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6 11:02

미국은 인터넷을 생산성 향상을 위한 도구로 보았다. 이를 통해 미국의 경쟁력을 강화 시켜 있다고 믿었다. 클린턴 행정부 시절 부통령이었던 고어는 상원의원 시절부터 정보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정보를 통해 미국의 경쟁력을 향상 시킬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는 당시 클린턴 정부의 핵심 우선 순위가 되었고 많은 정부 부처에서 인터넷의 발전이 미국의 경제적 이득을 올려 것이라고 기대하는 문서가 많이 발표 되었다. 나라에 정책이 힘을 얻기 위해서는 국민들의 지지가 뒷받침이 되어야 한다. 국민들에게 정보화의 중요성을 알리며 전도사 역할을 사람은 우리에게도 익숙한 앨빈 토플러이다. 앨빈 토플러는 저널리스트 출신으로 많은 학문적 지식과 업적이 있는 사람은 아니지만 대중적 글쓰기는 누구보다도 뛰어났다. 그의 책들이 서점에 놓이기 무섭게 팔려 나가고 그의 책이 미국이 나아가야 방향성인 알리는 지침서로 자리 메김 했다. 미국의 지성인 촘스키 (Chomsky) 국익은 모든 이해 관계에 선행하는 가치관이며 사회 내부의 각종 반대와 갈등을 초월해 여론을 결합하는 명분 된다고 했다. 대표적인 것이 IT였다. 많은 미국인들이 미국에 내부적인 여러 문제를 해결 돌파구로 IT 뽑게 되면서 미국의 IT 정책적으로 힘을 받기 시작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도이모이