 22일 (구글)

- 구글 G1을 통해 아이폰을 겨냥하다


구글이 미국 통신사 T모바일을 통해 안드로이드 기반 핸드폰 G1을 처음 출시했다. 또한 애플이 시장을 만들고 있는 소프트웨어 장터인 앱스토어에 대항하기 위해 안드로이드 판 앱스토어도 만들었다. 이때부터 본격적으로 애플과의 경쟁이 시작되었다. 하지만 이때까지도 구글이 직접 핸드폰을 만들지는 않았다. G1은 안드로이드를 이용 해 대만 기업인 HTC에서 만들었다.


09년 7월 28일 (애플)
- 애플의 감정 싸움이 시작 되다


경쟁을 넘어 신경전이 시작되었다. 애플이 독립 프로그램 개발자 션 코박스가 만든 구글 보이스앱을 아이폰 앱스토어 제거했다. 애플은 이미 유사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며 거절 의사를 밝혔지만 비슷한 프로그램이 수 없이 존재하는 앱스토어의 특성을 감안하면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이었다. 씨넷뉴스는 “모바일 분야에서 겹치는 사업이 늘어난 구글과 애플이 미묘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은 구글 보이스와 유사한 스카이프(skype)는 차단하지 않아 의혹이 증폭 되었다. 구글과 애플이 예전 같지 않다는 이야기가 언론에 자주 등록하기 시작했다.

09년 9월 3일 (구글)
- 에릭 슈미츠 애플 이사회 전격 사퇴하다


구글 CEO 에릭 슈미트가 애플 이사회를 전격적으로 사퇴한다. 3달 전 연방공정거래위원회(FTC)가 슈미츠 구글 CEO가 애플 이사직을 겸직하는 것은 반독점 관행을 위반한다며 조사를 벌일 때도 그는 애플의 이사직을 강력하게 고수 했을 정도로 애착을 가지던 자리었다. 애플의 차단에 대해 구글이 얼마나 실망했는지를 보여 주는 사건이었다. 그는 애플을 떠나며 구글 보이스앱과는 상관 없다고 이야기 했지만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이 사건 때문이라고 이야기 했다.



09 년 11월 9일 (구글)
- 구글, 애플에 선수 치다 (admob 인수)


구글이 아이폰 모바일 배너 광고 전문회사인 admob을 7억5천만 달러 (약 9천억원)에 인수 했다. 재미 있는 것은 admob은 애플이 인수하려고 접촉 중인 회사였다. 과거 구글과 애플 관계를 생각하면 천문학적인 투자를 진행하기 전 반드시 사전 조율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보이나 구글은 애플 몰래 전격적으로 진행 한 것으로 보인다. Admob은 아이폰 광고뿐만 아니라 아이폰 앱 스토어 분석 자료로 주요 언론사가 자주 인용하고 있었기에 애플이 매우 탐내던 회사였다.


2010년 1월 5일 (구글)

- 구글, 넥서스원을 통해 아이폰과 한판 붙다


그 동안 구글은 안드로이드라는 모바일 OS만 무료로 공급했지 직접 휴대폰을 출시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넥서스원이라는 휴대폰을 직접 출시 해 핸드폰 시장에 뛰어 들었다. 언론과 블로거들은 아이폰과 수 많은 비교를 하였고 애플과 구글은 이제 완전한 경쟁자가 되었다.


2010년 1월 5일 (애플)

- 애플은 같은 날 구글 admob 경쟁사를 인수했다.  


애플이 구글에 대한 적대적인 의도인지 우연인지 확인 불가능하지만 넥서스원이 발표되는 날 공교롭게도 애플은 얼마 전 구글이 인수했던 admob에 대항하기 위해 모바일 광고 회사인 Quattro wireless를 인수했다.


2010 년 1월 22일 (애플)

- 애플 갑자기 검색 서비스 변경을 검토한다


애플이 Quattro wireless를 인수한지 한달도 안 되어 아이폰 검색 서비스를 구글에서 MS의 Bing으로 검토 중인 것이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아이폰은 출시 당시부터 구글의 검색 서비스를 이용했다. 하지만 구글의 가장 큰 경쟁자인 MS의 검색 서비스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구글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2010년 1월 27일 (애플)

- 스티브 잡스 공개적 비난하다


스티브 잡스가 드디어 감정적인 발언까지 하였다 “구글의 기업 모토인 ‘Don't be Evil’은 헛소리”라고 말했다. 대형 업체의 CEO가 함부로 하기 어려운 발언이었다.



한 부모 밑에서 태어 난 구글과 애플이 다시는 만날 수 없는 길을 떠났다고 사람들은 말한다. 하지만 영원한 적도 동지도 없는 기업의 특성상 이는 잘못 된 말이다. 하지만 과거와 같은 관계를 한동안 만들기 어려워 보인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10.02.17 08:47

최근 몇 년간 IT 업계에서 유행했던 단어는 클라우드 컴퓨팅이었다. 프로그램을 사용자가 직접 설치해 쓰는 것이 아니라 해당 프로그램을 서비스 해 주는 회사에 접속 해 사용하는 개념이다. 과거 많이 사용했던 용어인 ASP, SaaS와 근원적으로는 큰 차이는 없지만 과거 실패를 발판으로 조금 더 표준화, 개방화 해 앞선 개념을 만들어 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사용자가 직접 설치하는 것보다 비용면, 안정성면에서 강점이 있다. 대표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웹메일을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한메일, Gmail 등을 사용하면 PC에 아웃룩 같은 프로그램을 설치 해 이용하는 것보다 저렴하며 안정적이다. 하지만 가장 유리한 점은 생산성 향상을 기대 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인터넷 시대가 세상을 바꾸긴 했지만 우리가 일하는 방식은 인터넷이 등장하기 이전과 비슷하다. 과거에는 작업한 내용을 디스크에 보관해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방식에서 현재는 네트워크로 복사 해 전달 하는 방식으로 변했을 뿐이다. 내가 만든 결과물을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는 방식은 달라진 것이 없다. 하지만 우리가 일하는 방식은 다른 사람과 끊임 없이 의견을 주고 받으며 협업을 한다. 클라우드 컴퓨팅의 중요한 가치 중 하나는 네트워크로 연결 된 프로그램을 통해 협업을 원활하게 하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해외에 많은 프로젝트들이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의 서비스를 이용 해 협업을 통한 생산 활동을 하고 있다. 대표적인 분야는 집필 활동이다. WIKINOMICS (위키노믹스), 웹진화론 등의 책들은 출판 기획 단계부터 인터넷에 공개 해 협업을 통해 탄생한 대표적인 케이스이다. 출판 기획자와 저자들은 비공개 토론 게시판을 만들어 온라인에서 끊임 없이 의견을 주고 받았으며, 책 집필은 저자가 웹에 접속 해 글을 쓰면 관련자들은 해당 내용에 대해 의견을 즉시 달아 놓는 방식이었다. 일부 내용은 인터넷으로 공개 되어 제목과 사례 선정에 네티즌들로부터 도움을 받는 방식으로 협업을 진행했다.

 

협업에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구글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인 Gmail (메일) + Groups (토론) + Docs (웹 오피스)를 이용하는 방식이다.

 

국내 웹메일이 메일이 온 순서로 정렬을 해 주는 것이라면 Gmail을 독특하게 관련 메일을 묶는다. 메일을 일방적으로 정보를 받아 보는 목적으로 사용한다면 국내 웹메일 방식이 편하겠지만 협업을 위해 여러 사람이 동일 주제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는 방식이라면 Gmail 방식이 더 편하다. 주고 받은 내용을 한번에 파악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사용자가 적지만 Groups (http://groups.google.co.kr) Gmail을 사용하는 사람들끼리 협업 하기 매우 좋은 서비스이다. 다른 Email 사용자와도 협업을 할 수 있지만 일부 기능이 제한 된다. Groups에 접속 해 직접 글을 쓰거나 대표 Email 주소로 메일을 보내면 등록 된 회원들의 메일로 관련 내용을 그대로 보내 준다. 메일을 받은 사람 역시 회신 버튼을 눌러 회신다면 회원들의 메일로 관련 내용을 그대로 보내 준다. Groups에 등록 된 사람들끼리 실시간 토론을 할 수 있다. 이 과정이 웹에 고스란히 저장 되기에 나중에 필요 할 때 찾아 보기도 편하다.

 

문서 작성도 구글에서 제공하는 Docs (http://docs.google.com)를 이용하면 협업에 도움이 된다. 내가 만들어 놓은 문서를 내가 허락해 준 사람에 한 해 자유롭게 편집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글의 내용이 비밀이 아닐 경우 모든 사람에게 문서를 공유 한 후 내가 쓰고 있는 글의 의견을 실시간으로 받는 경우도 흔하다. 이 경우 여러 사람의 의견을 들을 수 있어 협업의 범위를 크게 늘릴 수 있다. 워드, 파워포인트, 엑셀 모두 호환되기 때문에 기존에 가지고 있던 문서를 Docs에 업로드 할 수도 있고 Docs에서 작성한 문서를 이들 문서로 변환 해 PC로 다운 받을 수도 있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9.30 08:48

지금 세계를 호령하고 있는 글로벌 인터넷 업체들은 어떻게 세계 1위가 될 수 있었을까? 어느 업종보다도 경쟁이 치열하고 빠르게 변하는 인터넷 업계에서 1위를 할 수 있었던 것은 그들만의 독특한 전략이 있었을 것이다.

 

인터넷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서비스인 상거래, 검색, 커뮤니티에서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업체들의 성공 전략을 알아 보았다.

 

상거래 1위: 아마존(www.amazon.com)

- 혁신을 통한 선도

 

아마존의 역사는 인터넷 비즈니스의 역사이다. 격변하는 인터넷 시장에서 현재까지 전자상거래 분야에서 지속적인 1위를 지킬 수 있는 것은 아마존 특유의 혁신과 변화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아마존의 혁신은 언제나 시장을 선도 했으며 현재 인터넷 업계의 비즈니스 상식을 만들었다.

 

인터넷 비즈니스의 가장 대표적인 상식인 ‘가입자를 많이 확보해 시장을 압도해야 한다’는 공식도 아마존의 혁신이 성공하면서 상식으로 굳어졌다. 아마존은 1994년 서비스 시작 후 2001년까지 수익을 포기했는데 이는 당시의 상식에서 벗어 나는 행동이었다.

 

주주들은 지속적인 적자 상태에서 외형만 확장하는 CEO인 제프 베조스를 믿지 못해 사퇴를 요구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이 전략은 2000년도 초 닷컴 버블이 꺼질 때 진가를 발휘했다. 경쟁사들이 하나 둘씩 사라질 때 아마존은 더 빠르게 성장해서 독보적인 1위 자리를 확보했다. 이는 수익구조 개선으로 연결되어 2001년 이후부터 큰 폭의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구글이 만들어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수익 배분 프로그램인 애드센스도 아마존이 만든 제휴 프로그램을 응용 한 것이다. 아마존이 1996년 최초로 시작한 수익 배분 프로그램은 매우 큰 인기를 얻었고 3년 만에 300,000개 사이트가 가입할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었다. 이런 성공은 Barnesandnoble, CDnow, autoweb 등이 유사 모델을 만들며 발전시켰고 현재는 구글 애드센스를 통해 꽃 피우고 있다.

 

요즘은 데이터베이스와 기술을 공개하는 것이 유행이다. 이것 역시도 2002년 아마존이 자신들이 가진 상품 정보를 공개하는 상식 밖의 혁신으로부터 나왔다. 당시만 해도 핵심정보는 경쟁 우위 확보를 위해 공개하지 않는 것이 상식이었다. 하지만 아마존은 그들이 가진 모든 정보를 공개했다. 이를 통해 제 3의 업체들이 아마존의 정보를 이용해서 전자 상거래를 시작하게 되었고 이것은 아마존 매출 성장에 큰 도움을 주었다.

 

때마침 구글이 세계 1위 검색엔진으로 등극하자 이 정책은 더욱 큰 빛을 보았다. 수 많은 사이트들이 아마존 상품의 링크를 걸어 주었고 얼마나 많은 사이트에서 링크가 되어 있는지를 가장 중요한 요소로 여기는 구글은 주요 상품 검색 시 아마존의 상품을 검색 결과 최상단에 보여 주었다.

 

검색 1위: 구글(www.google.com)
- 독창적인 검색 기술 개발 후 특허로 보호

 

구글이 검색 서비스를 시작한 1998년은 알타비스타 (http://www.altavista.com)로 대표되는 1세대 검색 엔진들이 이미 시장을 장악한 후였다. 하지만 구글은 페이지랭크(Page Rank)라는 앞선 기술을 통해 서비스 시작 5~6년 만에 검색 시장을 장악했다.

 

알타비스타는 당시 1위 검색 사이트였지만 큰 곤경에 빠져 있었다.

알타비스타는 웹페이지 내용을 보고 검색 결과에 노출 순위를 정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내가 만든 웹페이지를 검색 결과 상위에 노출 하고 싶으면 공개 되어 있는 규칙에 따라 웹페이지를 작성만 하면 되었다. 따라서 알타비스타는 아무런 내용 없이 규칙만 따라 만든 웹페이지가 검색 결과 상위에 배치 되는 치명적 약점 때문에 점차 네티즌들의 외면을 받고 있었다.

 

이에 구글은 페이지랭크라는 새로운 기술로 승부했다. 페이지랭크는 다른 웹페이지에 링크가 많이 걸려 있을수록 가치 있는 웹페이지로 인정해 검색 결과 상위에 배치해 주는 기술이다. 이 방식은 다른 웹페이지와 관계를 분석해 가중치를 부여 한다는 점 때문에 순위 조작이 어려운 장점이 있었다.

 

페이지랭크라는 기술은 창업자들이 스탠포드 대학원 시절 발표한 '대규모 하이퍼텍스트 웹 검색엔진의 해부', The Anatomy of a Large-Scale Hypertextual Web Search Engine)'라는 논문을 기반으로 하고 있고 특허 권리는 스탠포드 대학에 있다. 연구자의 권리를 인정해 페이지랭크 기술은 2010년까지 구글만 사용할 수 있다. 구글의 페이지랭크 기술의 기본 원리는 알려졌지만 특허로 보호되고 있어 경쟁자들이 함부로 사용할 수 없는 고유의 기술로 보존되고 있다.

 

커뮤니티 1위: 페이스북(www.facebook.com)
- 고급 이미지, 플랫폼 공개 그리고 마이스페이스에 대한 반발심

 

세계 1위 커뮤니티 사이트인 페이스북은 초기에는 고급 이미지 구축으로 기반을 다진 후 플랫폼 공개로 우군을 만들어 커뮤니티 1위 사이트로 도약했다.


페이스북은 2004 년 서비스 초기에는 창업자가 다니던 하버드 대학교 교내 커뮤니티로 하버드 대학생만 가입할 수 있었다. 인기를 끌자 또 다른 명문 대학인 스탠포드, 콜럼비아, 예일, MIT, 보스턴 대학교 학생들로 가입 자격을 확대하였다.

 

명문대 중심으로 조금씩 문호를 개방 한 케이스이기 때문에 커뮤니티에 가장 중요한 고급 사용자 확보와 고급 이미지 구축에 성공하였다. 이는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 사이트가 되었을 때 수 많은 사람들이 앞 다투어 가입하게 하는 원동력이 되었다.

 

고급 사용자를 확보한 이후에는 페이스북 플랫폼을 공개해 우군을 만들었다. 2007년 시작된 F8’이라는 이 정책은 큰 호응을 얻어 1년 만에 유용한 기능과 재미 있는 콘텐츠 수만개가 개발되었다. 이는 바로 이용자의 수직 상승을 불러 일으켜 세계 1위 커뮤니티 사이트로 성공하는데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페이스북의 성공에는 마이스페이스 (www.myspace.com)에 대한 반발심도 큰 몫을 하였다. 페이스북 성공 전 마이스페이스가 미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자 소규모 업체들은 마이스페이스에 자신들의 콘텐츠를 퍼가서 홍보를 했다. 이런 식으로 홍보하여 성공한 대표적인 사이트는 유튜브 (www.youtube.com) 였다. 하지만 너무 많은 사이트가 마이스페이스에서 홍보를 하자 마이스페이스는 상업적인 활동을 할 수 없다는 약관의 이유를 들어 이들 사이트들을 차단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마이스페이스와 다르게 플랫폼 개방 정책을 사용해 소규모 개발 업체들을 끌어 안았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6.03 08:30
며칠 전 국내 유명 블로거들의 구글 페이지랭크 (PageRank)가 변경 되어 블로거들 사이에서 페이지랭크에 대한 관심이 증폭 되었다. 구글의 핵심 기술이자 세계 1위 검색 사이트로 만든 가장 강력한 무기인 페이지랭크에 대해 알아보자.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브린이 구글을 창업 한 1998년도만 해도 인터넷 검색의 최고 강자는 알타비스타 (Altavista)였다. 1위 포탈 사이트인 야후도 알타비스타의 기술을 빌려다 사용하고 있었다. 당시 다른 검색 사이트와 마찬가지로 알타비스타도 페이지 내의 글을 가지고만 검색 결과에 나타나는 순위 정했다. 알타비스타는 대략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웹페이지를 평가 한 다음에 점수를 부여 해 검색 결과 순위를 결정했다.
 
  • 제목에 해당 단어가 있으면 가중치가 붙는다
  • 굵게 처리 된 부분에 해당 단어가 있으면 가중치가 붙는다
  • 일반명사나 조사와 같은 평범한 단어가 아니라 특이한 단어가 일치 되면 가중치가 붙는다.
  • 검색 하려는 단어가 페이지 내에 가까이 붙어 있으면 가중치가 붙는다
  • 검색 하려는 단어가 여러 번 중복 되어 있으면 가중치가 붙는다
 
 실제 알타비스타의 검색 공식은 위에 것보다 복잡했지만 모두 페이지 내용을 보고 경중을 따지는 방식이기 때문에 내가 만든 웹페이지를 알타비스타 검색 결과 상위에 노출 하려고 하면 위에 규칙만 따라 웹페이지를 작성하면 되었다. 따라서 알타비스타는 아무런 내용 없이 이런 규칙만을 따라 만든 사이트가 검색 결과 상위에 배치 되는 문제로 큰 골치에 빠져 있었다.

 이때 구글은 페이지랭크라는 기술을 들고 나와 패러다임을 바꾸었다. 페이지랭크는 다른 웹페이지에 링크가 많이 걸려 있을수록 가치 있는 웹페이지로 인정 해 검색 결과 상위에 배치 준다. 페이지랭크는 구글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브린 두 사람이 스탠포드 대학 시절 연구 논문을 작성하면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많이 참조 된 논문이 가치 있는 논문이라는 학계의 오랜 정설을 따르고 있다.

페이지랭크의 가장 큰 장점은 다른 웹페이지와의 관계로 가치를 평가하기 때문에 혼자서 조작이 힘들다는 것이다. 여러 사람들이 연합 해 조작하는 것을 막기 위해 다양한 장치를 두었다는 특징도 있다.

  • 모든 페이지는 0~10까지 페이지랭크 값을 가진다. (신뢰성이 적은 사이트는 0, 높은 사이트는 10이다)
  • 모든 페이지는 링크를 걸면 해당 사이트에 페이지랭크를 부여해 준다 (다른 사이트로부터 링크가 많이 걸리면 내 페이지의 페이지랭크가 올라간다)
  • 내가 링크를 걸 때마다 링크가 걸린 사이트는 페이지랭크를 나눠서 부여 받는다 (예: 내 페이지 랭크가 10이며 내가 2군데로 링크를 걸어 주면 상대방은 각각 5만큼 페이지랭크를 부여 받는다. 따라서 페이지랭크를 높이기 위해 링크를 남발하거나 페이지랭크가 낮은 사이트로부터 링크가 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조작이 어려운 페이지랭크의 특성으로 인해 경쟁자들이 악의적인 스팸 페이지로 고생 할 때 구글은 안전 할 수 있었다.

페이지랭크는 창업자들이 스탠포드 대학원 시절 발표 한 '대규모 하이퍼텍스트 웹 검색엔진의 해부', The Anatomy of a Large-Scale Hypertextual Web Search Engine)'을 기반으로 하고 있고 특허 권리는 스탠포드 대학에 있다.

연구자의 권리를 인정 해 페이지랭크 기술은 2010년까지 구글만 사용 할 수 있다. 구글을 만든 핵심 경쟁력 무기인 페이지랭크가 내년이면 다른 사업자도 사용 할 수 있게 된다. 구글이 계속적인 경쟁력을 유지 할 수 있을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6.02 08:38

최시중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구글 유튜브가 실명제를 거부하자 이에 대한 보복으로 어떤 식으로든지 구글에 대한 제지를 가하려고 하고 있다. 글로벌 인터넷 기업을 제지하려고 하는 시도는 기술적으로도 불가능할 뿐만 아니라 국가적인 이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글로벌 인터넷 기업의 특성을 이해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관리하려고 하는 태도가 합리적인 태도이다.

 

한국 정부가 구글을 제지하기 힘든 이유는 다음과 같다.

 

첫째, 국경을 자유롭게 뛰어넘을 수 있다.

구글 본사는 미국 기업으로 직접적인 행정력이 미치지 않는다. 구글 입장에서는 한국 정부가 부당한 간섭을 한다고 판단 할 경우 구글 코리아 철수 후 미국에서 바로 한글 서비스를 제공해도 무방하다. 실제로 세계 최대 커뮤니티 사이트인 페이스북(Facebook)은 작년 중순부터 미국에서 직접 한글을 지원하며 한국 사용자를 대상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구글은 한국 정부가 부당한 단속을 한다고 판단 할 경우 얼마든지 한국을 떠나 다른 나라에서 서비스를 할 수 있다.

 

둘째, 명분이 부족하다

한국 정부가 구글 코리아를 단속 할 명분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현대 국가에서 행정력을 행사 할 경우 명분이라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특히 구글은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폭 넓은 사랑을 받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이런 기업을 단속하기 위해서는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공감 할 수 있는 명분이 필요하다. 하지만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찬반이 엇갈리는 실명제를 위반 했다는 이유로 구글을 단속하기에는 국제 사회에서 명분이 부족하다. 한국에서 유일하게 시행되는 인터넷 감시 제도인 실명제를 거부했다고 제지를 하는 것은 국제적인 반발에 부딪힐 수 있다.

 

셋째, 구글의 자본력과 배후가 엄청 나다.

구글을 움직이는 힘들은 일반인들이 상상하는 수준을 벗어난다. 구글은 세쿼이아 캐피탈 (Sequoia Capital) KPCB (Kleiner PerkinsCanfield & Buyers)가 투자를 해 성공 시킨 회사이다. 이들 회사는 미국 최상위층이 직간접적으로 관여 되어 있다. 대표적인 사람으로는 KPCB에서 활동하는 엘고어이다. 1992년부터 2000년까지 미국 부통령을 지냈으며 노벨상 수상자이기도 하다. 미국인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지난 미 대통령 대선 후보로 거론 되기로 하였다. 자본력도 한국 정부가 함부로 무시 못 할 수준이다. 현재 구글의 1년 매출액은 약 28조 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국 정부의 총지출이 2008년 기준으로 257조원으로 구글에 비해 크게 앞서고 있으나 구글의 성장세는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고 있다. 실제로 세계 최대 다국적 기업인 액손모빌의 경우 이스라엘보다 더 많은 돈을 만들어 내고 있다. 어떤 기업보다 빠르게 성장하는 구글의 미래 자본력도 만만하지 않다.

 

위에서 보듯 구글은 국내 기업 다루듯 함부로 다룰 수 있는 상대가 아니다. 실명제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억지 단속 근거를 마련하려고 하는 것은 효과가 적을 뿐만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바람직하지 못하다. 국제 자본 세력에게 한국이 투자 국가로서 적당하지 못 한 국가라는 인상을 줄 수 있으며 전 세계 언론들의 조롱과 네티즌들의 호응으로 국가적 이미지 실추까지 가져 올 수 있다.

 

앞으로 계속 늘어 날 수 밖에 없는 글로벌 인터넷 기업과의 갈등을 어떻게 해결 할 것인지 이번 기회에 진지하게 고민해 보는 것이 단속 할 근거를 찾는 것보다 먼저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5.08 08:40

< 목차 >
1. 구글 VS 네이버 인수 합병 전략 비교
2. 야후 VS 다음 인수 합병 전략 비교
3. 한국 VS 미국 인수 합병 전략 비교

야후는 인수합병으로 가장 크게 성공하고 가장 크게 실패해 본 회사이다. 초기 야후는 창업자인 제리양이 대학원 시절 취미로 모은 '즐겨찾기' 목록 외에는 별다른 특이점이 없는 회사였다. 하지만 인수 합병을 통해 세계 1위 인터넷 기업으로 우뚝 성장했다. 97년 Four11에서 운영하던 로켓메일을 인수 해 발 빠르게 메일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 대표적인 예이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메일은 야후 메일이고 현재까지 야후의 경쟁력을 유지하는데 큰 밑거름이 되고 있다.

하지만, 야후는 인수 합병의 실패로 구글에게 발목이 잡힌다. 야후는 지금으로부터 약 10년 전인 1999년에 57억 달러(약 5조 6천억원) 라는 천문학 적인 금액을 주고 Broadcast.com를 인수했다. 이는 비슷한 서비스로 초대형 인수 합병으로 수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던 구글-유투브를 인수 한 사건과 비교 할 수 있다.
이 때 사용한 금액이 16억5000만 달러로 야후가 Broadcast.com를 인수 한 금액의 1/3에도 못 미치는 금액이다. 10년 전 야후가 Broadcast.com을 얼마나 많은 돈을 주고 인수 한 것인지 비교된다.

야후는 앞으로 다가올 온라인 미디어 시장을 준비 했고, 대표적인 미디어라고 할 수 있는 TV를 따라 잡기 위해서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인수 한 것이었다. 하지만 야후의 도전은 실패로 끝나게 된다. 지금 Broadcast.com은 야후 사이트 내에서도 야후 론치캐스트에는 흔적을 찾기 힘들다. Broadcast.com 이후 야후는 자금난에 시달렸으며 보수적인 회사로 변하게 된다.

Broadcast.com이 남긴 가장 큰 휴유증으로 야후는 2000년도 전후로 해서 갑자기 커진 검색 서비스 시장에 기민한 대처를 하지 못했다. 이 때 시장의 주도권을 잡은 업체는 구글이었다. 구글은 야후에 검색 기술을 제공하고 있었으나 검색 시장이 커지자 독립했다. 야후는 구글을 인수하려고 했으나 Broadcast.com 인수 실패 휴유증으로 적극적으로 임하지 못했다. 2002년이 되어서야 다른 검색 업체인 '잉크토미'를 인수 했고 2004년에 전열을 정비 했으나 이미 구글이 검색 시장을 장악 하고 있었다.

야후는 구글에 밀려 2위 사업자로 추락한 것에 대한 상처를 인수 합병으로 역전 하려고 했다. 다시 공격적인 인수합병을 진행한다. 기존에 인수했던 업체들이 킬러 서비스로 성장 가능한 기능성 서비스였다면 이후 진행 된 업체들의 상당수는 Web2.0 업체들이었다. 신문에 Web2.0 업체로 소개만 되면 야후에서 인수를 한다는 이야기가 있을 정도였다. 이때 건진 보석같은 업체는 '오버츄어'였다.  오버츄어는 검색 광고의 특허를 가지고 있는 업체로 국내에서도 네이버를 포함 해 대부분의 포탈들이 오버츄어와 제휴를 통해 검색 광고를 제공하고 있다. 야후는 검색의 중요성을 늦게 깨달아 검색 시장에서 2위에 만족해야 했지만 검색 광고 특허를 가진 회사를 인수하는 행운을 얻은 것이다. 구글은 오버츄어와 비슷한 '애드워즈' 검색 광고를 제공하고 있고 특허 사용을 조건으로 야후에게 구글의 주식 270만주를 제공했다.


다음은 야후와 마찬가지로 한국 인터넷 시장에서는 남부러울 거 없은 1위 회사였다. 다음은 야후처럼 '미디어'를 추구 했고 메일 서비스를 통해 강력한 경쟁력을 지켜 나가고 있는 점도 닮았다. 심지어 '검색'의 중요성을 몰랐다는 점까지 닮았다. 야후가 자체 기술을 개발하지 않고 구글 검색 기술을 사용한 것처럼 다음도 네이버 기술을 사용했다.


하지만, 다음과 야후는 인수 합병 전략이 달랐다. 야후가 53번의 인수 합병을 통해 규모를 키웠지만 모두 인터넷 서비스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회사였다. 하지만, 다음은 온라인 서비스와 상관 없는 업체들을 인수하거나 투자를 했다.야후는 인터넷 시장이 계속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다음은 국내 온라인 시장은 포화 상태이고 더 이상 커질 것이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다음은 가격 경쟁력과 온라인 마케팅 능력을 통해 오프라인 시장으로 진출했다. 2000년 오이뮤직 인수 (5.2억원), 2001년 JYP엔터테인먼트 지분 50% 매입 (35억원), 2002년 1월 미디어 2.0 인수, 2006년 교보문고 지분 15% 매입 (약 53억원) 등 인터넷과 직접적으로 상관이 적은 업체들을 인수했다. 하지만 온라인 서비스 외에 경험이 없는 다음이 좋은 실적을 내는 것은 처음부터 무리였다.


국내 인터넷 시장을 비관적으로 보았기에 해외 업체 인수는 공격적으로 진행했다. 2004년 1112억원을 들인 라이코스 인수를 들 수 있다. 라이코스는 초기 인터넷 시장에서 야후의 강력한 경쟁자였다. 야후보다 6개월 늦게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검색 엔진 기술을 대중적으로 선보인 최초의 사이트로 즐겨찾기를 모아 놓은 야후보다 진일보한 서비스였다. 하지만, 6개월의 차이는 생각보다 커서 '야후 = 인터넷 검색' 이라는 등식은 갈수록 고착화 되었다. 다음은 스페인 업체인 '테라' 등에 팔려 다니며 제 평가를 받고 있지 못하는 라이코스를 인수했다. 한국을 넘어 세계 시장의 중심으로 바로 들어 가기 위한 선택이었다. 하지만, 라이코스를 통한 세계화는 쉽지 않았다. 무리한 라이코스 인수로 20004년 당기 순이익은 - 180억원을 기록했고 이후에도 몇년간 매년 수백억의 적자를 기록하게 된다. 다음은 네이버가 검색으로 앞서 갈때 라이코스 인수 사건을 처리하는 것만으로도 정신이 없었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야후 인수 합병의 역사

야후 인수 합병의 역사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5.06 08:27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이 '한글과 컴퓨터' 인수 제안서를 제출했다. 특히 이번 인수 건은 약 550억 규모로 이는 NHN 이 인수하는 회사 중 최대 규모로 사람들의 관심을 집중 시키고 있다. 빠르게 변하는 인터넷 업계의 특성상 인수 한병은 매우 빈번한 일이나 국가별, 회사별 약간씩 차이가 존재한다.

< 목차 >
1. 구글 VS 네이버 인수 합병 전략 비교
2. 야후 VS 다음 인수 합병 전략 비교
3. 한국 VS 미국 인수 합병 전략 비교



국내 1위 사이트인 네이버와 세계 1위 구글 모두 검색을 통해 1위 업체로 성장했다. 두 업체 모두 당시의 1위 업체인 야후와 다음의 잘못 된 판단을 바탕으로 1위로 등극 할 수 있었다. 야후는 검색의 중요성을 모르고 자체 검색 기술 개발을 등한 시 하며 '구글'에 용역을 주었다. '다음' 역시 자체 검색 기술 개발을 등한 시 한 후 초기에 '네이버' 검색 기술을 사용했다.

구글은 검색으로 1위 업체 등극 후 첫번째 인수한 회사는 유즈넷 (초기 인터넷 게시판) 검색 1위 회사인 Deja였고 두번째로 인수한 회사역시 검색 회사인 Outride였다. 검색의 능력을 강화시키기 위한 전략이였다. 하지만 독보적인 검색  사이트로 성공 한 후 바이두 (중국),  Akwan Information Technologies (브라질), Orion (호주) 등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지역의 1위 검색 회사를 인수하는 전략으로 수정 한다.

구글은 수익의 대부분을 검색을 통해 벌고 있지만 구글이 현재까지 인수한 53개 회사 중 검색 회사는 5개에 불과하다. 나머지 48개 회사는 지도, 로그분석, 모바일,인터넷 접속 회사 등 검색과 직접적으로 관련 없는 회사들이다. 구글은 인터넷 기반 기술이 될 수 있는 업체들을 인수 후 이들의 핵심 기술을 공개 했다. 이를 통해 구글이 직접적으로 얻은 금전적인 수익은 많지 않다. 하지만 구글 기술에 의존하는 수 많은 우호적인 업체들을 만들어 냈으며 전 세계적으로 수 많은 구글 마니아가 만드는데 일조했다.

이에 비해, 검색 1위 업체인 NHN 이 '게임' 회사 인수에 주력했다. NHN 은 '한게임' 합병을 통해 초기 수익성이 부족한 Naver 의 자금 문제를 상당 부분 해소했다. 이후 거물급 게임 회사인 '웹젠'등을 인수 하기도 하였다. 이들은 NHN 이 자체적으로 설립 한 게임 자회사인 '엔플루토', 'NHN게임즈' 등과 시너지를 추구하고 있다.

NHN도 구글과 마찬가지로 국내 검색 회사인 '첫눈'을 350억원을 주고 인수했다. 하지만 '첫눈'을 통해 NHN이 검색 품질 향상에 어떤 도움을 받았는지 명확하지 않다. 오히려 경쟁사를 돈을 주고 없애 버린 것이라는 비판에 시달리기도 했다. NHN 은 검색 업체를 통한 검색 기술 향상 보다는 신뢰성 높은 국가 기관등과 제휴를 통해 DB를 확보하는 전략과 운영 인력을 대거 투입 하는 전략으로 더 많은 성과를 얻었다.

최근 NHN도 구글과 마찬가지로 인터넷 기반 기술이 될 수 있는 업체들을 인수 후 핵심기술을 공개하고 있다. DBMS 업체인 큐브리드를 인수 후 공개했으며, 게시판 1위 서비스로 유명한 '제로보드' 와 후속 버젼인 홈페이지 빌더 'XE' 를 지원하고 있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4.09 10:35
실명제 때문에 유투브가 한국어를 포기한다고 하네요.

한국어 포기 기사: http://enewstoday.co.kr/sub_read.html?uid=218110&section=sc5

예전에 제가 전자신문인터넷에 쓴 칼럼 중에 '한글, 인터넷에서 고립 될 수 있다' 라는 글이 있었습니다.
이글은 Daum 뉴스로 발행 되었고 당일 가장 많은 댓글을 기록했습니다.

제가 쓴 칼럼: http://media.daum.net/digital/others/view.html?cateid=100031&newsid=20081216093208000&p=etimesi

우려 했던 일이 현실적으로 발생하네요.

기술적으로 불가능한 일을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하려고 하는 국가가 한국이고 세계적인 조롱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뉴욕 타임스등 해외 언론들의 조롱하는 글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3.23 08:29
구글에 의해 희생된 3대 희생양은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이베이이다. 물론 이들의 영향력이 아직도 해당 분야에서 최고이긴 하지만 과거보다 현저하게 줄었다. 이들의 영향력을 크게 감소 시킨 것은 구글이다. 구글은 소프트웨어의 중심을 웹으로 이동 시켜 마이크로소프트의 주 무대인 데스크탑의 영역을 급속하게 줄이고 있다. 야후는 구글에게 검색의 주도권을 빼았겨 매출의 상당 부분이 줄었다. 지금 이 순간 구글은 이베이보다 더 싼 제품을 파는 온라인 쇼핑몰로 사용자들을 안내 해 주고 있다.


재미 있는 공동점은 이들 회사 모두 서로간 M&A 이야기가 끊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작년 2월 마이크로소프트가 야후를 인수한다는 소식은 국내에서도 큰 이슈였다. 최고의 기술과 자본력을 가지고 있는 MS와 세계에서 사용자가 가장 많은 야후가 결합 되었을 경우 IT 산업을 바꿀수도 있는 사건이었다. 하지만 가격 문제로 성사 되지 않았다. 2000년대 초반에는 야후와 이베이의 합병 소문이 세계적인 이슈가 되었다. CNBC에서 야후와 이베이가 50:50으로 합병을 한다는 소식을 전한 것이다. 야후의 사용자와 세계 최고의 상거래 사이트가 결합 될 경우 이 역시 IT 산업을 바꿀 수 있는 사건이었다. 하지만 언론보도 후 야후와 이베이의 합병은 지지부진 했고 성사되지 않았다. 2006년이 되어서야 광고 제휴가 되었을 뿐이었다.

이들은 각 분야에서 최고의 회사로 합병 하기에는 규모가 너무 크다. 이해 관계자도 너무 많다. 또한 과거 영광에 대한 추억도 합병을 막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야후, 이베이 모두 주식 가격이 전성기때에 비해 절반 이하로 추락했다. 파는 입장에서는 아직도 전성기때의 가격에 눈높이를 맞추고 있으며 사는 입장에서는 지속적인 가격 하락을 제시하며 지금도 높은 가격이라는 입장이다. 이들이 앞으로 어떤 결정을 할지 아무도 알 수 없다. 하지만 정보가 많아지면 많아 질 수록 검색의 의존도는 더 커질 수 밖에 없고 구글의 영향력은 더욱 커 질수 밖에 없다. 특단의 조치가 없다면 AOL처럼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기억에서 멀어지는 사이트가 될 것이다. 온라인 서비스의 프레임을 만든 AOL은 지금의 야후, MS, 이베이 못지 않은 대단한 회사였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9.02.24 08:32
불과 10 년전만 해도 야후의 검색 모델이 최고를 자랑하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은 야후도 구글처럼 기계적인 작업을 통해 검색 서비스를 제공 하고 있지만 당시에는 야후 운영자들이 좋은 사이트를 발굴 해 이를 찾기 쉽게 나열 해 주는 검색 모델이었다. 당시 야후는 세계 최고의 인터넷 업체였고 많은 사람들이 기계적인 검색은 사람의 손길이 녹아 있는 검색을 이길 수 없다고 생각했다.

야후는 2000년도 초반까지만 해도 기계적 검색의 중요성을 낮게 평가했다. CEO인 제리양이 기계적인 검색을 개발 할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여러 번 언론을 통해 알렸다. 기계적인 검색은 보조 기능으로 외부에서 프로그램을 도입 해 붙이는 방법으로도 충분하다는 입장이었다. 이 때 야후의 선택을 받은 업체는 알타비스타였다. 알타비스타는 이후 급속하게 성장해 90 년 대 후반 기계적인 검색 서비스의 대표주자가 된다. 하지만, 야후와의 계약 종료 이후 급속한 추락을 하게 되고 오버츄어로 팔리는 신세가 된다. 야후와의 계약에 따라 회사의 운명이 천국과 지옥을 오가게 된 것이다.

이런 이유로 90 년대 후반 많은 업체들이 야후의 검색을 벤치마킹 해 발전 시키려고 노력했다. 대표적인 업체는 iningco.com이였다. 이들의 광고 문구는 "야후도 두려워하는 사이트였다". 당시 야후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평가와 위상을 짐작을 할 수 있다. iningco는 각 분야 전문가들이 인터넷에서 좋아 할만한 사이트를 골라주며 궁금한 것을 문의 할 것우 전문가가 이메일로 답 해 주는 가장 원초이며 인간적인 사이트였다. 실제로 이들은 야후도 두려워 할만큼 빠른 성장을 했다. 약 3년만에 전세계 20위까지 치고 올라 오는 성적을 보여준다. iningco.com는 추후 about.com으로 이름을 변경했다.  

위에서 살펴 본 것처럼 10년전에는 인간의 손길을 통한 검색 서비스가 핵심이었으며 기계적인 검색은 보조 서비스였다. 하지만, 알타비스타 이후 야후의 선택을 받은 구글은 이런 패러다임을 바꾸었다. 구글은 야후의 보조 서비스였지만 높은 완성도로 야후가 자체적으로 제공하던 운영자 분류 검색보다 더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구글은 야후로부터 독립했고 지금은 전 세계 인터넷을 이끌고 있다. 구글을 키웠던 야후도 구글 앞에서는 초라한 존재가 되었다.

구글이 세계 1위 사이트로 등극하자 기계적인 검색을 바람직한 모델로 생각하게 되었다. 사람의 판단이 전혀 들어 가지 않는 검색을 최고인 것처럼 생각하며 인간의 손길이 들어 간 검색은 한 수 낮은 검색 혹은 조작이 들어 간 검색인 것처럼 생각한다. 기술 지상주위를 보는 듯하다. 하지만 기술이 모든 것을 해결 할 수는 없다. 기계적인 검색은 그 원리만 알면 조작할 수 있다. 지금도 구글의 알고리즘을 분석 해 상위에 오르려고 하는 시도가 SEO (검색 엔진 최적화) 라는 이름으로 포장 되고 있다. 또한 아무리 기술이 발달해도 인문적 가치 있는 글, 사회적으로 알아야 하는 글, 사회를 아름답게 하는 글 등은 기술로 알아 낼 수 없다. 기술과 인간의 판단은 공존 할 때만 진정한 검색의 가치를 가질 수 있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9.16 08:3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흔히 무한 한 숫자를 이야기 할 때 '천문학적인 숫자'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하지만, 조만간 '인터넷적인 숫자'라고 이야기 해야 할지도 모르겠다. 구글이 수집 한 인터넷 페이지가 1조 페이지를 돌파 했기 때문이다. 이는 은하수에 떠 있는 별보다 2배나 많은 숫자이다. 인터넷 페이지가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이 우리에게 더욱 더 많은 정보를 줄지 그렇지 않은지는 아무도 모른다.

일반적으로 구글과 같은 검색 사이트는 링크를 따라 다니며 새로운 문서를 수집한다. 수집 된 문서는 불필요한 부분을 제거 한 후 데이타베이스에 보관하고 있다가 사용자가 검색을 하면 자기들만의 수학적 공식을 이용 해 순서대로 보여 준다
.

90
년대 후반까지만 해도 검색 엔진들은 수집한 웹페이지 양을 가지고 치열하게 경쟁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빠르게 인터넷 사이트를 돌아 다니며 더 많은 문서를 수집하는 것이 최고 경쟁력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수집 결과는 실제보다 크게 부풀려 공개하거나 반대로 전혀 공개를 하지 않았다. 지금처럼 제3의 기관에서 객관적인 데이타를 제공 하는 곳도 없어 미심적인 부분이 있어도 그냥 믿는 수 밖에 없었다. 특히, 당시 1위 검색 사이트였던 알타비스타가 이런 분위기를 조장했다. 알타비스타는 서버용 칩을 제조하던 DEC (
Digital Equipment Corporation) 에서 알파칩의 성능을 홍보하기 위해 만든 사이트였다. 당시만 해도 무한 해 보이던 인터넷 페이지를 빠르게 수집 한 후 검색 창에 검색 결과를 빠르게 보여 주는 것이 그들이 가진 서버 칩의 우수성을 홍보하는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홍보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알타비스타는 http://altavista.digital.com 라는 DEC 의 서브 도메인을 사용했다. ( 알타비스타 성공 이후 오랜 시간이 흐른 후 거액을 주고 도메인을 구입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2000년도가 되자 인터넷이 대중화 되면서 급격하게 페이지가 늘어나자 이들 사이트는 당황하기 시작했다. 늘어 난 페이지로 효과적으로 다루지 못해 만족 할 만한 검색 결과를 보여 주지 못 했다. 이 때 혜성처럼 등장 해 스타로 떠오른 사이트가 구글이었다. 구글은 페이지랭크라는 기법을 사용 해 다른 사이트로부터 링크가 많으면 믿을 수 있는 사이트라고 생각 해 상단에 검색 결과를 보여 주었다. 이는 사용자에게 매우 큰 호응을 얻어 현재의 구글을 만들었다.

현재 인터넷의 폭발은 구글이 처음 설계 되면서 예측하던 규모를 벗어나고 있다. 구글 조차도 색인을 시작한지 불과 10년만에 1조 페이지가 넘은 것에 놀라워하고 있다. 최근에는 불필요한 문서를 모두 제거하고 순수 색인하는 페이지만 하루 70억 페이지가 된다고 한다. 90 년대 후반 알타비스타들이 몇 년간 모았던 페이지의 70배 이상의 페이지가 매일 같이 만들어지고 있으며 이 속도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는 인터넷 페이지를 언제까지 구글이 효과적으로 검색 할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이미 구글이 주력하는 분야는 검색 품질 향상 보다는 스팸과의 전쟁이다. 너무나 방대 해 진 규모 때문에 획기적인 검색 기법을 도입 할 가능성도 적다. 앞으로, 개인화 검색을 강화하거나 시멘틱웹 업체 중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는 업체를 인수 해 해당 기술을 흡수 하는 정도 일 것이다
.

하지만, 구글이 어떤 노력을 하던 점차 빨라지는 인터넷의 폭발을 계속적으로 흡수하기는 힘들 것이다. 특히, 인터넷 세상을 오염시키는 스팸, 펌질, 불건전 한 정보들이 난무 하면 할 수록 90년대 후반 검색 엔진 무용론이 나온 것처럼 가까운 시기에 구글 무용론이 나올 수 도 있다. 검색이 쓸모가 없어진다는 뜻은 인터넷에서 아무 정보도 찾을 수 없다는 뜻이고 이는 정보가 하나도 없는 인터넷 세상과 다를 바 없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9.13 13:25
미래는 아무도 알 수 없지만, (아마도) 국내 인터넷 업계에 긍정적인 일이 될 거라고 생각 해 환영합니다.

좋은 글 써 주신 분들이 너무 많아 그냥 제  의견 없이 링크로만 처리 하려고 합니다.


소프트웨어에 날개를 달자
임원기의 인터넷 인사이드
서명덕기자의 인터넷 세상
쿱미디어-인터넷 지켜보기



신고

'추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적] 특허 전쟁  (0) 2011.10.02
[소개] 요즘 유행하는 SNS 관련 서적  (2) 2010.11.17
[IT 서적] 미디어 2.0  (2) 2009.02.16
태터앤컴퍼니 인수를 환영합니다.  (2) 2008.09.13
[추천] 김국현님의 IT 강소국론  (2) 2008.03.25
Posted by 도이모이
2008.09.01 08:55

얼 마 전 야후가 위기에 빠지자, 야후의 경쟁사인 구글과 AOL 등이 발 빠르게 협력 해 야후를 돕는 모습을 보였다. 평상시 치열한 경쟁자였던 이들이 야후를 도와 서로 협력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비즈니스적으로 서로가 필요한 이유도 있지만, 가장 중요한 이유는 그들을 움직이는 배후 세력이 같기 때문이다.

구글, 야후, 애플, AOL 등 전 세계 인터넷 업계를 움직이는 미국 인터넷 업체들은 그들만의 능력을 통해서만 성공한 것이 아니다. 그들의 성공 뒤에는 미국을 움직이는 거대한 힘인 세쿼이아 캐피탈 (Sequoia Capital) KPCB (Kleiner PerkinsCanfield & Buyers)같은 벤처 캐피탈 회사가 있다.

벤처 캐피탈 회사들은 성장 가능성이 큰 회사를 발굴 해 대규모 투자를 하며, 이들이 성장할 수 있도록 경영 컨설팅과 인적 네트워크를 만들어 지원 해 준다. 특히, 세쿼이아 캐피탈과 KPCB같은 대형 벤처 캐피탈 회사들은 지원 범위가 일반인들의 상상을 초월 한다. 이들은 그들이 투자한 회사의 성공을 위해 미 정부, 언론, 대기업 등 사회 각층의 권력 기관을 이용한다. 필요에 따라서는 그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을 자신들의 회사나 투자한 회사 임원으로 임명 하기도 한다.

이렇게 임명 된 대표적인 정계 인사로는 KPCB에서 임원으로 일하는 엘고어가 있다. 1992 ~ 2000년 미국 부통령이자 노벨상 수상자이다. 미국인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얼마 전까지만 해도 미 대선 후보로 유력 시 되었다. KPCB가 고용한 재계 인사로는 기업용 서버와 인터넷 프로그램 언어인 자바를 통해 미국 IT 업계를 이끌고 있는 SUN의 창업자인 빌 조이 (Bill joy)가 대표적이다.KPCB는 이들을 통해 그들이 투자 한 회사가 성공 할 수 있도록 정계와 재계의 지원을 얻어 내고 있다.

구글을 발굴 해 성공 시킨 마이클 모리츠

구글을 발굴 해 성공 시킨 마이클 모리츠


엘 고어, 빌 조이가 KPCB에서 일하는 대표적인 정계, 재계 인사라면, 세쿼이아 캐피탈에서 일하는 마이클 모리츠 (michael moritz)는 대표적인 언론계 인사이다. 구글을 발굴 해 성공 시킨 그는 전 'Time' 기자 출신이며, 그가 집필한 대표적인 서적으로는 애플 컴퓨터에 대한 책인 'The Little Kingdom: the Private Story of AppleComputer' 가 있다. 참고로, 애플은 세쿼이아 캐피탈이 투자해 성공 시킨 대표적 회사 중 하나이다.

- 더 큰 성공을 위해 벤처 캐피탈들이 협력 함

미국 IT를 움직이는 세쿼이아 캐피탈과 KPCB는 자신들이 투자 한 기업이 성공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협력한다. 구글은 이들이 정계,재계, 언론계 인사들을 이용 해 성공시킨 대표적인 회사이다. 성공 이후에는 구글 CEO인 슈미트를 그들의 또 다른 투자 회사인 애플 이사로 선임하여 협력을 강화했다. 자본 투자를 통해 구글과 AOL 관계를 돈독하게 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무엇보다도 이들은 인수합병에 관여 해 그들이 투자 한 회사의 성공을 이끈다. 이들이 이미 성공 시킨 회사를 통해 또 다른 회사를 인수하는 것이다. 대표적인 경우로는 그들이 성공 시킨 구글을 통해 그들이 새롭게 투자하고 있던 유투브를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인수 한 것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8.21 08:44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색은 인터넷 세상에서 정보를 찾아 가는 유일한 방법이다. 따라서 공공재적 성격이 강하다. 구글이 최근 Knol이라는 미디어 서비스를 시작했다. Knol은 전문가들이 자신의 의견과 정보를 기술하는 사이트이다. 이를 두고, 앞으로 구글이 검색 결과에서 다른 사이트보다 자신들의 사이트인 Knol을 먼저 노출하는 거 아니냐는 의혹을 보내고 있다. 좀 더 나아가 검색 포탈 에서 검색과 미디어를 동시에 하는 것이 정당하냐는 논란까지 확산 되고 있다.

최근 뉴욕타임즈는 'Is Google a media company?' 라는 기사를 헤드라인으로 크게 다루었다. 구글이 Knol을 통해 미디어 서비스로 진출하는 것에 대한 반발이었다. 이들이 제기한 문제점은 공공재적 성격이 강한 검색 서비스에 형평성 문제를 제기 한 것이다. 실제로, 'buttermilk pancakes' 를 구글에서 검색하면 Knol이 상단에 검색 된다는 것이다
.

국내 검색 포탈에서는 검색과 미디어 서비스를 모두 하고 있지만, 미국 시장에서는 그 동안 검색 사업자와 미디어 사업자가 분리 되어 발전 되어 왔다. 90 년대 야후가 검색과 미디어 사업을 동시에 진행 하긴 하였지만, 야후는 검색 엔진을 타 업체에서 구매 해 사용해 왔기에 큰 문제가 되지 않았다. 2000 년도 초반 검색으로 1위에 오른 구글은 그 동안 기능형 서비스에 치중 해 왔기에 이런 문제는 없었다
.

하지만, 최근 구글이 미디어 서비스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검색 광고 클릭률이 갈 수록 하락 하는 상황에서 광고 매출을 계속 늘리기 위해서는 광고를 좀 더 노출 해야 하고, 이는 미디어형 사이트를 직접 확보 하는 길뿐이다. 이를 위해 구글은 blogger.com Youtube등을 인수 했으며 최근 Knol을 오픈 한 것이다
.

구글의 미디어 서비스 진출은 장기적으로 구글의 발목을 잡을 확률이 높다. 검색 서비스의 형평성과 신뢰성을 중시하는 미국 시장에서 검색 결과에 대해 여러 매체에서 계속적인 의혹을 제기 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문제는 구글이 미디어 서비스를 소유 하는 한 이를 해결 할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구글이 신뢰성을 회복하는 방법은 구글 검색이 어떤 조작도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뿐이데 검색의 알고리즘(수학적 공식)은 공개 할 수 없는 정보이기 때문이다. 구글의 가장 핵심적인 기업 비밀이며, 이를 공개 했을 경우 이를 분석 해 누구나 첫페이지에 노출 하려고 노력하기 때문이다
.

따라서, 앞으로 검색 포탈이 미디어 서비스를 같이 할 수 있냐는 논란은 계속 될 것이고, 이는 구글의 핵심 영역인 검색 신뢰성에 금이 갈 할 확률이 높다. 더불어 국내에서 보이는 것처럼 형평성 유지를 위해 법적인 가이드라인이 제시 될 확률도 배제 할 수 없게 될 것이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8.13 12:30
복잡한 머리의 심플 블로깅 실험을 운영하고 계시는 민지님을 통해 알게 된 파이어폭스 플러그인인데, 최근 제가 설치 한 플러그인 중 가장 만족스럽습니다.

구글 리더를 이용 할 때 해당 글의 랭킹을 보여 줍니다. 바쁠때는 랭킹이 높은 글만 읽을 수 있다는 매우 큰 장점이 있죠.

국내 RSS를 땡겨 받을 때는 사실 별 장점이 없는 거 같습니다. 제대로 분석을 못 하는거 같더라고요. 하지만, 이용자가 많은 해외 RSS를 땡겨 받을 때는 정말 좋습니다. 저같이 해외 사이트를 많이 땡겨 받는 사람들에게 강추입니다.

일주일 정도 사용 해 보았는데, 어떤 알고리즘을 통해 랭킹을 메기는 것인지 몰라도 참고 할 정도는 충분히 되는 거 같더군요.

AideRSS 설치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스팅 앞에 랭킹을 보여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8.08 08: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해외에서는 인터넷 통계 회사로 잘 알려진 회사 중 하나가 Hitwise이다.
Hitwise의 수석 온라인 분석가인 '헤더 호킨스'는 구글이 세컨드라이프 같은 가상 세계 서비스를 시작 할 수 있다고 예언한 적이 있는데, 지난 달 'Lively' 라는 이름으로 구글이 실제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에 그녀가 또 다른 예언을 했다. 조만간 구글이 '자동차 서비스' 혹은 '음악 서비스'를 시작 할 수 있다고 예언한 것이다. 어떻게 이런 예언이 가능 할까?. 답은 예상 외로 간단하다. 이미 구글은 문어발식 포탈 서비스를 지향하고 있다. 정식 서비스 되거나 베타 서비스 중인 것인 것을 모두 합치면 약 80개 정도다. 이 중 비슷한 속성의 서비스로 중복 투자 된 것도 상당수 된다.

이런 상황에서 구글이 새롭게 시작 할 수 있는 서비스는 많지 않다. 온라인 서비스라는 것이 매우 많은 거 같지만 종류별로 분석 해 보면 사업적으로 의미 있는 서비스는 대략 20개 정도에 불과하다. 이런 이유로 Hitwise 는 현재 온라인 서비스를 20개 종류로 분리 해 놓았다. 이 기준으로 보았 을때 현재 구글에서 하고 있지 않은 서비스는 3개 밖에 없다. '정부 서비스', '자동차 서비스', '음악 서비스' 이렇게 3개다. 이 중  '정부 서비스'는 구글의 본업에서 벗어나기 때문에 논외로 하자면 구글이 새롭게 할 수 있는 서비스는  '자동차 서비스', '음악 서비스' 밖에 없는 것이다. 조만간, 구글이 '자동차 서비스', '음악 서비스'를 시작 할 것이라고 예측하는 것이 무리는 아니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사용자 삽입 이미지

Hitwise 서비스 분류표와 구글 서비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7.18 08:15

세계 최고의 인재들이 모이는 구글도 상당 수 아이디어는 구글 내에서 얻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들과 소통해 가면 외부에서 얻고 있다.

 

지난 달 구글 메일 (Gmail) 영문 사이트에 Labs 이라는 메뉴가 생겼다. 한국에서도 지역 설정만 미국으로 변경 해 놓으면 확인 가능하다. Labs 은 정식으로 서비스에 반영 되기 전 테스트 중인 기능을 말한다. Labs 에 등록 되어 있는 기능 중 사용자에게 반응이 좋으면 정식 서비스가 되어 정식으로 반영 되고 반응이 안 좋으면 폐기 된다. 이 날 Labs 에 등록 된 기능은 다양한 표시 아이콘 제공 기능, 빠른 링크 기능, 이메일 중독 예방 기능, 사용자 단축키 설정 기능, 임의의 복수 서명 등록 기능 등 총 13개였다.

 

Gmail Labs

구글이 새롭게 선보인 13가지 새로운 기능들

이번에 Lab을 통해 처음 선보인 기능이지만, 사실은 파이어폭스 사용자들 사이에서 이미 오래 전부터 그리스몽키를 사용 해 이용하던 기능이었다. 그리스몽키는 파이어폭스의 대표적인 부가 설치 프로그램이다. 자신이 원하는 웹사이트의 기능과 모양을 자유롭게 수정 해 사용 할 수 있다. 구글의 메인 페이지를 자유롭게 변경 할 수도 있고, 구글에서 제공하지 않는 기능을 만들어 구글에서 사용 할 수 도 있다. 마찬가지로, 네이버의 메인 페이지를 검색 바를 제외하고 모두 삭제 해 사용 할 수 도 있고, 네이버에서 제공하지 않는 기능을 네이버에서 사용 할 수도 있다. 이런 강력한 기능 때문에 구글은 과거 파이어폭스 커뮤니티와 같은 파워유저 커뮤니티와 갈등도 있었다. 구글의 광고를 삭제 하는 기능 등을 적극적으로 배포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작년 초부터 구글이 파워유저 커뮤니티를 바라보는 시선이 매우 우호적으로 바뀌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구글 메일 매니저인 Keith Coleman 이 파워유저 커뮤니티에 매우 우호적임 모습을 보였다. 인기 그리스몽키 제작자에게 연락 해 소스 코드를 손 봐 주기도 했다. 블로거들의 리뷰에 대해서도 직접 댓글을 달아 주는 성의 있는 모습을 지속적으로 보여 왔다. 이런 과정 속에서 이번에 13개의 새로운 기능을 선보인 것이다. 이번에 선보인 기능은 기획부터 제작까지 모두 사용자들이 만든 기능이다. 구글은 소스를 좀 더 안정적 변경 해 그들의 웹서버에 설치만 한 것이다.

 

구글 내에는 똑똑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구글 밖에는 똑똑한 사람들이 더 많이 있습니다 라는 그들의 이야기는 구호성 멘트가 아니라, 사용자들과 끊임 없이 소통하려고 하는 그들의 의지인 거 같다.


트위터 주소: http://twitter.com/doimoi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5.14 08:07
오랜만에 Firefox 관련 글을 쓰네요.그 동안 플러그인과 그리스몽키, 스타일리쉬만 수백개 깔아 보며 써 본거 같네요. 제가 하나에 필 받으면 올인하는 스타일이라...

수백개 깔아서 써 보니 더 이상 신선한 것도 없고 해서 Firefox에 대한 관심이 요즘 쬐금 떨어져 있는 상태입니다.

Stylish에 무엇인지는 아래 글을 참고 해 주세요 ~

2008/01/01 - [Firefox] - 그리스몽키(greasemonkey)와 스타일리쉬(stylish)란 ?

종류: Stylish 스타일

주소: http://userstyles.org/styles/843

설명: 구글 검색 화면과 검색 결과 화면에 색을 변경시켜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userstyles.org에 접속하면, dark gray redesign 외에도 구글 서비스에 적용 할 수 있는 다양한 색깔의 스타일을 찾을 수가 있습니다. 거의 대부분 설치 후 바로 적용이 되나, 스타일에 따라서는 google.co.kr에서 적용이 안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때는 간단히 편집기를 열어 소스에 있는 Google.com Google.co.kr로 변경하면 google.co.kr 사용 시에도 사용 하실 수 있습니다. Stylish에 대한 사용법은 Greasemonkey와 동일하며 거의 대부분 디자인 변경이라 어려움 없이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4.01 08:00

마이크로소프트가 야후를 인수 할 경우 인터넷 업계의 지형을 변경 시켜 놓을 수 있기에 업계 전체가 이를 주시하고 있다. 야후 인수를 둘러 싼 주요 기업들의 반응은 제각기 다르지만 인수 합병의 특성상 공식적인 반응이 그들의 진짜 속마음이라고 이야기 하기는 힘들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야후를 인수하려는 이유는 PC에 프로그램을 설치 해 사용하던 방식에서 점차적으로 웹에 바로 접속 해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방식으로 변경 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마이크로소프트는 그들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자산들을 빠르게 웹으로 변화 시켜야 하는데 웹서비스에서 그들의 영향력은 크지 않다. 이를 단시간 내에 극복하기 위해서 방문자가 가장 많은 야후를 인수 하려는 것이다. 야후가 거부 하자 마이크로소프트는 적대적 인수 합병도 검토 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하지만, 적대적 인수 합병을 시도 할 경우 야후 직원들이 동요 할 수 있다. 인터넷 업계는 이직과 전직이 매우 자유로울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이 업무를 인수 인계 받아 다시 시작 하는 데는 오랜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야후 직원들의 가슴에 상처를 줄 수 있는 적대적 인수 합병은 바람 직 하지 않다. 그렇기에 마이크로소프트도 겉으로는 적대적 인수 합병을 운운하고 있지만 그들이 적대적 인수 합병을 시도 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야후 인수를 둘러 싸고 빼 놓을 수 없는 기업은 역시 구글이다. 이미 많은 보도를 통해 알려 진 것처럼 구글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야후를 인수하는 것을 반대하고 있다. 초기 마이크로소프트의 야후 인수가 나왔을 경우 독점을 운운하며 적극 반대하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황금 시장인 검색 시장에서 70%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있으며 검색 이외에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속적으로 내 놓고 있는 포탈 입장에서 독점 문제는 구글도 자유로울 수 없다. 시장 독점 문제가 부메랑으로 다가와 스스로를 공격 할 수 있기에 조심스러운 모습이다. 직접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를 견제 할 수 없는 구글은 그들이 주식의 10%를 가지고 있는 AOL을 통해 야후를 간접적으로 도우려고 하였다.


구글로부터 지원 요청을 받은 AOL은 겉으로는 야후를 돕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AOL의 속셈은 그렇지 않았다. 야후를 돕는 것처럼 보였지만 뒤로는 야후가 오랫동안 공을 들이며 인수합병 하려고 한 베보닷컴을 인수 해 버린 것이다. 베보닷컴은 국내에서는 인지도 낮지만 Myspace, Facebook 에 이어 3 위에 SNS 사이트이다. 커뮤니티가 부족한 야후가 오랫동안 베보닷컴을 인수하기를 원했고 실제로 작년 5 월에는 야후가 베보를 인수 한 다는 기사가 현지 언론에 소개 될 정도로 야후가 오랫동안 공을 들리고 있는 사이트다. 하지만, AOL은 현재 남을 도울 수 있는 형편이 아니다. AOL은 미국에 본격적인 온라인 서비스 시장을 만든 회사로 현재 우리들이 이용하는 채팅, 커뮤니티, 게시판, 심지어 MMORPG까지 웹서비스의 대부분이 AOL에 효시를 두고 있을 정도로 초기 온라인 서비스의 성장을 이끌었으나 지금은 인터넷 시장에서 영향력이 미약 하다. 특히, 타임워너가 인수 하면서 세계 최대의 오프라인 콘텐츠 제국과 세계 최대의 온라인 콘텐츠 제국이라는 결합으로 매우 큰 관심을 받았지만 그 성과가 미약 해 스스로가 시장에 매물로 나와 있는 상태이다. 그나마 AOL이 마지막으로 믿는 서비스는 메신저 시장에서 AIM ICQ를 통해 미국 시장에서 1위를 고수하고 있다. 개인 대 개인 서비스인 메신저와 인맥 기반의 커뮤니티 서비스인 베보닷컴을 이용 해 경쟁력을 강화 해 스스로의 가치를 증명 해야 하는 상황이다.


믿었던 AOL에게 배신 당한 야후지만 아직 마땅한 대안이 없기에 아직도 구글과 AOL과는 좋은 관계를 유지 하려고 하고 있다. 야후가 구글의 지원을 더 받기 위해서는 야후가 마이크로소프트로 넘어 가면 구글 너희들도 힘들어 질 것이라는 논리 외에도 또 다른 무기가 있어야 하는 법. 야후는 요즘 구글이 주도하는 위젯 표준화 개발 방법론이라고 할 수 있는 OpenSocial 의 참여를 무기로 삼고 있다. 구글은 인터넷 세상에서 그들의 영향력을 높이기 위해 한번만 프로그램을 개발하면 OpenSocial 참여하는 모든 웹 서비스 업체에서 돌아 가는 위젯 표준화 개발 방법론을 강력하게 밀어 붙이고 있다. 이 성공을 위해 꼭 필요한 업체 중 하나는 방문자 1위 업체인 야후이다. 이것을 알고 있기에 야후는 구글에게 OpenSocial 참여 여부를 가지고 구글에게 직간접적 압박을 하고 있는 상태이다. 하지만,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 지는 것처럼 겉으로는 마이크로소프트 인수 압박에 강력한 거부감을 표시하고는 있지만 비공식적으로는 인수 협상에 대해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상을 계속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 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야후를 인수 할 경우 타임워너 AOL을 인수 한 이후 10 년만에 발생하는 인터넷 업계 최대 인수 합병 사례가 될 것이다. 이를 통한 파급력 또한 매우 크기 때문에 관련 업체들은 끊임 없이 손익 계산서를 계산하고 있으며 겉과 속이 다른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3.06 08:00
국내는 조용하지만 해외는 SOS (Social OS)에 대한 논의가 뜨겁습니다.
Facebook의 F8을 통해 트래픽이 수직 상승하면서, SOS 가능성을 보여 주었고, 결국 구글이 Open social 이라는 플랫폼을 개방하면서 Facebook Vs Google 이라는 경쟁 구도로 가고 있습니다.

특히, Google은 Myspace와 Bebo 등 세계적인 SNS 업체를 동반자로 합류 시켜 그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Google 의 open social 이야기 할 때 자주 나오는 단어가, data portability 라는 단어입니다.
제가 이해하기로는 open social 을 이용 해 제작을 하면 이를 지원하는 사이트들끼리 데이타 교환을 할 수 있다는 뜻으로 보여집니다. ( 좀 더 자세히 알고 있으신 분 있으시면 댓글로 알려 주세요 ^^)

하지만, Last100 운영자이자, Zdnet의 유명 칼럼리스트인 Steve O'Hear는 이는 구글이 원하는 희망 사항일 뿐이고, 실제로는 SNS 업체들이 이런 것을 지원 할 리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Open social 은 그 동안 미국 시장에서는 굉장히 활성화 되어 있지만 표준이 없었던 Widget 에 대한 표준 개발 방법론 (widget standardization)에 머무리지 않을까 하는 의견을 내 놓았습니다.

특히, 구글이 그 동안 검색이라는 것을 통해 웹서비스에서 영향력을 넓혀 온 것은 사실이지만, 표준화 경험이 부족 했는데 Open social 을 통해 표준화 능력까지도 가지고 있는 업체로 자리 메김 할 수 있을지가 관심사라고 지적 하였습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3.05 08:51

오랜만에 그리스몽키 소개 드립니다.
그리스몽키가 무엇인지에 대한 글은 아래를 참고 하세요 ~
2008/01/01 - [Firefox] - 그리스몽키(greasemonkey)와 스타일리쉬(stylish)란 ?


종류: Greasemonkey 스크립트

주소: http://userscripts.org/scripts/show/1862

설명: 검색 결과 페이지에서 해당 사이트를 조그만 이미지로 미리 보여 줍니다. 특히, 이미지 관련 정보를 찾을 때 유용합니다.

1. < 적용 전 >: 단순히 텍스트만 노출 되어 클릭하기 전까지는 해당 사이트에 대해 알기 어렵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 적용 후 > 검색 결과 앞에 해당 사이트에 대한 화면을 작은 이미지로 보여 줘 불필요한 방문을 줄여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2.17 07:43

제가 전자신문인터넷에 쓴 칼럼인데, Naver 뉴스 IT 메인 과 IT 관련 모든 글에서 이미지로 노출 되는 'IT/과학 포토'에 노출 되었네요. Daum에도 이런식으로 노출 되었고요.

이리 저리 따져 보니 적게 잡아도 50만명 정도 읽지 않았을까 합니다.

-------------------

MS, 왜 야후에 집착하나?

전자신문|기사입력 2008-02-15 11:30 기사원문보기
[쇼핑저널 버즈] 이미 잘 알려진 것처럼 마이크로소프트는 공식, 비공식적으로 야후 측에 인수를 수차례 제안했지만 모두 거절당했다. 그러나 마이크로소프트는 야후에 대한 집착을 버리지 못하고 야후 인수를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이렇게 야후를 인수하고 싶어 하는 배경은 무엇인가? 또한 구글이 크게 반발하며 흥분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마이크로소프트는 90년대 중반부터 PC 기반의 자산을 통해 인터넷 시장으로 진출하려는 노력을 해왔다. 96년에는 ‘Best of the PC plus best of the Web'이라는 화려한 구호 아래 액티브X를 발표하며 넷스케이프의 자바원과 경쟁했고, 데스크탑과 웹을 연동하는 액티브데스크탑이라는 기술을 선보이며 넷스케이프의 컨스텔레이션과 경쟁했다. PC와 웹의 통합을 추진하며 인터넷 시장에서 영향력을 늘리려 한 것이다.

익스플로러를 앞세워 넷스케이프를 손쉽게 꺾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미래는 당시만 해도 순탄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10년이 지난 지금 인터넷 상황을 살펴보면 그 예상은 틀린 것임을 알 수 있다. 인터넷 서비스 시장은 구글이, 인터넷 상거래 시장은 아마존과 이베이가, 제작 시장은 어도비가 장악하고 있기 때문이다. PC 시장의 절대 강자로 군림하던 옛 시절을 떠올리면 현재 인터넷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영향력은 매우 초라한 수준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위치를 더욱 불안하게 하는 요소는 웹에서도 설치형 못잖은 서비스형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이는 설치형 프로그램 시장의 위축을 의미한다. 윈도우와 함께 효자 노릇을 독특히 해왔던 오피스 시장은 구글 덕스(Docs)나 Zoho 등 서비스형 오피스 프로그램에 압박받고 있다. eyeos.info, Zimbra같이 웹OS를 추구하는 업체들도 호시탐탐 마이크로소프트의 자리를 노리고 있는 상황이다.

10년 전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장 큰 경쟁자는 SUN이었다. SUN은 자바를 앞세워 네트워킹 컴퓨팅(NC, Networking computing) 세상을 꿈꿔왔다. 네트워킹 컴퓨팅 세상에서 컴퓨터는 인터넷에 접속하는 단말기 역할만 할 뿐이며 나머지 모든 것은 인터넷에서 이루어진다. 지금 바로 그런 세상이 열리고 있다. 별 생각 없이 앉아 있으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설 자리는 없어지게 되는 것이다. 물론, 가만히 앉아만 있을 마이크로소프트가 아니기에 차세대 웹 플랫폼을 개발한다거나 야후 인수 등 갖가지 대응책을 내놓고 있다.

그렇다면 왜 야후인가?

네이버 뉴스에서 전체보기
이버즈 뉴스에서 전체보기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1.31 08:34

Greasemonkey 그리스몽키 소개 드리려고 합니다.

Google More Links는 구글 검색 GNB
에 있는 more 기능을 확장 시켜 줍니다. 구글은 베타 서비스를 상당히 오랜 기간 진행 하는데 베타 서비스나 혹은 인기가 적은 서비스에 경우 more를 클릭해도 볼 수가 없어 이동에 매우 불편한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 Google More Links를 사용하면 해결이 가능합니다.

참고로, Greasemonkey 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아래를 참고 해 주세요.
2008/01/01 - [Firefox] - 그리스몽키(greasemonkey)와 스타일리쉬(stylish)란 ?


1. < 적용 전 > more를 클릭해도 안 보이는 서비스가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 적용 후 > more 클릭 후 좀 더 많은 서비스를 볼 수 있어 편리합니다.
그리스몽키 주소: http://userscripts.org/scripts/show/666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8.01.17 08:19
구글 검색을 깔금하게 할수 있는 쓸만한 그리스몽키 스크립트를 소개 드립니다.
참고로, 제가 지난 번에 소개해 드린 CustomizeGoogle과 같이 사용하면 더 좋습니다 ^^
참고: 2007/09/20 - [Firefox] - Firefox (추천확장기능): Customizegoogle


종류: Greasemonkey 스크립트

주소: http://userscripts.org/scripts/show/11552

설명: 제목 그대로 구글 검색 결과를 확장시켜 주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이 중 대표적인 몇 가지만 소개 합니다.

1. 검색 결과에 테두리를 만들어 줘 시각적으로 구분을 쉽게 해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검색 결과 우측에 계속적으로 페이징이 떠 있어 언제든지 특정 페이지로 이동하는데 매우 편리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마우스를 올렸을 경우 색을 변경 해 줘 시각적인 구분을 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사이트 아이콘 (Favicon)이 있을 경우 제목 앞에 보여 줍니다. 예제에서는 Daum Favicon이 붙어 있는 것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
2008/01/01 - [Firefox] - 그리스몽키(greasemonkey)와 스타일리쉬(stylish)란 ?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2.04 08:50
구글이 지난 달부터 IMAP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POP3보다 편리하지만 기술적인 특성상 서버에 부하를 많이 주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일부 사용자를 대상으로 유료 서비스를 하거나 직원들에게만 제공해 주죠.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무료 서비스를 시작한 것은 구글이 세계 최초가 아닐까 합니다.

IMAP 서비스가 시작 되었다는 정보가 블로그에 많은데 설정 잡는 방법을 찾기가 힘들어 글을 올립니다.
(참고로, 본 글은 월간 PC사랑 08년 01월에 기고 한 내용 중 일부입니다)

사용 방법은 Gmail에 접속 해 IMAP을 활성화 시켜야 합니다. 상단 위에 있는 Setting 클릭 후 Forwarding and POP/IMAP 선택 후, Enable IMAP을 선택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Outlook 설정을 해 줘야 합니다. Outlook 은 버전에 따라 약간씩 메뉴구성이 틀리지만 큰 차이는 없습니다. 본 글은 Outlook 2003 기준으로 설명 드리겠습니다.

1.               도구 전자메일 계정을 클릭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새 전자 메일 계정 추가를 선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서버 유형에서 IMAP 을 선택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4. 사용자 이름에 자신에 아이디를 입력하며, 전자메일 주소와 사용자 이름 모두 본인의 Gmail아이디@gmail.com 를 입력합니다. 받는 메일 서버에 imap.gmail.com 과 보내는 메일 서버에는 smtp.gmail.com 을 입력합니다. 입력이 완료 되었으면 기타 설정을 클릭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보내는 메일 서버 탭을 클릭 후 보내는 메일 서버 (SMTP)인증 필요를 체크합니다.보내는 메일 서버도 Gmail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보내는 메일 서버465를 입력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고급 클릭 후 받는 메일 서버(IMAP),보내는 메일 서버(SMTP) 모두 암호화 된 연결 (SSL) 필요를 체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설정이 완료 되었으며, 이제 보내기/받기 버튼을 클릭 해 보면 웹에서 설정 해 놓은Label이 보이며, 해당 Label을 클릭하면 관련 메일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 너른호수님이 SMTP 포트에 대해서 알려 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신고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cebook 관련 통계들  (2) 2008.01.10
SNS는 전 세계적인 현상  (3) 2007.12.26
웹TV의 도전자들  (2) 2007.12.24
재미 있는 경고문  (2) 2007.12.07
미국 부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사이트  (2) 2007.12.06
Gmail IMAP 설정 방법  (4) 2007.12.04
Tistory 최고 인기 블로그  (4) 2007.11.27
미국 SNS 랭킹과 트래픽  (4) 2007.11.21
삼성에서 불법 사이트 운영?  (14) 2007.11.16
해외 유명 스포츠 실시간 경기 보기  (0) 2007.11.12
웹TV가 뜨는 이유  (0) 2007.11.02
Posted by 도이모이
2007.11.28 08:00

이미 몇명에 블로거들을 통해 알려진 것처럼 이번달 7 일 ( 11/07 ) 지메일이 소리 소문 없는 업그레이드를 했습니다. 사실 디자인이 변경 된 부분이 거의 없고 단지 기능 몇개 들어 간 것으로 생각 될 수 있지만 Firefox 사용자들에게는 대단한 변화였습니다. 이유는, 내부 코드를 많이 변경 하여 그 동안 사용하던 Better Gmail 같은 확장 기능을 사용 할 수 없게 되었으며, 대부분에 Greasemonkey 스크립트를 사용 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물론, 상단 우측에 있는 old version 을 클릭 해 소스가 변경 되기 전에 형태로 사용 할 수 있게 하였는데 IE 사용자가 UI도 거의 변하지 않는 웹서비스에 과거 버전을 사용 할리는 없고 아마 Firefox 사용자를 위한 배려가 아닐까합니다.

다행히, Firefox 서드파티 개발자들이 빠르게 대응해 주고 있는 것이 위안입니다. 대표적인 Gmail 확장 기능인 Better Gmail 이 Better Gmail 2라는 이름으로 거의 하루만인 11 월 8 일이 다시 나왔거든요. 돈도 안 받고 개발하는 일을 이렇게 신속하게 열정적으로 하다니 놀랍습니다. ( 이것이 종교의 힘 ! )

하지만, 아쉬운 것은 그러면서 어쩔 없는 것은 Better Gmail이 Greasemonkey 스크립트 패키지인데, 아직 대부분에 Gmail 스크립트들이 업데이트 되지 않아 기존 버전에 비해 매우 기능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기능이 기존 버전에 비해 매우 미약하다는 것을 Better Gmail 개발자도 인정하면서 기존 버전과 같이 강력한 기능이 제공되기를 원할 경우  Greasemonkey 스크립트 개발자에게 해당 스크립트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구구절절한 메일을 보내 달라고 하네요 :)

하여튼, 예전처럼 Gmail 과 Firefox 궁합이 하루 빨리 맞아 떨어져 즐구글 할 수 있는 시간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1.07 08:47

Greasemonkey가 스크립트를 사용자가 맘껏 변경해 주는 확장 기능이라면, CSS를 사용자가 맘껏 변경해 주는 확장으로는 stylish라는 확장 기능이 있습니다. Firefox, Flock, Thunderbird에서 작동합니다.

Javascript가 주로 기능적인 부분을 제어하기 때문에 특정 사이트에 기능을 내 맘데로 변경 해 웹서핑 할 수 있다면, stylish라는 확장 기능은 CSS를 제어하기 때문에 디자인적인 요소를 변경해 웹서핑을 할 수 있습니다.

Greasemonkey도 아직 국내에서는 그렇게 많이 보급이 안 되어, 국내 웹사이트에 적용 할 수 있는 스크립트가 많지 않은 것처럼, 마찬가지로 stylish도 국내 웹사이트 관련 스크립트가 별로 없습니다.

다만, 해외에 구글과 야후 관련 스크립트가 많기 때문에 이것들을 수정 해 google.co.kr과 yahoo.co.kr 를 접속 할 때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아래는, 제가 Valacar님이 만든 것을 약간 수정해 google.co.kr에서 사용 할 수 있게 한 stylish 스크립트입니다.

stylish를 설치 후, 아래 스크립트를 복사 해 넣으시면 됩니다.

설치 후 모습은 다음과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https://addons.mozilla.org/ko/firefox/addon/2108 에 접속해 stylish를 설치 후 아래 스크립트를 추가 하시면 됩니다.

/*
 * Google Web Search - dark blue redesign
 *
 * Author      : Valacar
 * Updated     : October 18th, 2007
 * Website     : http://www.valacar.com/userstyles/
 * Description : Modifies the colors, logos, and a few other images on Google Web Search (http://www.google.co.kr/)
 * Usage       : Use with Stylish Firefox extension (http://userstyles.org/) or copy to your Firefox userContent.css file
 * Thanks to   : pile0nades, mobius, and gzusphish for helping find/fix bugs
 */

@namespace url(http://www.w3.org/1999/xhtml);

/* Common rules
--------------- */

@-moz-document url(http://www.google.co.kr/), url-prefix(http://www.google.co.kr/webhp), url-prefix(http://www.google.co.kr/search?), url-prefix(http://www.google.co.kr/advanced_search), url-prefix(http://www.google.co.kr/preferences), url-prefix(http://www.google.co.kr/language_tools), url-prefix(http://images.google.co.kr/webhp), url(http://www.google.co.kr/intl/en/) {

body {
 background: #253960 url("http://cfile5.uf.tistory.com/image/2774CD3956E63D98085893") top left repeat-x !important;
 color: #FFF !important;
 font-family: Tahoma, Arial, Helvetica, sans-serif !important;
}

/* defaults for all links */
a:link { color: #82BDFF !important; }
a:visited { color: #72ADDF !important; }
a:active { color: #92CDFF !important; }

/* change color of lots of text */
font, div, td { color: #fff !important; }

/* fix for google suggest colors */
.aAutoComplete .cAutoComplete, .google-ac-a .google-ac-c { color: #000 !important; }
.aAutoComplete .dAutoComplete, .google-ac-a .google-ac-d { color: green !important; }
.google-ac-e td { color: blue !important; }


/* make sure web forms (and google suggest) don't get their colors changed */
input *, textarea *, .aAutoComplete { background-color: -moz-Field !important; color: -moz-fieldtext !important; }


/* Box that pops up when you click the "more >>" link */
span#more, #gbar .gbard, #gbar [class^="gb"] { background: #08274f !important; border: none !important; }
#gbar .gbard a:hover, #gbar [class^="gb"] a:hover { background: #385690 !important; }
#gbi { border: none !important; background: transparent !important; }


/* superscripted "New!" text */
sup font[color="red"] { color: #0F0 !important; }

/* hide gbar border */
[id^="gbar"], #gbh { border: none !important; }

}


/* Front page
------------- */

@-moz-document url(http://www.google.co.kr/), url-prefix(http://www.google.co.kr/webhp), url-prefix(http://images.google.co.kr/webhp), url(http://www.google.co.kr/intl/en/) {

/* Replace main logo image */
img[src*="/logos/"], img[src$="logo.gif"], div[style*="logo_plain.png"], img[src$="logo_google_suggest.gif"] {
 margin-top: 5em !important;
 width: 0 !important;
 height: 103px !important;
 padding-left: 281px !important;
 background-image: url("http://cfile28.uf.tistory.com/image/2338C14C56E63D9913CF33") !important;
}

/* country name overlaying main logo */
div[style="color: rgb(111, 111, 111); font-size: 16px; font-weight: bold; left: 208px; position: relative; top: 78px;"] {
 display: none !important;  /* if you want your country name to show, remove this line */
 color: #33537f !important;
 left: 0 !important;
}

/* delete some crap after input box and buttons */
form + br + table { display: none !important; }

/* move buttons down a bit */
input[type="submit"] { margin-top: .5em !important; }

}


/* Shared Images and Selectors
------------------------------ */

@-moz-document url-prefix(http://www.google.co.kr/search?), url-prefix(http://www.google.co.kr/advanced_search), url-prefix(http://www.google.co.kr/preferences), url-prefix(http://www.google.co.kr/language_tools) {

/* Replace small upper left logo images */
#logo span, img[src*="/logos/"][width="150"], img[src$="logo_sm.gif"][width="150"], img[src$="logo_google_suggest_sm.gif"] {
 background: url("http://cfile23.uf.tistory.com/image/2461104D56E63D991C6F58") top left no-repeat !important;
}
img[src*="/logos/"][width="150"], img[src*="logo_sm.gif"][width="150"], img[src$="logo_google_suggest_sm.gif"] {
 width: 0 !important;
 height: 51px !important;
 padding-left: 135px !important;
}

/* Hide logo text link */
a#logo { font-size: 0 !important; }

/* top bar on search results, adv.search, prefs, lang.tools page */
table.t.bt, td[bgcolor="#E5ECF9"] { background: #405882 url("http://cfile26.uf.tistory.com/original/2208714656E644CA161B1D") top left repeat-x !important; }
.t { padding: 2px !important; }

/* change color of links in top bars */
td[bgcolor="#e5ecf9"] a, .t.bt a.q { color: #fff !important; }

/* hide top border on top bar */
td[bgcolor="#3366cc"] { display: none !important; }

}


/* Search results
----------------- */

@-moz-document url-prefix(http://www.google.co.kr/search?) {

.g { margin-left: .5em !important; }

/* title of search result */
.g .l { font-size: 1.1em !important; }
.g a:hover { color: #98c9ff !important; }
.g a:visited { color: #6282a5 !important; }

/* description of search result */
.g .j font {
 line-height: 1.4 !important;
}

/* text URL that usually appears in dark green below the link description */
.g font[color="green"], .g font[color="#008000"], .e font[color="green"], .a { color: #DACA7D !important; }

/* "Cached", "Similar pages", "More results", and "View as HTML" links */
.g .fl, .j font a, .f { color: #AAA !important; }
.g .fl:hover, .j font a:hover { color: #CCC !important; }

/* File type (ex: [PDF]) next to link */
.g .w b { color: #FF6 !important; }

/* make each search result a bit wider (34em is default) */
.j {
 width: 50em !important;
 color: #fff !important;
}

/*%[ Bars ]%*/

/* bottom bars */
table.t.bt.bb,
table.t.bt.n,
td[bgcolor="#e5ecf9"]
{
 background: #3d557f !important;
}

/* remove border on top and bottom bar */
.bt, .bt { border: none !important; }

/* copyright + google links at bottom of page */
.ft.t.n, table.ft.t.bb.bt { background: transparent !important; border: none !important; }

.t.n.bt { background: transparent !important; }


/*%[ Navbar ]%*/

/* Hide the "Gooooooooooogle" image in the Result Page block...text is good enough */
#navbar img { visibility: hidden !important; }
#navbar * { background-image: none !important; }

/* Current page number that comes after "Result Page:" */
#navbar .i {
 color: #FFF !important;
 font-weight: bold !important;
 font-size: 1.5em !important;
}

/* page number links that come after "Result Page:" */
#navbar a {
 font-size: 1em !important;
}

/* modify the navbar links a bit */
#navbar a:hover { color: #98c9ff !important; }
#navbar a:visited { color: #6282a5 !important; }
/* spreads out navbar numbers and aligns to baseline */
#navbar br { display: none !important; }

/*%[ Notifications ]%*/

/* "Did you mean" text */
p > font.p { color: #0f0 !important; }

/* note at end about omitted results */
.g + p i, blockquote.g + p i { color: #fff !important; }

/* Refine results for ... */
#po td { color: #fff !important; }

/* See results for: */
p.g { color: #fff !important; }

/*%[ Advertisements ]%*/

/* hide right column of ads */
table[width="25%"][align="right"] { display: none !important; }

/* hide google toolbar image ad at bottom...text is still there */
img[src$="firefox_toolbar.gif"] { display: none !important; }

/* sponsored links above search results (sometimes they're useful) */
.ch, div[id^="tpa"] {
 background: #2c4573 !important;
 padding: 0.3em 0.5em !important;
}

.mbl1, img.ch { background: transparent !important; }

.g img { border: none !important; }

/* hide block after navbar advertising google products */
#res + center table[cellpadding="10"], #res + center br:first-child { display: none !important; }

/* hide all siblings after copyright at bottom */
div.ft ~ * { display: none !important; }

/*%[ Wikipedia info ]%*/

#pfe {
 background: #2c4573 !important;
 color: #fff !important;
 -moz-border-radius: 7px !important;
 border: 1px solid #3e547c !important;
 padding: 0.3em 0.5em !important;
}

#pfrl { background: #2c4573 !important; }
#pfe div { color: #fff !important; }

img[src="/images/newspaper.gif"] {
 width: 0 !important;
 height: 30px !important;
 padding-left: 40px !important;
 background: url("http://cfile2.uf.tistory.com/image/224B673956E63D992F5E00") no-repeat !important;
}

img[src="/images/shopbag.gif"] {
 width: 0 !important;
 height: 30px !important;
 padding-left: 40px !important;
 background: url("http://cfile23.uf.tistory.com/image/23211A4956E63D990316EC") no-repeat !important;
}

/* film reel */
img[src="/images/showtimes-onebox.gif"] {
 width: 0 !important;
 height: 30px !important;
 padding-left: 40px !important;
 background: url("http://cfile23.uf.tistory.com/image/2747E53956E63D9A32AB06") no-repeat !important;
}

/* Shopping cart "image" */
.tfb td.c, .tb td.c{background:#999 !important;}
.tfb td.b, .tb td.b{background:#ccc !important;}
.tfb td.a, .tb td.a{background:#fff !important;}


/* movie rating stars */
img[src="/images/showtimes-star-on.gif"], img[src="/images/showtimes-star-off.gif"], img[src="/images/showtimes-star-half.gif"] {
 width: 0 !important;
 height: 10px !important;
 padding-left: 10px !important;
 background: url("http://cfile23.uf.tistory.com/image/2610283C56E63D9A33C59D") no-repeat !important;
}

/* half star */
img[src="/images/showtimes-star-half.gif"] {
 background-position: -10px 0 !important;
}

/* no star */
img[src="/images/showtimes-star-off.gif"] {
 background-position: -20px 0 !important;
}


}


/* Google Advanced Search page
------------------------------ */

@-moz-document url-prefix(http://www.google.co.kr/advanced_search) {

/* table colors/borders */
tr[bgcolor="#cbdced"] { background: #50668d !important; }
tr[bgcolor="#ffffff"] { background: #405882 !important; }

}


/* Google Search preferences page
--------------------------------- */

@-moz-document url-prefix(http://www.google.co.kr/preferences) {

/* Change color of top and bottom bars */
tr[bgcolor="#E5ECF9"] { background: #415983 !important; }

/* form tables */
form p table[width="100%"][cellspacing="0"][cellpadding="0"][border="0"] {
 background: #415983 !important;
 border: 3px solid #50668d !important;
 margin: 3px !important;
}

/* left columns of the form tables */
form p table[width="100%"][cellspacing="0"][cellpadding="0"][border="0"] td[width="175"] {
 background: #50668d !important;
 border-right: 1em solid #415983 !important;
}

/* hide form table borders */
form p table td[bgcolor="#cbdced"] { display: none !important; }

}


/* Language Tools page
---------------------- */

@-moz-document url-prefix(http://www.google.co.kr/language_tools) {

/* table colors/borders */
table[bgcolor="#ffffff"] { background: #415983 !important; } /* flag table */
tr[bgcolor="#ffffff"] { background: #415983 !important; }   /* most all tables and table headers */
tr[bgcolor="#cbdced"] { background: #50668d !important; }  /* table borders */

/* table headers of all tables */
p > table > tbody > tr:first-child { background: #50668d !important; }

}

-----------------------
여기까지 복사해 붙여 넣으세요

<관련글>
2007/11/06 - [Firefox] - Greasemonkey와 Greased Lightbox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
2007.10.31 08:03
구글에 페이지가 검정색으로 변경 되었습니다. 다만, 모든 사용자들에게 변경 된 것은 아니고 샌프란시스코에 사는 사람들에 한해 검정색으로 변경 되었다고 하네요.

이유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 된 Light out San Francisco 행사인데, 에너지 절약에 대한 캠페인으로 불끄기 운동에 구글도 참여한 것이죠. 이번 달 20 일, 저녁 8시부터 9시까지 아래와 같이 변경 되었다고 하는데, 한 블로그에 의하면 저렇게 검정식으로 변경 했을 경우, 홍보 효과 외에 흰색 배경보다 에너지를 15% 줄이는 실질적인 에너지 절약 효과도 있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